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선 소회…라기보다는 이런저런 잡생각

내가 지난 번 글 ‘진보신당을 비판적으로 지지한다’라는 글에 내 스스로의 정치적 지향이 ‘자기파괴적 자본주의자’라고 썼었는데 그것을 유명 블로거 민노씨께서 자기 글에 인용을 했다. 그래서 들었던 느낌은 “뭐 대단한 이야기라고 인용까지”라는 생각도 들었다.

그리고 내가 RSS 에 등록해놓고 필히 찾아 읽는 블로그가 있는데 필명 ‘포카라’님의 블로그다. 주식시장에 관한 글이 주로 올라와 있으나 그저 그런 시시껄렁한 점장이식 주가예측 블로그라고 생각하면 큰 오산이다. 실로 엄청난 인문학적 지식과 경제학적 고민이 묻어나는 글이 넘쳐나는 곳이다. 블로거 중 개인이력이 가장 궁금한 분이 바로 이 포카라님이다.(주1)

두 가지 에피소드를 이야기했는데 이야기의 요지는 요즘 내가 생각하는 화두에 관해서 말하고 싶어서이다. 나 스스로를 ‘자기파괴적 자본주의자’라고 포지셔닝한 이유는 사실 자본주의 사회에 살아가는 사람들의 99%가 그러하겠지만(주2) 나 역시 자본주의 착취구조의 먹이사슬에서 위로부터 착취 받고 아래를 착취하는데 일조하는 역사적 사명을 부여받아 그에 따라 살아가고 있기 때문이다. 어쩌면 착취구조에서 제법 상부에 속해 있다고도 할 수 있겠다. 가진 것은 쥐뿔 없는 놈이 말이다.

그런 면에서 나 스스로를 ‘자기파괴적 자본주의자’라고 한 것이다.

포카라님을 거론한 데에는 좀더 설명이 필요할 것 같은데 포카라님이 최근 내가 또한 RSS로 애독하던 우석훈 씨에 대한 촌평을 올린 이유 때문이다. 이 시니컬로 치자면 국내 둘째 가라면 서러울 것 같은 자칭 ‘명랑 공산주의자’ 우석훈 씨의 책에 대한 “애정 어린” 비판을 읽었는데 포카라님에 따르면 우석훈 씨가 최근 낸 책 ‘명랑이 너희를 자유케 하리라’는 “언론에서 호들갑 떨만큼 대단한 것 같지 않다”고 한다.

결론적으로(?) 한가로운 토요일 저녁 쓸데없이 향후 – 그것이 언제가 될 것인지는 이번 선거를 보면 좀 더 요원한 과제로 남기는 하지만 – “사람 사는 세상이 돌아와” 혁명세력이 누군가를 시급한 경제적 기반의 재정립에 써먹어야 할 때 누구를 써먹을 수 있을 것인가 하는 생각이 들었다.

즉 여기에 마음은 민중에 대한 사랑으로 가득 차있으나 실물경제에는 개념 없는 인간이 있다.(주3) 두 번째 ‘명랑 공산주의자’이고 이론으로 빠삭하나 역시 실물경제에 그리 익숙하지 않은 인간이 있다. 세 번째 ‘자기파괴적인’ 블로그질을 일삼으나 실생활에선 그런 티를 내지 않는 박쥐같은 약간은 실물경제에 익숙한 인간이 있다. 마지막으로 정치적인 부분에 대해선 개념 탑재 하지 않은 실물경제만 밝은 인간이 있다. 민중을 한 없이 사랑하는 집권자는 누구를 택해야 하나?

개인적으로 포카라님 같은 분이(주4) 킹왕짱이라고 생각하는데 이 남한 땅에 그런 분이 10분이나 계실까 모르겠다.

하여 나는 다시 생각해본다.

진보신당이 의석을 못 얻었다는 사실을 생각할 때마다 나는 살짝 눈가에 이슬이 맺히지만 또 의석을 얻었다 한들 갈 길은 너무 멀다는 그 하나의 사실 때문에, 그리고 위에서 단편적으로 주절주절 늘어놓은 그 어려운 로드맵 때문에 나는 뭐 진보신당이 의석을 얻지 못한 것이 ‘대세에 영향 없다’라고 생각하는 편이다. 아직도 사실 가야할 길은 무지하게 멀다 … 물론 생양아치 홍정욱한테 노회찬이 진 건 열 받는다.

(주1) 나 스스로는 누가 나의 개인이력을 파고들려는 것에 알러지적 반응을 보이는 주제에

(주2) 이것은 아무리 변혁적 마인드를 가지고 있는 노동자여도 마찬가지다. 현자노조의 사회주의자 노동자가 자본주의 재생산 구조에 기여하는 비율과 사회주의 세상을 위해 기여하는 비율을 생각해보면 10초면 알 수 있다

(주3) 소위 자칭 좌파라면 경제학적 소양이 어느 정도 있어야 하는데 꽤나 이름빨 날리는 이들 중에서 이런 소양 없이 말빨로 먹고 사는 이들이 사실 꽤 된다

(주4) 물론 사실 이론 좌파들의 도움도 필수적이다… 다만 현실감각을 지닌 인물이 필요하다는 의미에서..

24 thoughts on “총선 소회…라기보다는 이런저런 잡생각

  1. 민노씨

    foog님 덕분에 멋진 블로그 소개받았네요.
    고맙습니다.

    특히 저는 경제학적 소양이 매우 부족한데요.
    foog님 블로그에서 몰랐던 걸 하나둘 배워가듯, 포카라 블로그에서 재밌는 경제학 칼럼들 읽고, 부족함을, 채워질 수야 없겠지만, 채워봐야겠습니다.

    추.
    저는 유명과는 전혀 상관이 없습니다.
    코딱지 만한 블로그판에서 누가 유명하고 말고가 있나요, 어디.
    다만 아거님, 행인님, foog님, 정환님… 같은 분들은 좀더 유명해졌으면 하는 바람이 있네요. : )

    Reply
    1. foog

      저도 경제문제에 대해 좀 깝죽대느라 잘난 체하는 것일 뿐이지요. 다만 명망있는 좌파 중에 경제에 대해 명쾌하게 방향을 제시해주는 사람이 있었으면 하는 아쉬움이 늘 마음 한 구석에 자리잡고 있습니다.

      Reply
  2. 민노씨

    foog님 덕분에 멋진 블로그 소개받았네요.
    고맙습니다.

    특히 저는 경제학적 소양이 매우 부족한데요.
    foog님 블로그에서 몰랐던 걸 하나둘 배워가듯, 포카라 블로그에서 재밌는 경제학 칼럼들 읽고, 부족함을, 채워질 수야 없겠지만, 채워봐야겠습니다.

    추.
    저는 유명과는 전혀 상관이 없습니다.
    코딱지 만한 블로그판에서 누가 유명하고 말고가 있나요, 어디.
    다만 아거님, 행인님, foog님, 정환님… 같은 분들은 좀더 유명해졌으면 하는 바람이 있네요. : )

    Reply
    1. foog

      저도 경제문제에 대해 좀 깝죽대느라 잘난 체하는 것일 뿐이지요. 다만 명망있는 좌파 중에 경제에 대해 명쾌하게 방향을 제시해주는 사람이 있었으면 하는 아쉬움이 늘 마음 한 구석에 자리잡고 있습니다.

      Reply
  3. beagle2

    저도 즐겨찾기 해놨어요. 소개해주셔서 감사!

    저 역시 좌파는 경제학적 소양을 갖춰야 한다고 생각하고 있었는데 제 머리로는 굉장히 어렵더군요. 그래서 받아들이기 편하게 글을 쓰는, 그리고 지금으로선 유일한 존재인 우석훈씨의 존재에 대해선 긍정하는데 책이나 글을 읽다 보면 가끔 버럭! 할 때가 있어요. 88만원 세대도 저는 공저자 박권일씨의 글을 훨씬 좋아했죠.

    그리고 마지막 문단의 말씀에 크게 공감합니다.

    그런데 저는 “자본주의 안에 있는 99%의 사람들” 밖에 있는 사회주의자가 있다면 그건 사회주의자가 아니라 그냥 사회의 바깥에 있는 사람일 뿐이라고 생각해요. 자본주의 재생산 구조 확대에 기여하느냐 아니냐는 사회주의자냐 아니냐를 가르는 기준이 될 수 없다고 생각합니다. 지금으로선 이 구조에서 벗어날 수도 없고, 벗어나게 되는 순간 사회적 존재로서의 의미 역시 잃게 되고, 자본주의 없이는 사회주의도 없으니까요. 맑스도 공산당 선언에서 썼듯이 우리는 생존을 위해선 자본가의 자본 증식에 기여할 수 밖에 없잖습니까.

    그렇다고 제가 사회주의자는 이러저러한 사람이다 라고 정의를 내릴 수는 없는데요. 뭐랄까요, 좌파는 끊임없이 모순과 역설을 견디는 숙명을 지닌 거 같아요.

    Reply
    1. foog

      우석훈씨의 까칠유머때문에 버럭하시나 보군요. 전 즐기는 편인데.. ^^ 박권일씨는 예전에 한번 같이 술먹은 적 있는데 저를 기억도 못할 듯…

      사회주의자, 자본주의자 정의는 그냥 한번 내질러 본 것이고 저도 잘 모르겠습니다. ^^; 누군들 알까 싶기도 하고 말이죠.

      Reply
  4. beagle2

    저도 즐겨찾기 해놨어요. 소개해주셔서 감사!

    저 역시 좌파는 경제학적 소양을 갖춰야 한다고 생각하고 있었는데 제 머리로는 굉장히 어렵더군요. 그래서 받아들이기 편하게 글을 쓰는, 그리고 지금으로선 유일한 존재인 우석훈씨의 존재에 대해선 긍정하는데 책이나 글을 읽다 보면 가끔 버럭! 할 때가 있어요. 88만원 세대도 저는 공저자 박권일씨의 글을 훨씬 좋아했죠.

    그리고 마지막 문단의 말씀에 크게 공감합니다.

    그런데 저는 “자본주의 안에 있는 99%의 사람들” 밖에 있는 사회주의자가 있다면 그건 사회주의자가 아니라 그냥 사회의 바깥에 있는 사람일 뿐이라고 생각해요. 자본주의 재생산 구조 확대에 기여하느냐 아니냐는 사회주의자냐 아니냐를 가르는 기준이 될 수 없다고 생각합니다. 지금으로선 이 구조에서 벗어날 수도 없고, 벗어나게 되는 순간 사회적 존재로서의 의미 역시 잃게 되고, 자본주의 없이는 사회주의도 없으니까요. 맑스도 공산당 선언에서 썼듯이 우리는 생존을 위해선 자본가의 자본 증식에 기여할 수 밖에 없잖습니까.

    그렇다고 제가 사회주의자는 이러저러한 사람이다 라고 정의를 내릴 수는 없는데요. 뭐랄까요, 좌파는 끊임없이 모순과 역설을 견디는 숙명을 지닌 거 같아요.

    Reply
    1. foog

      우석훈씨의 까칠유머때문에 버럭하시나 보군요. 전 즐기는 편인데.. ^^ 박권일씨는 예전에 한번 같이 술먹은 적 있는데 저를 기억도 못할 듯…

      사회주의자, 자본주의자 정의는 그냥 한번 내질러 본 것이고 저도 잘 모르겠습니다. ^^; 누군들 알까 싶기도 하고 말이죠.

      Reply
  5. 히치하이커

    저는 아는 것도 별로 없고, 인간에 대한 사랑도 그리 크지 않고, 사회주의를 무지하게 좋아하지도 않고, 그렇지만 자본주의는 무쟈게 싫어하고, 그럼에도 새유재산 제도 없이 인간이 살 수 있을까 싶고…참 답이 없는 인간이네요. -_-;

    사실 전 별 다른 꿈도 없고 그저 좋은 음악이나 듣고 영화나 보고 책이나 읽으며 살고 싶습니다. 이상한가요. 하하.

    Reply
    1. foog

      원래 이념이나 체제라는 것이 우리가 사는 공기처럼 우리가 그것을 알지 못하여도 그리고 알 필요 없어도 우리의 외피를 둘러싸고 있는 것일 뿐이죠. 개인의 의지와는 별로 상관없는 것 같아요. 히치하이커님도 그것때문에 너무 스트레스받지 말고 편하게 좋은 음악듣고 영화보고 지내시길.. ^^

      p.s. 아 물론 이념의 시대는 갔다느니 이런 소리 씨부리는 애들이 있는데 그 말 자체가 또 이념이므로 개소리죠

      Reply
  6. 히치하이커

    저는 아는 것도 별로 없고, 인간에 대한 사랑도 그리 크지 않고, 사회주의를 무지하게 좋아하지도 않고, 그렇지만 자본주의는 무쟈게 싫어하고, 그럼에도 새유재산 제도 없이 인간이 살 수 있을까 싶고…참 답이 없는 인간이네요. -_-;

    사실 전 별 다른 꿈도 없고 그저 좋은 음악이나 듣고 영화나 보고 책이나 읽으며 살고 싶습니다. 이상한가요. 하하.

    Reply
    1. foog

      원래 이념이나 체제라는 것이 우리가 사는 공기처럼 우리가 그것을 알지 못하여도 그리고 알 필요 없어도 우리의 외피를 둘러싸고 있는 것일 뿐이죠. 개인의 의지와는 별로 상관없는 것 같아요. 히치하이커님도 그것때문에 너무 스트레스받지 말고 편하게 좋은 음악듣고 영화보고 지내시길.. ^^

      p.s. 아 물론 이념의 시대는 갔다느니 이런 소리 씨부리는 애들이 있는데 그 말 자체가 또 이념이므로 개소리죠

      Reply
  7. Pingback: 지평

  8. Pingback: 지평

  9. Pingback: With Sunny Side Up

  10. Pingback: With Sunny Side Up

    1. foog

      ‘내가 이런 글도 썼었나’ 하는 생각으로 읽었습니다. ^^; 약간은 취중포스팅 성격이군요. 여하튼 좋은 글 소개 감사합니다. 종종 들러주시고요. 🙂

      Reply
    1. foog

      ‘내가 이런 글도 썼었나’ 하는 생각으로 읽었습니다. ^^; 약간은 취중포스팅 성격이군요. 여하튼 좋은 글 소개 감사합니다. 종종 들러주시고요. 🙂

      Reply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