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일샌드는 캐나다에게 축복인가 재앙인가

전에 올린 글에서 캐나다가 사우디 다음 가는 매장량을 보유한 산유국임을 적으면서 살짝 부러움을 표시한 적이 있는데 마냥 그럴 일만도 아닌 것 같다. CBC 최근 기사에 따르면 캐나다의 환경단체와 토착민들이 공동으로 오바마 대통령의 캐나다 방문에 때맞춰 오일샌드의 심각한 폐해를 알리는 광고를 미국의 USA투데이에 게재했다 한다.

“President Obama, you’ll never guess who’s standing between us and our new energy economy …, Canada’s Tar Sands: the dirtiest oil on earth.”

이 광고의 헤드라인이다. 이 광고를 낸 토착민들(The Mikisew Cree First Nations와  Athabasca Chipewyan First Nations(주1))은 오일샌드가 개발되고 있는 북부 알베르타(Alberta) 하류에 살고 있는데 그들은 이 개발이 암 등 각종 질병을 유발시킨다고 믿고 있다 한다. 한편 알베트라 주정부는 이 같은 사실을 부인하며 알베르타야말로 환경보호의 선두주자라고 주장하고 있다 한다.

진실은 무엇일까? 사실 관계를 파악하기 위해 캐나다의 보리얼 포레스트(Boreal Forrest)를 보호하기 위한 단체 International Boreal Conservation Campaign자료를 살펴보았다.

Producing a barrel of tar sands oil generates three times the greenhouse gas emissions as a barrel of conventional oil. Up to four barrels of water are drained from the Athabasca River to produce one barrel of tar sands oil, resulting in gigantic tailings ponds of toxics that can be seen from space by the naked eye. Aboriginal communities downstream from the tar sands are concerned about high cancer rates that may be caused by tar sands pollution.

일단 이들의 주장을 놓고 보면 오일샌드로부터의 석유추출이 생각만큼 만만한 것이 아님을 알 수 있다. 이들은 이 오일샌드를 이용한 석유생산이 세계에서 가장 더러운 석유생산이며 보리얼 포레스트의 파괴, 탄소배출, 호수 오염, 토착민들의 건강 위협, 미국에의 환경피해의 주범이라는 주장을 하고 있다.

일단 이들의 주장을 액면 그대로 받아들이기에는 아는 것이 너무 없지만 적어도 마냥 부러워할 일만은 아니라고 마음을 고쳐먹었다. 무릇 모든 일에는 양면성이 있는 것이 세상 이치인가보다.

(주1) First Nations는 토착민의 한 유형을 가리키는 말로 자세한 설명은 여기를 참조할 것

17 thoughts on “오일샌드는 캐나다에게 축복인가 재앙인가

  1. 의리

    기술만 잘 발달한다면 깨끗하게 개발 할 수도 있지 않을까요?
    그 때 즈음이면 석유를 사용하지 않으려나..

    Reply
    1. foog

      환경영향 없는 개발이야 없겠지만 그것도 어느 임계치를 넘어서면 곤란하겠죠. 여하튼 석유라는 존재는 참 오묘한 존재인 것 같습니다. –;

      Reply
  2. 우왕

    몇년전에 차세대 에너지원으로 각광받는다는 오일샌드에 관한 글을 본적이 있는데.. 이것도 역시 화석연료라 환경오염이 심각한가보네요 음

    Reply
  3. daremighty

    오일샌드 생산은 그냥 석유랑 다릅니다. 말그대로 모래석유범벅을 뽑아내는 거기 때문에 쉽게 말하면 증기로 모래에 묻는 석유를 씻어내서 그걸 다시 정제하는 방식으로 생산이 됩니다. 따라서, 그냥 원유만 뽑아내서 정유공장으로 보내면 되는 일반 유전에 비해서 훨씬 더 부산물이 많이 나오다 보니, 당연히 환경에는 좋을리가 없을겁니다.

    Reply
  4. daremighty

    오일샌드는 청정연료 개념이랑은 전혀 관련이 없습니다. 그냥 질낮은 석유인데, 워낙 유가가 올라가다보니, 저렇게라도 어렵고 지저분하게 뽑아내는 석유가 가격경쟁력이 있다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에요.

    Reply
    1. foog

      그 기사와 자료들을 읽어본 결과 결국 자원개발의 국지적 피해는 일정정도 사실인 것 같고 특히나 그 국지적 요소가 지구적 청정지역이라 할 수 있는 숲지대와 연관이 되다보니 갈등이 더 민감해지는 것 같습니다.

      Reply
  5. BigTrain

    케네스 데페이예스의 “파국적인 석유위기가 다가오고 있다.”에서는 유혈암 채굴 후 남은 암석이나 부산물들이 원래 암석들의 부피보다 커서 그 처리가 꽤 난제라고 하더군요. 다시 묻어버리는 방식으로 처리할 수가 없다고…

    Reply
  6. Pingback: Crete의나라사랑_2009년글

  7. Crete

    이번 달 내셔널 지오그래픽에 관련 사진이 몇 장 올라와서… 트랙백을 달아 봅니다.

    Reply
  8. Pingback: 석유모래에 관한 또 다른 주장 | foog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