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나 잘 하세요

지난 번 ‘도대체 무슨 소리인지’라는 글에서 스위스의 금융그룹 UBS가 국내금융기관에 대해서 이상한 소리를 한 것에 대해서 불만을 늘어놓았다. 다행히 마침 그날 UBS의 보고서 원문을 직접 읽으신(대단대단!) 하느니삽님께서 오해를 풀어주셨다. 여하튼 솔직히 오해한 측면이 있기도 하지만 그 기사를 보고 처음 들었던 생각은 정확히 이렇다.

“너나 잘 하세요.”

무슨 소리인지 아래 그래프를 보시면 아실 것이다.

일전에 ‘레버리지’라는 글에서 레버리지가 산업, 특히 은행업에 있어 얼마나 중요한 것인지를 설명한바 있다. 그런데 각국 주요은행들의 레버리지 현황을 나타내는 위 표를 보라. 상업은행으로 분류되는 뱅크오브아메리카(BOA), 와코비아 등이 레버리지가 10배 정도에 불과해 이 와중에도 우량은행임을 과시하고 있다. 이번에 골로 간 리만이나 베어스턴스를 비롯한 투자은행 집단이 25배에서 35배 사이를 형성하고 있다.

UBS를 보라. 독야청청 저 들에 푸르른 썩은 나무다. 상업은행으로 분류되었음에도 압도적인 레버리지에 자본금도 형편없다. 그런데 오지랖 넓게 무슨 바다건너 남한 땅의 은행들 걱정을 해주고 있는지 모르겠다. 오늘 기사에 따르면 결국 결국 유동성 위기에 몰린 UBS가 스위스 정부로부터 60억스위스프랑(53억달러)을 지원받기로 했다고 한다. 자기 기와집에 불났는데 남의 초가집 불날까봐 걱정해주고 있었던 것이다.

이것은 단순히 무슨 민족주의적인 비분강개 이런 것이 아니다. 오늘 날의 금융시장이 이렇게 후안무치하다는 것을 말하려고 하는 것이다. 전 세계 금융시장이 개판이 되었고 그 근저에는 엉터리 신용등급을 남발한 신용평가사들과 애널리스트들이 자리 잡고 있는데, 이들은 오늘도 한 치의 부끄러움 없이 또 다른 이들의 신용도에 대해 떠들고 있는 것이다.

S&P는 국내 7개 금융기관을 가지고 떠들고 있고, 파이낸셜타임스는 아예 국가 하나를 들어먹으려고 하고 있다. 물론 이를 하나의 경고음으로 받아들일 수도 있다. 국내 정치권들의 아전인수도 꼴불견이기는 하다. 하지만 저들의 목소리에는 오만한 서구 우월주의가 도사리고 있다. UBS고, S&P고, 헨리 폴슨이고 간에 뼈를 깎는 반성, 아니 최소한 자기들이 신주단지처럼 모셨던 금융자본주의, 신자유주의, 탈규제가 틀린 대안이었다는 고백 한마디 정도는 있어야 하는것 아닌가?

14 thoughts on “너나 잘 하세요

  1. RSS독자

    UBS의 Research, Banking, IB Unit이 각자 다 따로놀기 때문이 아닐까요?

    아시아 리서치 담당이 그냥 자기 할일을 한 것 뿐일수도 있죠. 회사 규모가 어느정도를 넘어서면 사실 담넘어 부서가 뭐하는지 참 알기 힘드니까. 그리고 위 세 Unit 사이에는 Chinese Wall이 있을 것 같아요.

    Reply
    1. foog

      그 말씀이 맞죠 사실. 그들이야 “doing my job”이죠. 한편으로 참 답답해서 해본 말입니다. 결국 차이니스월을 쌓는다고 해도 그들 스스로의 시스템에 대한 반성없이 – 물론 개별직원 차원에서야 힘든 일일 수 있겠지만 – 오늘도 계속 국방부 시계는 돌아간다는 심정으로 “doing my job”을 할 뿐이라고 강변하는 듯 해서 어이없었습니다. ^^;

      물론 가장 욕을 먹어야 할 모순된 존재는 조지 부시와 헨리 폴슨이죠.

      Reply
  2. ㅎㅎㅎ

    그저 웃음만 ㄲㄲㄲㄲ 울나라만 막장인줄 알았더니 다른 나라도 막장이라는게 위안이라면 위안일까요.휴ㅠ_ㅠ

    Reply
  3. 종횡무진

    일부러 막장행 급행열차를 타는 것도 무리일텐데…
    그들의 실험정신에 경의를 표합니다.
    타인의 생명을 담보하기 때문에 리스크에 대한 위기는 생각도 안하겠죠 뭐 흠;;;;

    Reply
    1. foog

      하여튼 얘네보다 더 뻔뻔한 애들이 지금 널렸으니 그들 이야기도 나중에 해보기로 하죠. 🙂

      Reply
  4. 요시토시

    내앞에 곤란을 앞에 두고, 남의 작은 곤란에서 허무한 위안을 얻고자 함
    …나름 이해가 가긴 하내요…(먼산) 살짝 동정심도 나올랑 말랑…=_=);;;

    Reply
  5. foog

    이 글을 읽었나?
    “존 맥 모건스탠리 회장(63)이 16일 “그동안 지나치게 많은 레버리지(차입)가 있었던 데 대해 우리(투자은행) 모두가 책임을 져야 한다”며 “앞으로 자본을 확충해도 더 이상 ‘빅 카지노’를 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월가 투자은행 최고경영자(CEO)가 서브프라임 모기지(비우량 주택담보대출) 사태로 촉발된 금융위기의 책임을 인정하고 자성하는 ‘고해성사’를 하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http://www.hankyung.com/news/app/newsview.php?aid=2008101782141

    Reply
  6. foog

    “22일(현지시간) 진행된 미국 하원 청문회에 제출된 자료에 따르면 무디스의 한 직원은 모기지담보증권(MBS)에 부적절한 신용등급을 매긴 뒤 임원에게 그 같은 내용의 이메일을 보낸 것으로 나타났다.

    스탠다드 앤 푸어스(S&P)의 한 직원도 지난 2006년 동료에게 보낸 이메일을 통해 “부실화가 진행되기 전에 부자가 돼서 은퇴하기를 기원하자”고 말하기도 한 것으로 전해졌다.”
    http://www.edaily.co.kr/news/world/newsRead.asp?sub_cd=DD21&newsid=01174246586575872&MLvl=2&clkcode=00102&curtype=read

    Reply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