잘 가세요. 샐린저

1951년 발표된 장편소설 ‘호밀밭의 파수꾼(The Catcher in the Rye)’의 작가 제롬 데이비드 샐린저가 향년 91세의 일기로 미 뉴햄프셔주 자택에서 타계했다고 28일(현지시간) 그의 아들이 밝혔다.[출처]

대학교에 합격한 천둥벌거숭이에게 불문과에 다니던 동네의 여대생 누님이 읽어봐야 한다고 권해준 책이 ‘호밀밭의 파수꾼’이었다. 게다가 반드시 영어로 읽어야 한다고 했다. 당장 영어로 된 소설을 사긴 했지만 그나마 짧은 영어실력에 비속어로 가득 찬 그 소설이 눈에 들어오지 않았다. 책장에 갖혀 있기를 몇 년여… 한참이 지난 후에야 꺼내 읽었고 그 뒤로 겨울만 되면 습관처럼 읽어서 그동안 한 대여섯 번은 읽은 것 같다. 읽을 때마다 느낌이 달랐는데 가장 최근에 읽었을 때는 거의 엽기 유머소설의 느낌. 그런 소설을 쓴 이의 뇌구조가 궁금했다. 바로 J.D. Salinger. 혹자는 Salinger의 이름 중 J.D.라는 이니셜은 Juvenile Delinquent(소년범죄자)라는 의미라는 그럴듯한(?) 해석을 하기도…

잘 가세요. 샐린저~

“Boy, when you’re dead, they really fix you up… Anything except sticking me in a goddam cemetery. People coming and putting a bunch of flowers on your stomach on Sunday, and all that crap. Who wants flowers when you’re dead? Nobody.” – The Catcher in the Rye 中에서

출처 : Flickr

4 thoughts on “잘 가세요. 샐린저

  1. 피델

    그런챦아도 샐린저 선생께서 저세상으로 가셨다는 소식을 듣고 이런저런 생각을 하다가 여기 와 봤어요. 국내 뉴스를 검색해 봤더니 모두들 서로 배낀 천편일률 기사만 나오고 별 얘기가 없네요. 소설도 소설이지만 유별나고 독특한 인생사와 라이프 스타일로 더 매력적이고 멋있었던 한 남자가 사라졌네요. 처음 호밀밭의 파수꾼을 읽었을 때는 꽤나 오래된 그 소설의 작가가 고인이 아니라 아직도 살아있다는 사실이 낯설었는데 지금은 외부인의 출입을 허락하지 않는 대저택에서 바깥 세상을 늘 비웃고 있을 것 같던 고집쟁이 노인이 이 세상 사람이 아니라는 사실이 낯설구만요.

    Reply
  2. rince

    좋아하던 여인으로 부터 이 책을 선물 받았던 어린 시절이 생각나네요…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Reply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