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견을 깨는 영화 포스터

사람들은 대개 디자인은 사회주의 진영 – 또는 구(舊)사회주의 진영 – 보다 자본주의 진영이 더 발달했을 거라 생각할 것이다. 당연히 자본주의는 시장경제에서의 경쟁을 위해 상품의 디자인에 좀 더 많은 신경을 쓰게 되고, 또 그 상품을 팔기 위한 광고를 찍어내야 하며, 이에 따라 양적으로나 질적으로 디자인이 더욱 발전할 것이라 여겨지는 이유에서 일 것이다. 또 한 가지 아직 현존 사회주의 국가라 불리는 북한의 왠지 모를 촌스러움도 이러한 편견에 한 몫 할 것 같다. 요즘 유행하는 ‘검은 백조(black swan)’라는 개념은 어설프게 알기로 검은 백조 한 마리 나타났다고 세상의 모든 백조가 검은 것은 아니지만, 그것이 주는 충격은 대단하다 뭐 이런 의미인 정도로 알고 있다. 이 포스터도 그렇다. 이소룡의 특징을 너무나 명쾌하게 표현해주고 있다.

바로 과거 폴란드의 영화 포스터라고 한다. 이 포스터들이 사회주의 진영 디자인의 우월성을 말해주지는 않을 것이지만 적어도 편견은 깰 수 있을 정도의 파괴력을 지니고 있다. 한번 감상해보시길.[50 Incredible Film Posters From Poland]

5 thoughts on “편견을 깨는 영화 포스터

  1. LieBe

    후아……

    정말 문화적인 충격을 늦은 시간에 받고 가네요…
    링크해주신 블로그를 들어가보고 정말…..쇼크 받고 갑니다….

    이즘을 떠나서 저런 디자인도 있구나 싶은게…..뻔히 알던 영화들의 포스터들을 개인적인 기준으롱 거의 예술로 만들어놧네요…

    Reply
    1. foog

      저도 역시 충격먹었습니다. 🙂 사실 미술의 역사를 보면 아방가르드와 사회주의가 친화성이 있다는 정도는 사실관계로만 알고 있었고, 그렇다면 그 쪽 동네의 디자인이나 색채감각도 만만치 않을 것은 짐작할 수 있었지만, 저렇게 화려한 색채로 직접 대하니 눈에 팍팍 새겨지더군요.

      Reply
  2. Pingback: metavital's me2DAY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