Tag Archives: 앤드류 멜론

과거로의 역주행

늦달님의 블로그에 들렀다가 또 우리 장로님의 아스트랄한 멘트를 접하였다. 우선 기가 막혀 말이 나오지 않는다는 늦달님께 위로의 말씀을 전한다.

“어렵다고 하면서도 실질적으로 얼마나 큰 어려움이 우리 앞에 닥쳐오고 있는가를 체감하지 못하는 것 같다. 요즘의 시대적 상황은 우리가 통상적으로 경험하고 상상할 수 있는 것을 뛰어넘는 어려운 상황. 이를 알 수 있는 것은 차량 통행량이며 미국을 가보면 썰렁하다는 것을 피부로 느끼게 되고 가까운 일본 동경만 가도 주말이 되면 차가 한산하다. 하지만 대한민국은 유가가 내려가면서 주말에 예전과 같이 차가 밀리는 등 다시 원상으로 돌아간 것 같다.”[출처] 

늦달님의 염려에 상당부분 공감하는 바이며 그 분의 주장은 여기서 읽어보시면 되고, 굳이 내가 이 멘트를 퍼온 이유는 딱 아래와 같은 또 다른 주장이 생각나서이다.

“노동자를 청산(해고)하고, 주식을 청산하고, 농부를 청산(해고)하고, 주식을 청산해야 합니다. 시스템의 썩은 구석을 일소합시다. 높은 생활비와 호화생활이 주저앉을 것입니다. 사람들은 더 열심히 일하고 더 도덕적인 삶을 살 것입니다. 가치는 재조정되고 덜 경쟁적인 사람들의 폐허위에서 진취적인 사람들이 다시 싹틀 것입니다.” 

1931년 미행정부의 재무부장관이었던 앤드류 멜론이 당시 대통령 허버트 후버에게 했던 충고라 한다. 늦달님이 언급한 것처럼 정부가 아직 위축되어 있는 민간경제를 재정정책을 통해 유효수효를 창출하여 경기를 부양시켜야 한다는 개념이 없던 때이다. 그냥 이제라도 근검절약하며 살면 다시 좋은 날 올 것 이라는 생각이 재무장관의 머릿속까지 들어차 있던 시절이다.

장로님의 멘트와 비교하니 딱 어울린다. 누군가 멜론처럼 주말에 차가 많이 다니는 것 보니 국민들이 아직도 정신을 못 차린 것 같다고 더 도덕적인 삶을 살아야 한다고 충고하고 장로님은 그 말을 공식석상에서 되뇌고 뭐 그런… 1930년대 정서가 물씬 풍기는 분위기다. 이 야릇한 기시감하며… 시대를 거꾸로 살아가는 듯한 역주행의 느낌. 거기에 동양적인 가부장적 냄새가 진동을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