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체인이 자본주의 이상향을 실현해줄 것인가?

삼식부기 회계는 기업 지배 구조를 혁신하는 다양한 블록체인의 사례 가운데 첫 사례에 속한다. 우리 사회의 다양한 기관들과 마찬가지로, 기업들은 합법성의 위기를 겪고 있다. 주주운동가 로버트 몽크스 Robert Moks는 이렇게 말했다. “자본주의는 CEO또는 이른바 제왕적 경영인의 이익을 위해, 그들의 이익에 의해 돌아가는 과두체제와 같습니다.” 블록체인은 주주들에게 권력을 돌려준다. 자산에 대한 권리를 표창하는 ‘비트셰어’라는 토큰이 하나 또는 다수의 투표에 따라 생성될 수 있고, 각 투표는 기업의 특정한 의결 사항을 대변한다. [중략] 일단 투표가 이루어지면, 이사회 회의록과 의결 내역이 타임스탬프에 따라 불변 원장에 기록된다.[블록체인혁명, 돈 탭스콧/알렉스 탭스콧 지음, 박지훈 옮김, 을유문화사, 2017년, pp 153~154]

올해 비트코인 등 이른바 가상화폐 광풍이 불고 있다. 특히 전 세계 가상화폐 거래량의 상당부분이 한국 소재의 거래소에서 이루어지고 있다하니 새삼 ‘한국인의 역동성은 정말 대단하구나!’라고 감탄하지 않을 수 없다. 여하튼 비트코인이니 이더리움이니 하는 가상화폐 또는 스마트계약들이 블록체인이라는 기술에 기반을 두어 만들어진 것들이라는 것은 이제 어느 정도 상식이 된 것 같다. 인용한 글이 담겨져 있는 블록체인혁명이라는 책은 바로 그 블록체인 기술로 우리가 미래사회에서 무엇을 할 수 있을 것인지에 대한 현황과 성찰을 담은 책이다.

인용문은 그중에서도 블록체인을 통해 기업의 투명성을 확보하는 로드맵에 관한 이야기를 하고 있다. 삼식부기는 우리가 복식부기라 부르는 재무제표가 두 가지 장부 기록이 있는 반면, 블록체인을 이용하여 “월드와이드 원장”에 제3의 장부기록을 추가하는 방식을 일컫는 용어다. 기업이 각종 활동을 벌일 때마다 이 거래를 기록하고 블록체인에 타임스탬프가 찍힌 영수증을 발급하는 방식으로 진행될 삼식부기가 일반화되면, 시장은 최신 재무보고서는 분기에 한 번씩 기다릴 필요 없이 필요할 때마다 버튼 한번으로 출력해보는 것이 가능할 것이다.

저자들은 이러한 자본주의를 “분산 자본주의”라고 부르고 있다. 주식회사라는 도구가 발명된 이후 우리는 명목상으로는 이 도구의 민주화를 위해 노력해왔다. 즉, 우리는 공인된 주식 거래시장의 설치, 주주자본주의 강화를 위한 입법 및 규제, 기업의 투명성을 위한 회계 및 공시 등 수많은 대안과 통제를 시도했다. 그럼에도 인용문에서의 어느 주주운동가가 말하듯 여전히 기업은 – 주식회사조차 – “제왕적 과두체제”의 성격을 띠고 있는데 이는 많은 부분 고의 또는 제도적 결함으로 인한 기업의 불투명성 혹은 정보의 비대칭성으로 인한 결과다.

삼성물산과 제일모직의 합병건을 예로 들어보자. 이 두 회사가 삼식부기에 의해 재무제표가 업데이트되었다면 주주는 보다 투명하게 회사가치에 대한 정보를 실시간으로 제공받을 수 있었을 수도 있다. 하지만 현실은 아직 그러하지 않았기에 주주는 회사가 정한 – 법에도 그렇게 정한 바 – 주식시장에서의 거래가격으로 합병하는 것에 대한 가부의 의사결정만 할 수 있었다. 일부 주장처럼 삼성물산의 장부가가 주가총액보다 높았을 수도 있는 사실은 복식부기로는 파악에 한계가 있다. 결국 이 기묘한 주주자본주의 역할극의 파국은 “총수” 구속이었다.

삼식부기에 회의적인 시각도 있는데, ‘프로토콜을 지키지 않고 비슷한 독자적인 네트워크에 비밀스러운 가치를 숨기려 하는 부외 거래의 가능성’이 삼식부기 방식에도 존재할 수 있다는 주장이다. 또한 문외한으로서도 드는 생각이 가상화폐는 프로토콜이 변경되면 새로운 가상화폐가 등장하는 것이지만, 삼식부기에서 프로토콜이 바뀌면 기존의 “불변”의 거래는 어떻게 처리하는 것인가 하는 의문도 든다. 그럼에도 블록체인을 통한 기업 투명성 제고는 충분히 매력적이다. 이야말로 시장자유주의자들이 주장하는 효율적 시장가설의 이상향이 아닌가?

4 thoughts on “블록체인이 자본주의 이상향을 실현해줄 것인가?

  1. 지나가는

    지나가는..
    자유게시판에 제가 쓴글 댓글을 다시 보려 하면 자꾸 에로가 뜨는데요 글도 안써지던데…
    실례가 안된다면 당시 제 글에 알려주신 책들 다시 알려주실수 있으신가요?…

    Reply
  2. sticky Post author

    댓글을 늦게 봤네요. 아래와 같은 내용이었습니다.

    < <경제학 전체 기본을 다잡을수있는 서적이나 다큐멘터리를 혹 추천해주실수 있으신지요?>>

    맨큐의 경제학 서적 등은 이미 알고 계시다니 맨큐의 책은 추천하지 않겠습니다. 🙂 사실 저도 “경제학 전체의 기본을 다잡을 수 있는 서적”은 알지 못합니다. 토드 부크홀츠의 ‘죽은 경제학자의 살아있는 아이디어’도 읽긴 했지만, 읽을 당시에는 ‘이 정도면 경제학에 대해 어디 가서 아는 체는 할 수 있겠군’이라고 자부해도 지나면 안개처럼 뿌옇게 까먹어 별무소용이더군요. 개론서를 읽으시면서 그 책에서 텍스트로 언급하는 책을 열심히 읽으며 각론에 공력을 쌓아가는 것 이외에는 달리 ‘경제학 전체 기본’을 쌓을 방법을 모르겠네요.. 🙂

    < <외국환과 특히 환율에 관해 많은 공부를 해야할것 같은데 어떻게 접근해야할지 모르겠습니다...>>

    환율 등에 국한해서만 알고 싶다면 다양한 기술적 서적이 서점에 있으니 참고하시면 될 것 같고요. 결국 환의 움직임이라는 것도 거시경제 안에서의 경제활동이니 만큼 국제경제에 대한 감각을 익히시는 것도 도움이 될 것 같네요. 아래의 질문과 겹치기도 하겠습니다. 개인적으로는 베리 아이켄그림의 ‘글로벌라이징 캐피탈’이나 사트야지트의 ‘파생상품’ 등이 좋았습니다.

    < <어떻게해서 돈이 생겨났으며 미국의 경제탄생과 부흥 그리고 유럽의 경제탄생 등등 자본주의에관해 공부도 하고싶습니다.>>

    이 역시 나열하자면 끝이 없겠지만 제가 인상 깊게 읽은 책들을 몇 권 추천하니 시간되면 읽어보시길. 지금 보니 언급한 책들이 전체적으로는 어느 한 정치적 입장에 치우치지는 않은 것 같습니다.

    차명수 ‘금융 공황과 외환 위기’
    존 스틸 고든의 ‘월스트리트제국’
    헨리 브랜즈 ‘머니맨’
    리오 휴버맨 ‘자본주의 역사 바로 알기’
    요한 판 오페르트벨트 ‘유로화의 종말’
    용이 ‘백은비사’ (이건 중국경제사입니다)
    그렉 브라진스키 ‘대한민국 만들기’ (이건 물론 한국경제사고요)
    에드먼드 윌슨 ‘핀란드 역으로’
    다니엘 예르긴 ‘커맨딩 하이츠’
    조하나 보크만 ‘신자유주의의 좌파적 기원’

    Reply
  3. Jinwoo

    안녕하세요. 예전부터 블로그를 구독하고 있었는데 rss 연결이 끊겨 구독이 되지 않습니다. 구독 가능한 rss로 수정해 주실 수 있으신가요? 감사합니다.

    Reply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