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g Archives: 포브스

유류저장용 시설로 쓰인 유조선

이 블로그에서 2008년 11월 ‘원유운반선’이란 글을 올린 적이 있다. 포브스가 보도한 <Oil firms to store crude on ships as oil tanks>라는 기사를 소개한 글이었는데, 보도에 따르면 원유의 현물가격이 선물가격에 비해 낮기 때문에 석유회사들이 바다에 수백만 배럴을 저장해두고 수요가 오르고 이에 따라 가격이 오를 때까지 기다릴 것을 계획하고 있다는 내용이었다. 당시 이 글에 의문을 제기하는 분도 있었고 나 역시도 반신반의했었던 것 같다.

그런데 개인적으로 최근 입수한 자료(해운산업 동향 및 전망, 2010.5., 한국선주협회)로 판단하건데 이러한 정황이 어느 정도 근거가 있는 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든다. 해당 자료에 따르면 2009년 12월 기준 149척의 대형 유조선(VLCC)이 유류저장용 시설로 사용 중이었다고 한다. “유류저장용 시설”에는 여러 가지 의미가 있을 수 있다. 하나는 노후화된 선박을 영구 저장시설로 사용하는 것일 수 있고, 또 하나는 포브스의 보도처럼 낮은 원유현물가격에 대한 대응 차원에서 일수도 있다.

이러한 정황의 판단근거는 단순하게 원유판매에 따른 이익이 용선료를 상쇄하고도 남아야 하는 문제가 있다. 그런데 용선료는 그 시기 석유수요의 급감과 이에 따른 용선료의 등락추이를 근거하여 판단해볼 수 있을 것이다. 2008년 금융위기 이후 전 세계의 석유수요는 급락했다. 2009년 원유수요량은 전년대비 2% 하락한 8,440만 배럴/일을 기록, 7년 만에 수요량이 감소한 해가 되었다. 그리고 수요 감소가 가격하락으로 이어짐은 당연하다.

당연한 이치로 이 기간 동안 운임은 폭락하였다. 2008년 평균 10만 달러가 넘었던 VLCC의 일일 용선료는 2008년 12월 6.5만 달러 선, 2009년 2분기에는 2.2만 달러 선까지 떨어졌다. 평년 수준의 1/5선까지 폭락했던 것이다. 약 6만 달러 선까지 가격을 회복한 것은 2010년이 되어선 시점이었다. 이 수치는 Clarksons Research라는 조사기관의 공식발표 자료로 이보다 더 낮은 가격으로 임대되었을 가능성도 무시할 수는 없을 것 같다.

유조선운임지수

유조선운임지수

왜 신생기업은 망하는가? 성공적인 비즈니스를 위한 전문가의 조언

Forbes 의 최근 기사 Why Your Start-up Will Fail 에서는 인터넷 기업들의 생존전략에 대해 이야기하고 있다. 간단히 그 글의 요약을 싣도록 하겠다.

한 연구에 따르면 신생기업의 3분 2만이 2년 이상을 살아남는다고 한다. 그리고 그 절반 이하만이 4년을 버틴다고 한다. 무엇이 이렇게 신생기업들의 생존을 어렵게 하는 것일까? Forbes 의 최근 기사에 따르면 ‘집중의 결여’라고 한다.

즉 신생 기업가들은 한 번에 너무 많은 문제를 풀려하거나 너무 많은 기회를 추구하려 한다는 것이다. 그리고는 아무것도 해결하지 못한 채 주저앉고 마는 것이다. 그러면 왜 이렇게 기업가들은 의욕에 넘치는 것일까? 그것은 그들이 역설적으로 너무 의욕적이기 때문이라 한다. 그들은 몽상가이기 때문에 어떠한 제약이나 제한은 자연스럽지 못한 것이다.

우선 하나의 아이디어를 완벽하게 하라(Perfect One Idea First)

Kiko라는 인터넷 기업은 2005년 의욕적으로 첫발을 내딛었다. 이들의 온라인 칼렌다 서비스는 투자자들의 관심을 끌었고 언론의 집중적인 조명을 받았다. 그런데 1년 후 회사는 이베이에 25만 달러에 매물로 나왔다. 무슨 일이 벌어진 것일까?

많은 이들은 Google의 새로운 칼렌다 서비스가 Kiko의 몰락을 재촉했다고 말하고 있다. 그러나 회사의 설립자와 투자자에 의하면 그들은 그들의 상품에 집중하지 못하였다는 사실이 더 큰 원인이라고 지적하고 있다.

투자자 Paul Graham은 “Kiko는 회사의 설립자들이 다른 프로젝트에 수개월의 시간을 낭비하면서 죽어가기 시작했다”고 말하고 있다. 또한 그는 “만약 그들이 그 대신 Kiko에 집중하였더라면 Google에 대항할 수 있었을 것이다”라고 말하고 있다.

많은 문제를 한 번에 풀려하지 마라(Don’t Attack Too Many Problems At Once)

TiVo라는 회사는 영화에서 음악에 이르는 홈미디어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네트웍을 구축하고 싶어 했다. 곧 회사는 그들의 매력적인 셋탑 박스가 인스톨하기에 복잡하여 소비자들이 이해하기 어려울 것이라는 사실을 깨달았다. 회사는 우선 하나의 killer application에 집중하기로 하고 이후에 그것을 확장하기로 결정했다. 그 ‘killer application’은 디지털 비디오 레코더나 DVR 이었고 TiVo의 현재 시장 점유규모는 6억달러에 달한다.

진정한 기회를 밝혀내라(Identify The Real Opportunities)

유명한 사진 공유 사이트 Flickr 은 처음에 “Game Neverending” 멀티플레이어 온라인 게임이라는 전혀 다른 컨셉으로 시작하였다. 곧 제작자들은 사진 공유 개념에 눈뜨기 시작하였다. 두 가지 과제를 동시에 해낼 시간과 자원이 없다는 것을 깨달은 제작자들은 Flickr으로 그들의 노력을 집중하기 시작했다. 오늘날 그들은 성공한 기업이 되었다.

당신이 잘하는 것에 집중하라(Stick To What You’re Good At)

그렇다. 세계는 기회로 가득 차 있다. 그러나 돈을 버는 길은 당신이 경쟁자보다 더 잘해야 한다는 것을 인식하는 것이다. Dell 컴퓨터, 홈디포, 베스트바이 같은 기업들은 하나의 간단한 개념을 기초로 성공적인 프랜차이즈를 구축하였다. “한 가지에 잘 하라”

고등학교 선생님께서 하신 말씀을 기억하라. “간단하게 생각해. 멍청아.”

관련기사
http://www.forbes.com/home/entrepreneurs/2007/09/24/yahoo-google-tivo-ent-manage-cx_ws_0924startupfailure.htm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