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혜평등주의 혹은 수요자의 똥배짱, 그리고 그 결과

오해를 해소하기 위해 파이잘 왕(제4차 중동전 당시 사우디아라비아를 통치하던 왕)은 언론을 통해 자기의 뜻을 공개적으로 다시 밝혔다. 9월 2일 NBC 텔레비전이 파이잘 왕과 인터뷰를 가졌다. 왕은 이렇게 말했다.

“미국이 중동정책을 변경하지 않고 계속해서 이스라엘의 편을 든다는 것은 우리에게 심각한 걱정거리를 던져주는 셈이다. 이런 상황이 아랍세계 속에서 우리의 입장을 어렵게 만들고 있기 때문에 사우디와 미국간의 관계에도 좋지 않은 영향을 미치고 있다.”

NBC가 ‘미국에 대한 석유 수출 금지를 계획한 적이 있는가’라고 묻자 파이잘 왕은 ‘미국의 친 시오니즘과 반 아랍주의 정책 때문에 사우디가 계속해서 미국에 석유를 공급하기는 어렵다’고 대답했다. 닉슨은 3일후 기자회견에서 파이잘 왕의 인터뷰에 대답으로 ‘미국의 외교정책과 석유 수출을 연결시키는 것은 적절하지 못한 조치’라고 응수했다.

“미국은 친 아랍도 아니고 그렇다고 친 이스라엘도 아니다. 이스라엘은 석유가 없고, 아랍은 석유를 가졌다고 해서 이스라엘보다 아랍에 더 가깝지도 않다.

전쟁(‘10월전쟁’ 혹은 ‘욤 키푸르’(Yom Kippur)전쟁이라 부르는 제 4차 중동전. 자세한 정보 )이 발발했던 10월 6일, 파이잘 왕은 닉슨 대통령에게 이스라엘이 점령한 아랍 영토에서 철수할 수 있도록 압력을 넣어 달라고 부탁하는 전문을 발송했다. 닉슨 대통령은 이에 아랑곳하지 않고 이스라엘이 3일 간의 전투에서 잃어버린 장비와 무기를 전량 다시 공급했다.

[제프리 로빈슨著, 유경찬譯, 석유황제 야마니, 아라크네, 2003년, pp162~163]

이것이 제1차 오일쇼크의 서막이었다. 하여튼 여러 모로 닉슨은 사고를 많이 친 것 같다.

10 thoughts on “호혜평등주의 혹은 수요자의 똥배짱, 그리고 그 결과

    1. foog

      큰 물에서 노는 분들이니 만큼 사고를 쳐도 파장이 엄청나죠. 현재 월스트리트 투자은행 분들도 역시 그러신 듯 하네요. 🙂

      Reply
  1. 민노씨

    좀 쌩뚱맞은, 그리고 촉박한 블로거 모임 안내입니다. ^ ^;;
    깊은 양해를 부탁드리구요.

    장소 : 3호선 동대입구 2번 출구 크라운베이커리(1분 거리) 좌측 신라주점
    시각 : 금요일(19일) 오후 7시.
    연락 : 010 – 6316 – 1951 (민노씨)

    시간이 허락하시면 참석 부탁드립니다. : )

    추.
    foog님 소식(?)은 펄님으로부터 간접적으로 ‘매우 바쁘실 것 같다’는 말씀을 들었는데요…
    동네 마실하는 가벼운 기분으로 참석해주시길 바라봅니다.
    시간이 허락하실지는 모르겠지만요. ㅡ.ㅡ;

    Reply
  2. 초하

    조금 다른 이야기일 수 있으나,
    브라질의 바이오 연료 생산과정에 대한 다큐를 본 기억이 납니다.
    참 아이러니고 놀랍고 충격적일 만큼 모순이었죠.

    주말이 시작된 한 밤입니다. 편안하고 멋진 시간 보내시길 바랍니다.

    Reply
    1. foog

      어떤 이들은 ‘바이오 연료’에서 바이오라는 단어가 친환경적일 것이라는 편견을 불러일으킬 수 있다는 점에서 그런 표현을 쓰지 말아야 한다고 주장하기도 하죠.

      Reply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