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9.29.09: Seattle — 성난 이의 아침식사

David Byrne of Talking Heads.jpg
David Byrne of Talking Heads” by Jean-Luc – originally posted to Flickr as Talking Heads. Licensed under CC BY-SA 2.0 via Wikimedia Commons.

여기 시애틀에서 아침 신문을 읽으면서, 내게는 선전선동으로 보이는 듯한 기운을 느꼈다. 입에 거품을 물거나 내 요거트를 호텔 다이닝룸에 뿌리는 등 격노하지는 않았다.

그에 대해 다시

오늘자 뉴욕타임스 1면의 사진을 보면 이란의 핵시설이라고 소문이 난 어떤 종류의 것들을 보여주고 있다. 아마도 그것은 단지 그러한 것들의 그래픽 스타일일 것이다. 그러나 그것은 정확히 이라크 침공 전에 범람했던 다양한 종류의 사진들을 닮았다. 대량살상무기들이 저장되고, 감춰져 있고, 또는 제조되고 있는 건물들의 사진들… 이 모든 것들은 단지 우리를 우리가 현재 놓여져 있는 곤경으로 현혹시켜 이끌었던 소문들이었을 뿐임이 증명되었다. 사람들은 당시 그것에 몰두해 있었다. 그리고 모두들의 단편적인 기억력을 감안할 때에 그들은 두 번째 그것에 몰두할지도 모르겠다.

이번에 난 이것이 절대 핵시설이 아니라고 말하진 않겠다. — 다만 추측성 사실관계에 대한 프레젠테이션의 방식이 똑같다는 점은 지적한다.

전망

같은 면에서는 유럽에서 많은 나라들이 중도우익 정치가를 선출하면서 사회주의가 몰락하고 있다고 전하고 있다. 의견을 달리 해줄 것을 간청한다. 기사가 말하는 바, 중도우익은 기존의 “일반적인 복지 혜택, 국유화된 헬스케어, [그리고] 탄소배출에 관한 엄격한 제한”을 수용하였다. 이 세 가지 아이디어라면 미국에서 그들은 좌익으로 분류될 것이다. 비록 작가가 말하길 – 아마도 맞겠지만 – 유럽에서의 좌익은 전통적으로 이보다 더 나아가지만 말이다. 그러한 것들이 아직도 미국에서는 일반적으로 허용되지 않고 있는 것, 그리고 현재 정치인들이 “사회주의자”이라는 (그리고 그래서 미국인이 아니라는) 고함치며 소란을 떠는 지적들은 전망의 예정된 “붕괴”에 이르게 하고 있다.

부활

다른 면의 기사에서는 경제가 바닥을 치고 다시 호조를 띄고 있다는 좋은 소식을 전하고 있다. 어떤 면에서 그것이 놀랍지 않은 한편 (경제 붕괴의 재발을 막기 위한, 또는 은행가들의 오만과 탐욕을 제한하기 위한 어떠한 심각한 조치도 취해지지 않았다), 이는 일종의 좋은 소식을 위한 좋은 소식일 뿐인 것 같다. — 일종의 기분 좋은(feel-good) 것. 경제는 하도 오랫동안 상태가 안 좋아서 필연적으로 잘못 인도하는 고장 난 시스템의 그 어떤 것의 “재림”이나 회귀를 도모하는 것은 아마도 현재로서는 최선의 아이디어가 아닐 것이다. 이 나라의 많은 것들이 지속 불가능한 상태로 살아가고 있다는 것은 골드만삭스와 다른 이들이 경기침체로부터 수익을 얻는 등 갈퀴로 부를 그러모으는 동안, 다른 이들은 불평하고 있는 것을 의미한다. — that isn’t the real world.

이글을 쓴 David Byrne은 전설적인 펑크/뉴웨이브 밴드 Talking Heads의 리더였으며 현재 솔로로 독립하여 음악가, 프로듀서, 화가, 설치 아티스트, 자전거 애호가 등 다양한 사회활동을 펼치고 있는 인물이다.

그의 블로그에 올린 원문 보기 / Talking Heads 팬사이트 / 한국어 팬사이트

5 thoughts on “09.29.09: Seattle — 성난 이의 아침식사

  1. sonofspace

    나름 강력하고 철저한 의료보험제도를 채택하고 있는 한국도 사회주의 국가~~ 물론 위대하신 가카를 필두로 이런 사악하고 비효율적인 사회주의적 제도를 뒤로 하고 의료’선진화’의 길을 가려는 분들이 있긴 하지만.

    Reply
    1. foog

      뭐 벌써 공적부조의 의료보험으로 커버되지 않는 부분에 대해서 민간보험회사들의 상품판매가 시작되었죠. 얼마 전에 어디서 보니 어떤 드라마의 새 배역이 – 아마도 민간보험회사의 압력을 통해 – 바로 민간의료보험을 파는 직업을 가진 이가 있다더군요. 물론 긍정적으로 그려지겠죠. 제 사견으로 공적보험이 커버해주지 못하는 부분을 민간의료보험이 커버한다는 취지에 있어 나쁠 것은 없다고 봅니다. 다만 우려되는 것은 현재의 미국처럼 근본적인 의료시스템의 개혁 없이 늘어만가는 의료비 부담을 공적보험이 아닌 사적보험으로 채우려 하고, 또는 심지어 공적보험 시스템을 마비시키려 한다면 그것이 큰 혼란을 불러오지 않을까 하는…

      Reply
    2. sonofspace

      호. 그런 드라마가 방영되는군요. 아무튼 이런 이데올로기적 공세가 계속되는 걸 보면 ‘이념’의 시대는 갔다는 말이 헛소리(또는 그 자체로 굉장한 이념)라는 사실을 깨닫게 된다니까요.
      하기야 근래 들어서는 임플란트나 치매, 암 같은 부분에서는 민간보험이 많이 등장했지요. 현행 의료보험제도가 커버해주지 못하는 부분을 맡아준다는 점에서는 긍정적인 기능을 하긴 합니다만, 국민 일반의 생활 환경과 수준이 달라졌다는 걸 감안해서 의료보험의 보장 범위를 늘려야 한다는 생각이 듭니다.
      물론 세금의 문제와 민간보험회사들의 ‘시장’ 침해라는 문제가 엮여 있어서 어려운 일이겠지만… 오바마도 그래서 고생하고 있는 것이겠죠.

      Reply
    3. foog

      요즘 병원을 잘 안가봐서 모르겠는데 웬만큼 질높은 진료를 받으려면 상당히 많은 부분이 보험 비적용 항목이 아니던가요? MRI나 뭐 그런 것들.. 그걸 보험적용시키려면 또 일선 병원의 저항이 만만치 않겠죠.

      Reply
  2. schattenjager

    요거트를 호텔 다이닝룸에 뿌릴 생각까지는 하셨나보네요^.^
    요즘은 분노의 미덕이 빛을 발하는 시기가 아닌가 합니다..

    Reply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