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 thoughts on “사진 몇 장 더

  1. foog 님께서도 고양이를 좋아하시는군요.
    먹이를 눈앞에 둔 고양이들의 자세에서 개개묘의
    성격이 드러나는 것 같습니다.
    저는 동네 길고양이들의 대부입니다. 물론 녀석들은 집사로 여기고
    있는것 같지만… 동네 녀석들은 이제 6개월 넘은 녀석들이 대부분이라
    독립심을 키워주려고 불규칙적인 장소와 시간에 사료를 주는데
    가끔 이녀석들이 사료를 못 찾아먹고서는 저한테 화를 내거든요.
    그럴때는 그 바닥에서 제 서열이 매우 낮음을 실감하게 됩니다. ^^

    Reply
    1. foog

      저 녀석들도 모두 길에수 줏어온 “길냥이”들입니다. 저 중 특히 턱시도가 저를 집사로 여기고 있는 것 같아요. 🙂 암튼 저도 집에서 서열은 별로 높지 않은 것 같아요.

      Reply
  2. 오백이

    즐거운 월요일에, 사진들 잘 봤습니다.

    동네가 참 소소하게 이쁜 것 같네요. 괭이도 골똘히 쳐다보는게 귀엽고..

    저도 일주일전에 새끼고양이 한마리 업어와서

    요새 한참 애지중지하며 키우고 있습니다^ㅡ^

    어제는 손톱도 깎고(목이랑 팔을 하도 긁어서), 샤워도했네요(침대위로 올라오는지라)

    특이하게도 순도100% 흰색의 털에 눈은 하늘색이라서 다른고양이들과 대비되는 것

    같습니다. 기회가되면 언제 괭이사진 한번 올려야겠네요^ㅡ^

    즐거운 한주되세요^ㅡ^!!

    Reply
    1. foog

      잘 키우세요~ 사실 고양이는 스스로 몸관리를 하는지라 목욕을 따로 시킬 필요가 없답니다. 저 고양이들도 여태 목욕을 시킨 적이 거의 없습니다. 참고하세요. 🙂

      Reply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