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g Archives: 사진

사진 몇 장

주말에 카메라로 사진을 찍어야 할 일이 있어서 집에 있는 디지털카메라를 가지고 다녔습니다. 사진 찍기를 즐기는 편이 아니라 직접 찍은 사진이 거의 없는데 여하튼 심심하던 차에 여기저기 집주변 풍경을 찍어봤습니다. 찍어보니 사진도 나름 괜찮은 소일거리가 아닐까 하는 생각도 드네요. 앞으로 종종 올릴지도.






고마운 관리사무소장님

어느 빌딩 화장실에서 발견한 금연경고문입니다. 주변사람들에 대한 피해뿐만 아니라 당사자의 “생명유지”(왠지 메치니코프 삘이)에도 많은 관심을 보이셔서 “강력하게 경고”해주신 관리사무소장님의 선의를 생각해서라도 담배를 끊읍시다. (1년째 금연 중)

내가 좋아하는 사진 하나

예전 글 좀 뒤적거리다가 발견한 글입니다. 본문에도 나와 있듯이 제가 참 아끼는(?) 사진입니다. 그래서 못 보신 분들 다시 감상하시라고 재탕합니다. ㅋㅋ (2008년 7월 31일)

내가 좋아하는 사진이 하나 있다. 이른바 작가가 찍은 사진은 아니다. 예전에 런던에 갔을 때 기념품점에서 산 엽서에 프린트되어 있던 사진이다. 초등학교에도 들어가지 않아 보이는 아이 둘이서 – 아마도 형제인가보다 – 카메라를 향해 “F**k You”를 날리고 있다. 고사리손이 FU를 날리니 FU도 귀엽기만 하다.

아마 카메라맨이 시켰을 것이다. 또는 아무런 포즈나 취하라고 했는데 자연스럽게(?) 그런 손 모양을 취했을 수도 있다. 아이들의 표정에도 장난기가 가득하다. 이러면 안 된다는 것을 알고 있으면서도 하게 되는 것이 은근히 고소하다는 표정이다. 여하튼 기분이 찝찝하거나 할 때 보고 있으면 슬슬 웃음이 나오는 사진이기에 여러분과 함께 그런 기분을 나누고자 올려본다.

특히 요새처럼 공정선거를 관리하겠다는 기관이 민초의 입을 틀어 막고, 역외펀드에 몇 십억의 돈을 꼴아박은 양반이 투기자본을 막기 위해 금산분리 철폐하자는 말을 하고, 차별을 금지한다는 법이 차별을 조장하는 세상에는 과감히 이 아이들의 FU를 날려주고 싶은 심정이다.

(방문해주신 분들을 모독하려는 의미는 결코 아니니 민감하게 받아들이지 마세요~)

중앙일보 사진 조작, 기억도 조작된다

중앙일보가 또 한건 저질렀다. 쌍욕 헤드라인에 이어 이번에는 사진조작 사건이다. 이 사건을 보니 불현듯 떠오르는 사건이 있다.

로스앤젤레스 타임스가 이라크전쟁 관련 사진을 임의로 수정, 보도한 자사 사진기자 브라이언 월스키를 2일 전격 해고했다. 미 서부 최대 일간지인 LA 타임스는 이날 사고(社告)를 통해 지난 31일자 1면 ‘바스라, 전쟁전술로 공황상태’ 제하기사와 함께 ‘경고: 한 영국군이 이라크난민들에게 엎드리라고 명령하고 있다’는 설명을 달아 보도한 사진은 월스키 기자가 사진을 합성, 수정한 것으로 사진원본의 수정을 금한 자사 보도윤리강령을 위반해 중징계했다고 공개했다.[LAT, 전쟁사진 조작기자 전격 해고, 연합뉴스, 2003년 4월 3일]

이 기사를 다시 끄집어내는 이유는 굳이 해당 기자를 중징계하라는 을러대려는 것이 아니라 이게 독자사과문 하나로 입 닦을 사안이 아닌 ‘매우’ 중대한 언론조작이라는 것을 주지시키고자 함이다. 펜은 칼보다 강하다지만 사진과 영상은 때로 펜보다도 강하다. 레닌도 이 사실을 알고 있었고 모든 언론인들도 이 사실을 알고 있다. ‘사진을 거짓말을 하지 않는다’는 말은 그네들이 유포시킨 가장 큰 거짓말이다. 사진이나 영상이 얼마나 강한지는 아래 기사에서 보듯이 과학적 근거를 가지고 있다.

이 사건으로 월스키는 파면됐지만 많은 학자들은 디지털 방식으로 조작된 사진들이 공적인 사건에 대한 사람들의 인식과 기억까지 왜곡시킬 수 있다는 점을 우려해 왔다. 미국 어바인 캘리포니아 대학과 이탈리아 파도바 대학의 학자들은 이런 우려를 입증하기 위해 19~84세의 성인 299명을 대상으로 1989년 중국 텐안먼 사건과 2003년 로마 반전 시위의 실제 사진과 조작된 사진을 보여주는 실험을 했다. 텐안먼 사건의 원래 사진은 텅 빈 광장에 진입하는 탱크들 앞을 막아 선 한 남자를 보여주고 있지만 조작된 사진에는 주변에 빽빽하게 둘러싼 시위 군중까지 등장해 긴박감을 더해주고 있다. 로마 반전시위의 원본 사진은 평화를 상징하는 피켓과 깃발들을 든 군중을 보여주지만 조작된 사진에는 평화 피켓은 잘 보이지 않고 대신 시위 진압 경찰관들이 등장한다. 이 실험 결과 조작된 사진을 본 사람들은 장차 시위에 참여할 생각이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조작된 사진이 기억도 조작한다, 연합뉴스, 2007년 11월 27일]

만약 중앙일보가 어떠한 정치적 편견을 떠나서 이 사안에 대해 비중이 낮은 사안이라고 스스로 판단 내린다면 나는 그들에게 이제 언론인으로서의 길을 접고 영화인이나 연극인으로의 길을 걸을 것을 권유하고 싶다. 그들이 생각하는 진실(truth)을 표현하기 위해 사실(fact)을 연출하였으니 말이다.

사진이 얼마나 큰 힘을 가지고 있는지 확인하고 싶으면 이 사이트를 들여다보시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