몬티파이든(Monty Python)의 역발상

몬티파이든(Monty Python)은 1970년대 초반까지 큰 인기를 끌었던 영국의 코미디 Monty Python’s Flying Circus에 단골로 출연했고 그 외 다수의 극장용 영화를 만들었던, 일종의 코미디 창작집단이라 할 수 있다. 몬티파이든이라는 이름을 걸고 만든 영화 외에도 바로 이 집단의 일원이었던 테리 길리엄이 만든 ‘브라질’ 등 여러 편의 컬트걸작들, 그리고 존 클리스가 주연한 걸작 ‘완다라는 이름의 물고기’도 이들의 코미디 코드를 차용했다 할 수 있다. 개인적으로는 한때 이들의 작품에 열광하기도 했다.(물론 지금도 좋아한다)

이들에 대해 더 자세히 알아보기 1
이들에 대해 더 자세히 알아보기 2

이들은 현재 유투브(YouTube)에 자신들만의 채널을 열어놓고 그들의 작품들을 무료로 볼 수 있도록 제공하고 있다. 이들이 그들의 채널에 써놓은 글을 살펴보자.

“3년여 동안 유트브 이용자들은 우리의 작품을 몰래 떠서 수십만 개의 비디오를 유투브에 올렸다. 이제 테이블이 돌려졌다. 이 문제를 우리 스스로의 손으로 다룰 때가 왔다. 우리는 당신들이 누구인지 어디 사는지 알고 있고 당신들을 말하기조차 두려운 방법으로 추적할 수도 있다. 그러나 우리는 무지하게 좋은 녀석들인 관계로 우리만의 더 좋은 방법을 찾아냈다. 우리는 우리들의 몬티파이든 채널을 유투브에 런치했다. 더 이상 당신들이 올리던 저화질의 쓰레기는 안 된다. 우리는 우리 저장고에서 바로 배달된 HQ화질의 진짜배기를 선사하고 있다.”

역시 몬티파이든 다운 멘트다. 하지만 물론 이게 끝이 아니다.

“그러나 우리는 그 대가로 바라는 것이 있다. 당신들의 철없는 소리나 생각 없는 코멘트는 아니고 그 대신에 링크를 눌러 우리 영화와 TV쇼를 사셔서 요 몇 년간의 (네티즌들의) 해적질로 인한 우리의 고통과 혐오감을 경감시켜주길 바란다.”

이들이 말하는 링크란 유투브가 채용한 Click-to-Buy, 즉 유투브에서 본 동영상의 DVD등을 바로 매입할 수 있는 시스템을 의미한다. 그렇다면 결과적으로 이에 따른 몬티파이든의 매출신장은 어떻게 되었을까? 지난 11월 런칭된 이후 이들의 비디오는 유투브에서 가장 많이 감상되고 있는 리스트에 올랐고, 그들의 DVD는 아마존의 Movies & TV bestsellers list에서 2위에 올라 판매는 230배 증가했다고 한다.(참고 페이지)

요게 바로 클릭투바이

기술의 발달에 따라 합법의 경계를 넘어서 유통되고 있는 자신들의 저작물을 강제로 금지시키는 대신에 역설적으로 고화질의 콘텐츠를 제공하면서 상업적 성공을 동시에 획득한 몬티파이든의 역발상은 웃길 것 같지 않는 어이없는 소재로 웃음을 선사하던(예를 들면 ‘나는 양’이나 ‘웃기게 걷는 걸음을 위한 정부부처’에 관한 에피소드.. 말이 되냐..) 그들의 유머감각과 묘하게 겹친다.

그 유명한 스팸, 스팸, 스팸, 스팸 에피소드

14 thoughts on “몬티파이든(Monty Python)의 역발상

  1. 요요

    엥-.-; 전 지금 불법복제되는 모든 미디어가 저런 방식(또는 공식적인 유료 다운로드)으로 가야 한다고 생각하고 있었는데…의외로 실제로 저런식의 유통 구조가 상용화(?) 된 경우는 드문가보네요-_-;

    Reply
    1. foog

      이런 유통구조가 뜻있는 이들을 통해서 서서히 전파되어 가는 것 같습니다. 예를 들어 뮤직씬에서 라디오헤드나 나인인치네일스같은 경우는 홈페이지에 음원을 공개하고 돈내고 싶은 정도를 지불하라는 방식을 취하기도 하죠. 어쨌든 소위 지적재산권의 보호와 파일공유의 갈등 양상 속에서 점점 다양한 수입원이 창출되지 않을까 생각되네요.

      Reply
  2. beagle2

    몬티 파이슨 이라는 단어를 어디선가 줏어 듣고서는 그냥 영화배우 이름인가 보다… 하고 넘어갔었는데 아항, 그게 이런 거 였군요. 여러모로 흥미가 생기네요.

    Reply
    1. foog

      한번 그 사람들 유투브 채널에 찾아가 비됴를 감상해보세요. 강한 영국식 영어라 언뜻 알아듣긴 어렵지만 상당한 몸개그라 ^^; 제법 볼만 합니다.

      Reply
  3. tomahawk28

    음 python이라 하면 드라마 제목이기도 하지만 제가 좋아하는 프로그래밍 언어이기도 하지요;; 그래서.. 파이썬이 맞지 않나 싶습니다;; ^^;

    Reply
    1. foog

      충고 감사합니다. 이 프로그램에서 그 발음을 하는데 사실 ‘든’부분은 거의 묵음에 가까울 정도로 죽여서 발음하기에 제 생각에는 우리말로 어떻게 표기하든 큰 의미는 없다고 생각됩니다. 이해해주세요. 🙂

      Reply
  4. polarnara

    가면 갈 수록 저런 식의 수익 모델이 살아남는 시대가 되는 것 같네요. 이게 예전 방식과 (절대적으로) 비교해서 더 많은 이익을 가져다 줄 수 있느냐는 문제는 둘째로 하고.

    Reply
    1. foog

      비즈니스 세계에서는 어찌하든 결국 기존의 방식을 답습하지 않는 창조적 파괴자만이 살아남지 않을까 싶네요. 🙂

      Reply
  5. j준

    스팸스팸스팸…ㅋㅋㅋㅋㅋㅋㅋㅋ 최고입니다. -_- b

    아무튼 남들은 쉽게 생각하지 못할 부분을 생각해내는 것 자체가 ‘비범한 엄친아’들이라는 느낌 -_-;

    Reply
  6. Pingback: 해적당 출현 | foog

  7. Pingback: 죽은 앵무새 놀이 | foog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