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o Jansen

예술가의 임무가 창조주의 역할을 대행하는 것이라고 정의한다면 테오 얀센 Theo Jansen은 그러한 역할부여에 가장 적합한 예술가일지도 모르겠다.

1990년부터 난 새로운 형태의 생물을 창조하는데 사로잡혀왔다.
꽃가루나 씨가 아닌 노란색의 플라스틱튜브가 이 새로운 창조물의 기본재료로 쓰인다. 나는 바람 속에서 걸을 수 있는 뼈대를 만든다. 그래서 그들은 먹이를 먹을 필요가 없다.
시간이 지나면 이 뼈대들은 점점 더 폭풍과 홍수와 같은 요소에서 살아남기가 유리해질 것이고 나는 궁극적으로 이 동물들을 해변가들에 집단으로 풀어놓을 것인데, 그들은 그들 스스로의 삶을 살아갈 것이다.

Since 1990 I have been occupied creating new forms of life.
Not pollen or seeds but plastic yellow tubes are used as the basic material of this new nature. I make skeletons that are able to walk on the wind, so they don’t have to eat.
Over time, these skeletons have become increasingly better at surviving the elements such as storms and water and eventually I want to put these animals out in herds on the beaches, so they will live their own lives.[출처]

그에 관한 비디오 보기

2 thoughts on “Theo Jansen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