잡담

1. 오랜만에 No Way Out을 다시 감상했다. 이 영화는 섹스, 정치, 야망, 기만, 배신, 폐쇄공포증 등 이 장르의 작품이 지녀야 할 미덕들이 황금비율로 완벽하게 조화를 이룬 작품이다. 개인적으로 케빈 코스트너를 좋아하지 않지만 적어도 이 작품에 있어서만큼은 최고의 연기를 보여주고 있다.

2. 몇 년 전까지만 해도 겨울만 되면 읽곤 하던 ‘호밀밭의 파수꾼(The Catcher in the Rye)’을 다시 읽고 있다. (잘난 체 하는 것이 아니라) 이 책을 소개해준 이가 영어로 읽어야 제 맛이라고 해서 영어로 된 책만 읽고 있다. 아무튼 영어로 된 골때리게 재밌는 표현이 한국어로 어떻게 표현되어 있을지 궁금하긴 하다. The one ugly one, Laverne wasn’t too bad a dancer, but the other one, old Marty, was murder. Old Marty was like dragging the Statue of Liberty around the floor. ㅎㅎㅎㅎㅎ

3. ‘호밀밭의 파수꾼’과 함께 겨울만 되면 즐겨 읽곤 하던 일본만화책들이 있다. 하나는 사사키 노리코의 ‘닥터 스크루’, 또 하나는 하라 히데노리의 ‘겨울이야기’. 둘 다 겨울이 오면 생각나고 들쳐보곤 하던 만화들이다.

4. 겨울이야기는 무라카미 하루키의 ‘노르웨이의 숲’과 비교할 수 있는 구도인데 개인적으로 두 작품 중 어느 작품이 뛰어나냐고 묻는다면 “거의 동급”이라고 말해주고 싶다.

5. ‘호밀밭의 파수꾼’을 쓰신 J.D. Salinger는 아직도 살아계신 것으로 추정(?)된다. 1919년생이신데 한참 전에 은둔생활에 들어가신 후 여태껏 별 소식이 없으시다. 몸 건강하시길.

6. 물론 겨울에 어울리는 소설로는 ‘설국’도 빼놓을 수 없다.

7. 갈수록 눈이 적게 오는 것 같다. 겨울가뭄.

8. 왜 ‘호밀밭의 파수꾼’이 암살자의 코드인지, 그 이유는 잘 모르겠다.

23 thoughts on “잡담

  1. Odlinuf

    No Way Out은 제가 아마도…중학교 때 봤던 것으로 기억합니다. 연소자 관람불가급 영화인데 어떻게 입장이 가능했는지. 🙂 영화를 보고나서도 한참 후에야 제 또래가 봐선 안된다는 걸 알았죠. 사실 이 영화를 일부러 보려고 간 게 아니라 그냥 극장가에 갔다가 포스터가 그럴싸해서 들어간건데, 뜻밖에 너무나도 재미있는 영화였습니다. 그리고 제게 케빈 코스트너와 진 해크먼, 정부(情夫)라는 단어를 가르쳐준 고마운 영화랍니다. ㅎㅎ 평점 9/10.

    Reply
  2. 쌀국수

    No Way Out은 당시 Die Hard와 쌍벽을 이루던 영화였죠.
    Die Hard가 더 인기있기는 했는데 No Way Out도 만만찮았어요.
    쥔공 이름이 아마 ‘유리’였더랬죠?
    션 영이 참 매력적이었는데 뒤로 갈 수록 너무 망가져서…. -_-
    은 아마 그 작품이 보여주고 있는 순수에 대한 갈망…
    뭐 그런게 암살자 코드하고 맞아떨어지는 게 아닌가
    하는 글을 어디선가 읽은 기억이 있네요….

    Reply
    1. foog

      션영은 그 미모에 비해 너무 빨리 몰락한 배우죠. 호밀밭의 파수꾼에서의 순수에 대한 갈망이 암살자 코드와 맞는다고요.. 음… 제 아둔한 머리로는 아직 잘 이해가… ^^;

      Reply
  3. cretois

    대한극장에서 했었죠. 케빈 코스트너의 엉덩이 죽음이었습니다.
    션 영, 한참 때였는데, 그뒤로 별로 빛을 못봤죠.
    아무튼 해군 제복(해군 군복은 왜 제복이라 해야 맛이 날까요?), 영화의 백미였습니다.
    크림슨 타이드의 덴젤 워싱턴의 엉덩이와 용호상박입니다.

    Reply
  4. june8th

    저도 지난 여름에 코엑스에 갔다가 닥터 스크루가 애장판으로 나온게 있어서 6권까지 구입했더랍니다. 예전에 몰랐는데 이제는 일상을 소소히 다루는 만화책이 좋더라고요 몇번씩 보게 되고. 요즘도 날마다 화장실에서 반권씩, 한권씩 보지요. 겨울이야기는 대학다닐때 친구것을 몇권 빌려본 기억이 나는데 뒷부분은 어떻게 되었던지 기억이 잘 안나네요.

    Reply
  5. 늦달

    제 고향이 정읍인데,
    지난 번에는 25cm 눈이 오더니
    어제는 10cm가 왔습니다.
    눈이 제가 고향에 살때보다 요즘 더 많이 오는 것 같아요.

    Reply
    1. 늦달

      원래 정읍이 강원도를 제외하고 우리나라에서 눈이 가장 많이 오는 지역중 하나 입니다. ^^

      Reply
    2. foog

      아~ 그렇군요. 새로운 사실을 알게 되었네요. 그나저나 몇 해전에 그곳을 여행하면서 창밖으로 내다본 눈풍경이 자꾸 눈에 밟히네요. 그때 이어폰으로는 비틀즈의 애비로드를 듣고 있었는데 그렇게 잘 어울릴 수 없었지요. 🙂

      Reply
    1. foog

      “but the other one, old Marty, was murder. Old Marty was like dragging the Statue of Liberty around the floor.”

      “그러나 또 다른 여자 마티는 살인적이었다. 이 마티는 플로어에 자유의 여신상을 질질 끌고 다니는 것 같았다.”

      ㅎㅎㅎㅎ 🙂

      Reply
  6. 요요

    그러고보니 닥터 스쿠르를 다시 읽고 싶어지는군요ㅎㅎ

    호밀밭의 파수꾼은 암살자 코드라기 보다 존 레논을 암살한 채프먼이 언급해서 이런 쪽으로(?) 유명해진 것 같은데(케네디 암살범 오스왈드의 집에도 있었다고는 하지만-.- 오스왈드도 호밀밭의 파수꾼에 심취해있었는지…) 순수에 대한 갈망과 존 레논 암살이 가지는 관계는, 제 생각에는…

    유명한 가수들에게는 광신적인 팬들이 존재하잖아요? 하물며 존 레논은ㅎㅎ 그런 팬들 중에서도 일부는 자기가 열광적으로 좋아하는 스타(혹은 다른 어떤 것이라도)가 대중에게 널리 알려지고 많은 사람들이 좋아하게 되면 거부감을 가지는 사람들이 있죠…그런 맥락이 아닌가 싶어요. 자신(들)만의 순수했던 별이 상품이 되어가는(혹은 되어버린) 모습을 참을 수 없었던 게 아닐까요? 물론 암살범을 옹호하는 것은 아니고^^; 정신적으로 문제가 있는 사람인 것이죠, 넵

    저자인 샐린저도 호밀밭의 파수꾼의 영화화에는 홀든이 싫어할거라고 말했다는데; 채프먼도 존 레논 암살을 홀든 탓으로 돌렸죠. 작가의 음침함(;)이 어두운 사람들에게는 더 큰 영향을 미치는 것 같네요ㅎㅎ 제 개인적인 감상으로는 우울한 피터팬 신드롬? 정도로밖에;;; 느껴지질 않아서…

    Reply
    1. foog

      멜깁슨 주연의 콘스피러시에서는 이러한 우연의 일치를 비꼬아 멜 깁슨이 이 책을 사두지 않으면 마음이 진정되지 않는 상황으로 설정하고 있죠. 거 참.. 🙂 여하튼 홀덴 콜필드 역시 질풍노도의 시기라지만 통상적인 의미에서 정상적인 소년이 아니었던 것 만은 확실하죠.

      Reply
  7. rince

    no way out… 나름 반전도 있는 영화 아닌가요? ^^;
    참 재미있게 봤던것 같은데, 기억이 가물가물하네요~
    DVD 타이틀이라도 들여놔야겠습니다!~

    Reply
  8. 쉐아르

    foog님이 블로그에 올리시는 엄청난 분량의 글과 또 이렇게 다양한 분야의 문화활동까지 생각할 때 아직도 foog님이 개인이 아니라 서너명이 공유하는 닉이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들 때가 있습니다. 정말 처음에는 그렇게 생각했었다는… ^^

    ‘No Way Out’은 제가 안본게 분명하군요. 찾아서 봐야겠습니다.

    Reply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