석유모래에 관한 또 다른 주장

지난번에 캐나다의 석유모래 산업에 대한 환경주의자들의 경고에 대해 소개한 바 있는데 이번에는 그와 반대되는 입장이 있어 간단히 소개한다. Financial Post는 ‘The anti-oil sands industry’라는 글에서 “그 운동이 다른 여타 부문처럼 “산업”의 일종이며 그들의 목적을 달성하기 위해 과학과 여론을 조작하고 있다(the movement is as much an “industry” as any other and is not above manipulating of science and public opinion to achieve its objectives)”고 주장하고 있다.

반(反)석유모래 캠페인은 조직화되고, 자금도 풍부하고, 명확한 패턴을 따르고 있다. 그린피스, 시에라클럽, 환경방어와 같은 그룹들은 석유모래 산업의 환경영향에 대한 경고를 위해 자주 보고서를 내놓는데 이 보고서는 언론에 일종의 의무감의 차원에서 보도된다. 즉각적인 반발이 없는 한, 이 “연구들”은 일종의 찬송가로 받아들여지며 급진적 환경주의자들에 의해 그들의 미디어 화젯거리로 전 세계에 반복된다.
한 예로 미국에 근거한 자연자원보호위원회는 한 파괴적인 보고서를 발표했는데 여기에서 그들은 알베르타의 보리얼숲에서의 석유모래 개발로 인해 향후 30년에서 50년 사이에 6백만 마리에서 1억6천6백만 마리에 이르는 철새들이 사라질 것이라고 주장했다. “위험에 처한 탁아소”라는 제목을 단 이 보고서는 통계적으로 부적절한 데이터로 채워졌음에도 불고하고 국제적인 언론에서 폭넓게 보도하였다. 초심자를 위해 말하자면 개체수의 범위는 너무 넓어서 통계적으로 무의미하다. 이 보고서는 심지어 오리의 일종인 검둥오리가 석유모래 개발로 인해 줄어들고 있다고 주장했는데, 석유모래에서 가장 가까운 검둥오리 서식지는 허드슨 만 근처로 1,300킬로미터 떨어져있다.
The anti-oil sands campaign is organized, well-funded and follows a distinct pattern. Groups like Greenpeace, Sierra Club and Environmental Defence release frequent reports raising alarm about the environmental impacts of the oil sands industry, which are dutifully reported by media. Without a swift rebuttal, these “studies” become accepted as gospel and are repeated by radical environmentalists in their media talking points around the world.
Take, for example, a damning report released by U. S.-based Natural Resources Defense Council claiming that between six and 166 million migratory birds will be lost due to oil sands development in Alberta’s boreal forest over the next 30 to 50 years. The report, entitled “Danger in the Nursery,” garnered extensive global media coverage despite being shot full of statistically invalid data. For starters, the range of numbers is so broad it’s statistically invalid. The report even claims the black scoter, a type of duck, has declined due to oil sands development, although the closest the scoter nests to the oil sands are 1,300 kilometers away, near Hudson Bay.

이 기사는 이러한 환경그룹들의 부적절한 보고서 이외에도 이들의 돈줄에 대해 의심을 품고 있다.

매년 수백만 달러가 몇몇 미국 자선단체들로부터 캐나다로 흘러들어오고 있다. 가장 크고 영향력 있는 곳은 2003년과 2007년 사이 캐나다의 보리얼 숲 그룹들에게 4천1백만 달러를 기부한 퓨 자선 신탁 이다. (중략) 캐나다의 환경단체를 지원한 돈을 따라가 보면 당신은 불가피하게 국경의 남쪽에 있을 것이다. 캐나다인들이 국내 정치에 대한 외국의 영향력 행사에 대해 전반적으로 불신하고 있는 상황에서 모래석유 산업을 파괴하기 위하여 수천만이 미국에서 캐나다로 흘러들어오는 것에 대해 인상을 찌푸리지 않는 것은 이상한 일이다.
Millions of dollars flow into Canada each year from a handful of American charitable foundations. One of largest and most influential is Pew Charitable Trusts which directed $41-million to Canadian boreal forest groups between 2003 and 2007. If you follow the money that supports environmental outfits in Canada you will inevitably find yourself south of the border. Strange that, while Canadians are generally suspicious of foreign influence on domestic policies, tens of millions pouring into Canada from the United States to undermine the oil sands industry hardly raises an eyebrow.

이 기사는 캐나다의 경제성장이 석유모래의 개발에 달려있다고 강조하면서 위에서 보는 바와 같이 캐나다의 환경단체들이 부적절한 보고서로 여론을 악화시키고 있는데, 이 자금이 “모래석유 산업을 파괴하기 위한” 외국의 자선단체 – 혹은 그 배후의 더 막강한 산업? -에서 흘러들어오고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글은 전체적으로 개발과 환경보호 간의 가치대립, 외국 – 특히 미국(자본) – 에 대한 신경질적인 경계심, 캐나다의 미래 산업으로서의 모래석유 산업에 대한 변론 등에 관해 이야기하고 있다. 결국 특정한 가치관 또는 세계관에 관한 논쟁에서 ‘사실(facts)’의 중요성을 또 한번 일깨워주는 글이다. 글은 여전히 미국으로부터의 돈줄에 대한 명확한 사실을 확인시켜주지 못함에도 특정 보고서의 그릇된 – 그들의 주장에 따르면 – 사실관계를 공격하며 그들의 진정성까지도 함께 걸고넘어지고 있기 때문이다.

5 thoughts on “석유모래에 관한 또 다른 주장

  1. j준

    한국에서도 환경단체에서 반대하는 몇 개발건은 억지 주장인 경우가 있다고 하더군요.

    인권단체, 시민단체, 무슨 단체…결국은 집단 이기주의적 모습이 아닌지 의심해야하는 현실이 시러요.

    Reply
    1. foog

      ‘억지 주장’이라는 표현보다는 전 ‘진영 멘탈리티’라고 표현하고 싶습니다. 팩트의 나열이나 조합이라는 것도 – 아예 틀린 것이 아니라면 – 결국 어떠한 이익집단의 진영논리에 의해 이루어지기 때문이죠. 이를 전혀 다른 세계관의 시각으로 보면 ‘억지 주장’이 되겠죠.

      Reply
  2. beagle2

    우리의 각종 ‘운동’단체들이 공격당할 때 예전부터 자주 듣게 되는 말이 저쪽에서도 재생되는 군요.

    “저것들도 알고보면 다 지들 잇속 챙기기위한 밥그릇 싸움만 하는 자들이야”

    환경단체가 제시한 사실도 의심해봐야 겠지만 그들의 ‘실체 폭로’를 감행한 저 언론의 기사는 어느 정도 사실일까요.

    Reply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