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욕까지 헤드라인으로 뽑는 중앙일보

예전부터 중앙일보(특히 웹사이트)의 천박한 제목 뽑기에 대해서는 이 블로그에서도 여러 번 지적을 한바 있는데 이번 것은 그 최고봉이라 할 만하겠다. 무릇 좀 과격한 제목이다 싶으면 자기 말이 아니라 남의 말이라고 따옴표 따와서 자기가 하고 싶은 말 하는 게 언론의 속성인 것이야 뻔히 아는데, 중앙일보가 이번에는 (이명박 씨에게 욕 싸질러대던) 욕쟁이 할머니의 촛불집회 참가자들을 향한 – 자신들이 하고 싶었던 – 모독을 그대로 헤드라인에 올려버리는 대단한 일을 저질러버렸다. 변태적 제목 뽑기의 증상이 거의 노출증 환자 수준이다. 이 꼴을 보니 떠오르는 생각은 이 뿐이다.

“언론이랍시고 지랄들을 허니 뭔 나라가 되겠어.”

14 thoughts on “쌍욕까지 헤드라인으로 뽑는 중앙일보

  1. xarm

    욕쟁이 할머니 기사 아래로 반기문 총장 기사를 넣면서
    묘한 뉘앙스를 풍기게 하는군요. -_-

    Reply
  2. Ikarus

    문제는 중앙의 저런 어이없는 헤드라인은 이것을 보고 실소하는 사람들을 위한 것이 아니라는 것이죠. 저 제목을 보고 촛불집회가 나라 망친다고 고개를 끄덕이는 사람들이 우리 국민들 중에도 많다는 것이 이들이 끈질기게 생존하는 이유일 테니까요…

    Reply
    1. foog

      그래도 점점 그 힘이 약해져가고 있다는 것에 대해 크게 다행스럽다고 생각합니다. 사실 개인적으로는 더 큰 장벽은 조중동이 아니라 경제신문이라고 생각합니다만… 🙂

      Reply
    1. foog

      뉴스후에 보니 영향력이 다음만도 못하다고 하더군요. 물론 그 성격이 틀리기에 감안하여야 하는 바이아스는 있겠지만 말이죠.

      Reply
  3. beagle2

    에휴…… 이제는 지쳐서 더는 욕을 못하겠네요.

    그동안 숱하게 많이 좋은 말들로 타일러 봤는데도 이딴 식의 대답만 되돌아 온다면 이젠 따끔하게 혼내서 버르장머리를 고치거나 박살을 내는 방향으로 나아갈 수 밖에 없는데 뾰족한 수 (당연히 방법은 민주적으로) 가 없으니 그게 문제입니다.

    광고 거부 운동은 실효성도 의문이고 비민주적인 측면도 있는 듯 하고…

    Reply
    1. foog

      “광고 거부 운동이 비민주적인가” 하는 부분은 좀 더 깊이 고찰해볼 필요가 있겠네요. 저는 적어도 비이성적인 측면이 있긴 하다고 생각했었는데 비민주성 여부에 대해선 고민 해보지 않았네요. 기회되면 한번 포스팅을 할지도?

      Reply
  4. 처루

    음… 저도 경제 신문이 더 노골적이라고 생각했어요.

    제가 과외수업하는 고딩 녀석이 학교에서 받아왔다며 경제 신문의 고딩논술부록을 보던데
    광우병 논란에 다루면서도 묘하게 “아무 문제 없다”는 식으로 끌고 가는 것 같더군요.

    아참. 복거일씨가 고정 칼럼도 쓰시더군요 -_-

    Reply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