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본주의적” 조치에 대한 진보진영의 반격

2008년 9월 25일 진보주의자들은 41번가에서 월스트리트에 대한 7천억 달러짜리 구제금융에 ‘안 돼’라고 선언하는 251개의 지역에서 열린 비상집회에 함께 하였다. 결과적으로 며칠 전만 하더라도 “끝난 딜”이라고 당연시되었던 세금 사은행사가 지연되었고 미국의 반응속도와 규모에 놀란 법률제정자들에 의해 재고되고 있다. 그 대신 의회는 메인스트리트의 경제회복 패키지를 위해 일하기 시작했다.
On September 25th 2008, progressives came together in 251 emergency rallies in 41 states saying NO to the $700 billion Bush corporate bailout for Wall Street. As a result, the tax giveaway, assumed to be a “done deal” only a few days earlier was stalled and being reconsidered by lawmakers who are stunned by the speed and scale of America’s reaction. Instead, Congress turned to work on an economic recovery package for Main Street.[출처]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