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g Archives: 티스토리

블로그는 14禁의 놀이터였던가?

레진님 사태에 대해서는 가급적 말을 아끼려다 입이 근질근질하여 떡밥을 물긴 했는데, 그나마 글 한 개로 마무리하려다 레진님이 받았다는 티스토리의 공지메일 때문에 또 다른 글을 써버리고 말았다. ^^;

회원님께서 운영중인 블로그(http://lezhin.com/)에 대해, 아래와 같이 ‘포스트비공개’ 되오니 확인 바랍니다.
티스토리는 만 14세 기준으로 운영되며, 이 기준에 위배된 포스트에 대해서는 비공개 조치되었습니다.
비공개된 포스트는 방송통신심의위원회 심의를 요청할 예정이며, 심의결과에 따라 조치하도록 하겠습니다.

티스토리에서 레진님에게 보낸 메일이라고 한다. 이 메일의 내용이 사실이라면 개인적으로는 매우 충격적이다. 여태 티스토리 블로그의 콘텐츠 제공이 만14세에게 무해한(?) 조건이었단 말인가? 그래서 이러한 기준이 약관에 있는지 한번 찾아보기로 했다. 물론 당연히 없었다. 이번 사태에 관련될만한 유일한 조항은 아래와 같다.

제 11 조 (회원의 의무)
(1) 회원은 아래 각 호의 1에 해당하는 행위를 하여서는 안됩니다.
7. 공공질서 또는 미풍양속에 위배되는 내용의 정보, 문장, 도형, 음성 등을 유포하는 행위
(2) 회사는 회원이 제1항의 행위를 하는 경우 서비스의 이용을 제한하거나 일방적으로 본 계약을 해지할 수 있습니다.

그렇다면 레진님에게 보내온 위의 저 내용은 약관 중 “제1항의 행위를 하는 경우 서비스의 이용을 제한하거나”에 대한 일종의 세부시행규칙을 이번에 알려온 것이라 할 수 있다. 즉 약관의 미풍양속은 14세의 미풍양속이다. 여하튼 실제로 티스토리 운영진이 위와 같은 내부 가이드라인을 엄격하게 적용한다면 블로그 생활이 참 피곤해지겠다는 생각이 든다. 14세를 훌쩍 뛰어넘은 티스토리 블로거들이라면 앞으로 ‘과연 14세 때는 무슨 생각을 하며 어떤 행동을 하며 살았었는지를 반추하며’ 글을 써야할 것이기 때문이다.

어쨌든 상황은 여태 티스토리가 정말 14세 가이드라인을 엄격하게 적용한 것 같지도 않고 – 정말 그렇다면 티스토리 블로그 포스팅의 한 1/5는 날릴 수 있을 것 같기도? ^^ – 대충대충 자기검열 하다가 이번에 레진님 블로그를 더 이상 방치할 수 없어 칼을 빼내들었는데 그 칼끝에다가 ‘14금’이라는 표시가 찍혀있었던 것 같다.

이 상황에서 생각나는 점은 1) 그렇게까지 무리한 세부시행규칙을 가질 필요가 있는가 2) 조숙한 14세의 기준인가 순진한 14세의 기준인가 3) 통상적으로 성인용이라 생각했던 블로그 서비스가 그 정도로 엄격한 심의기준이 있었다면 약관에 명시했어야 되는 것이 아닌가 등등의 점이다. 음.. 어쩌면 하나마나한 요구일지도 모르겠다.

방통위에 해당 포스트를 보내는 문제는 그럴 수도 있다는 생각은 든다. 자체판단에 불만을 가지고 있으니 상위기관의 판단에 맡기겠다 뭐 그런 생각이니까. 방통위의 현명한 판단을 바라본다. 음.. 너무 무리한 기대인가?

뒤늦게 베스트블로거 선정 등에 대해 몇마디

뒷북치는 느낌이 강하게 드는데 좌우지간 얼마 전에 신년을 맞이하여 국내 유명 블로그 관련 사이트들에서 탑100블로거들을 발표하면서 블로고스피어가 잠깐 동안 이 이야기들로 이야기 꽃을 피웠던 것을 보고 이에 대한 단상을 적어볼까 한다.(아직도 피우고 있는 중인가?)

여하튼 그러면서 덕담도 있었고 아주 약간의 해프닝도 생기는 것을 흥미롭게 지켜봤다. 다음블로거뉴스, 티스토리, 올블로그에서의 탑100 선정이 어느 사이트의 수상보다도 특히 영예로운 수상인 것이 대체적인 분위기인데 거의 대다수가 자신의 수상소식을 반가워 하는 한편으로 민노씨 등과 같이 약간은 다른 시선으로 수상내용을 바라보는 시각도 있었다.

또 어느 유명 블로거분이 역대 수상내역을 바탕으로 블로그들의 변동사항을 꼼꼼하게 정리해주셨는데 그 중 관여된 블로그에서 조금은 삐딱한 시선으로 이에 대한 반론을 제기하는 모습도 볼 수 있었다. 두분 다 큰 의미를 부여하는 것은 아니고 가벼운, 그럼에도 나름 의미있는 해프닝이었던 것 같다.

나름 열심히 살아왔는데 나는 왜 베스트블로거가 되지 못할 까 하는 자조섞인 포스트도 몇 개 발견할 수 있었다. 그중에 킹왕짱의 글은 이런 좌절한 블로거들을 위로할 목적으로 귀여운 올블로그 인형사진을 패러디한 ‘한물간 개념제로’님의 포스트였다. 🙂  특히 아래 올블인형을 패러디한 짤방은 압권이었다!

별 생각 없다가 수상을 했었으면 좋았겠다는 생각이 들게 한 왕귀여운 올블의 축하샷

여하튼 개인적으로 이런 수상은 매우 좋은 것이라고 생각한다. 그간 수고해준 블로거들에게 돈으로 환산할 수 없는 보람을 느끼게 해주는 것이고 나머지 블로거들에게도 동기부여를 해주는 것이기 때문이다. 물론 이 과정에서 수상하지 못한 분들이 소외감 느낀다는 분도 있고 이에 대해 진지하게 토로하시는 분들도 있는 것 같던데 그럴 필요도 이유도 없다고 본다. 어제 TV에서 김하늘의 인터뷰가 잠깐 눈에 띄었는데 신문 연예란에 자신에 관한 이상한 소문이 기사화된 것을 보면 ‘에이 씨’하고 넘어간단다. 수상을 못 했으면 그냥 그러고 넘어가면 되는 것이다. 🙂

다만 한가지 지금 이런 제도를 운영하고 계신 사이트의 운영자 분이나 향후 운영하실 계획이 있으신 사이트 운영자분에게 참고하시라고 말씀드리고 싶은 것이 있다.

Blogger’s Choice Awards 라는 사이트가 있다. 아예 우수블로그의 선정에 전문화되어 있는 사이트인 것 같다. 나름대로 권위가 있다고 자화자찬인데 아무튼 선정방식이 아래와 같다.


후보군 선정도 누리꾼들이 하고 투표도 누리꾼들이 한다. 개인적으로 알기로 이런 개방된 제도를 도입한 사이트는 국내에 없지 않은가 싶다. 각 사이트들 역시 이런 방식을 적용하여 보는 것도 어떨까?(주1) 일종의 객관성에 대한 딴죽을 불식시킬 수 있는 방법이지 않나 싶다.

다음으로 재미있는 점이 선정카테고리다. 우리나라의 경우 거의 대부분이 특정분야의 카테고리 없이 인지도, 조회수, 추천횟수, 사회적 파급력 등을 고려하여 1위에서 100위까지 선정하는 방식이었던 것으로 알고 있다.(주2) 그런 반면 이 사이트에서는 Best Animal Blogger, Best Blogger About, Best Business Blog, Best Homor Blog, Best Sports Blog, 심지어 Hottest Mommy Blog, Worst Blog of All Time 까지 전문분야별 수상을 채택하고 있다.

어떠한 분야의 수상이란 한 해의 성과를 평가하고 상을 줘서 해당자들을 격려하는 차원도 있지만 다른 이들에게 정보를 제공하는 기능도 있다고 본다. 각종 영화상 시상식에서 처음 정보를 얻어 영화를 보는 이들이 많은 이유가 그것이다. 나 역시 탑100블로그 시상식을 통해 새로운 좋은 블로그들을 알게 되었다. 다만 그런 선정방식은 실은 대부분이 시사 위주의 이슈파이터들이 선정될 수밖에 없는 한계가 있다. 특정 분야에 전문적으로 깊게 파고드는 블로그는 노출이 덜 되어 그런 수상과는 약간 거리가 있는 것이 사실이다. 그러한 블로고스피어의 특성을 감안하여 각 분야별 분류를 정하여 수상한다면 그런 블로그들도 더욱 신이 날 것이고 다른 블로거들도 정보를 얻을 수 있어 좋지 않을까? 물론 Worst Blog of All Time에는 뽑히고 싶지 않겠지만.. -_-a

여하튼 연말연초에 있었던 각종 블로거 수상식은 블로그 생활에 활기를 불어넣는 흥겨운 잔치마당임에는 틀림없는 것 같다. 앞으로 모두들 한번씩 탑100에도 드는 그런 세상이 왔으면 좋겠지만…. 세상이 그렇게 녹록한 것은 아닙니다요. ;(

그래도 용기 잃지 마세요!

(주1) 물론 추천수라는 것을 통해 간접적으로 도입은 되고 있지만 좀 더 직접적인 의미에서의 투표행위

(주2) 블로그코리아는 우수 블로그를 카테고리별로 연중으로 게시는 하고 있지만 베스트블로거를 이런 식으로 선정하는 방식은 우리나라 블로고스피에서는 없는 것 같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