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g Archives: 트위터

“David Cameron씨 내 노래 좋아하지 마~!”

현재 영국 수상 직을 맡고 있는 David Cameron은 여러모로 전통적인 영국 보수당의 이미지와는 다른 사람이다. 젊고 잘 생긴 외모에 대다수 보수들과는 달리 NHS의 필요성을 역설하는 등 노회한 보수의 이미지보다는 오히려 리버럴한 이미지가 더 풍긴다.(물론 그래봤자 토리~지만) 한편 그의 리버럴한 이미지를 보다 더 부각시킬 수 있는 또 하나의 에피소드가 있는데, 그가 80년대의 전설적인 브리티시 뉴웨이브 밴드 Ths Smiths팬이라는 사실을 공언하고 다닌다는 점이다.

“보수당 당수로부터 승인을 받았다는 사실을 깨닫는다면 모리시는 ‘누가 내 비참함을 알까’라구 생각하겠죠. 유감스럽게도 저는 짱팬이에요. 미안해요. (I’m sure that when Morrissey finds that he’s getting endorsement from the leader of Conservative Party, he will think ‘Heaven knows I’m miserable now’. I’m a big fan, I’m afraid. Sorry about that.)”[Morrissey와의 토크쇼 중에서]

왜 이 사실이 리버럴한 이미지인가 하는 것은, 비록 The Smiths가 드러내놓고 정치적 슬로건을 표방하지는 않았지만 꽤나 반골기질이 강한 곡들을 많이 발표했다는 사실 때문에 그러하다. 일단 그들의 대표적인 앨범의 제목은 The Queen is Dead다. 이외에도 Heaven Knows I’m Miserable Now, Panic, There’s No Light That Never Goes Out과 같은 곡의 가사를 보면 그들이 보수정치와 신자유주의에 절망하고 ‘분노하고 있는 영국의 젊은 세대’를 대변하고 있음을 알 수 있다.

이 그룹의 프론트맨은 각각 솔로로 활동하고 있는 Morrissey와 Johnny Marr다. 이들은 여전히 활발한 활동을 벌이고 있으며, 특히 Johnny Marr의 경우 트위터에 글을 올리고 있기도 하다. 그렇다면 David Cameron의 애정에 대한 그들의 반응은 어땠을까? Johnny Marr는 작년 12월 2일 트윗을 통해 “우리 노래를 좋아하는 것을 금지한다”고 공언했다. 이에 대해 Morrissey는 지지의 뜻을 밝혀 화제가 되기도 했다. 급기야 David Cameron은 의회에서 The Smiths를 좋아한다는 사실을 추궁당하기도 했다.


출처

The Smiths를 좋아한다는 사실에 대한 의회에서의 추궁 장면

우리로서는 이 정도의 일을 가지고 장난스럽게 구는 그들의 모습이 오히려 부럽기까지 하다. 만약 이명박 대통령이 윤도현을 좋아한다고 말했는데 그가 트위터에서 “내 노래 좋아하지 마”라고 트윗을 했다면 영국보다 훨씬 살벌한 전개가 펼쳐졌을 것 같다는 예감 때문이다. 영국이 이렇게 자신의 의견을 솔직하게 펼칠 수 있는 풍토가 되는 것은, 정치적으로 직설적인 대중문화 풍토덕분이다. 대중문화의 이렇듯 솔직한 정치참여는 순수를 가장한 현실외면보다 훨씬 더 건강한 풍토인 것이다.

한편, 우리 너그러우신 Johnny Marr 님께서는 자신이 너무 몰인정하다고 생각하셨는지 지난 2월 17일 트윗을 통해 David Cameron이 그들의 노래를 좋아해도 된다고 윤허하셨다. 문제는 단서조건이 I Started Something I Couldn’t Finish라는 단 한곡을 2주일동안만 좋아할 수 있다는 점이다. 개인적인 생각으로는 Johnny Marr가 노래제목을 통해 또 한번 David Cameron을 조롱한 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든다. 보수당이 진행하고 있는 개혁은 결국 끝낼 수 없을 것이기에.


출처


출처

오묘한 공간, 트위터

제인 폰다가 아리조나 사건에 대한 새라 페일린의 연관성을 트윗하고 이를 다시 듀란듀란의 존테일러가 리트윗한 상황. 70년대의 은막의 스타가 현재의 미국정치를 이야기하고, 이 이야기를 80년대의 팝스타가 퍼뜨렸는데, 이 둘을 사랑하는 중년의 한국남자가 동시대에 공감하고 있는 오묘한 사이버스페이스.

네티즌은 수다와 공유가 본능이다.

“악플보다 무플이 무서웠어요.”

라는 위젯이 한때 블로그 한편에 익살스럽게 자리 잡았던 적이 있다. 사람들이 블로그에 적지 않은 시간을 들여 글을 쓰고 사진을 올리는 이유는 천만가지 이유가 있을 수 있겠지만 결국 그 이유 중 빠지지 않는 것은 다른 사람들에게 보여주고 싶은 ‘공유 본능’(이라 쓰고 ‘노출 본능’이라 읽는..?)일 것이다. 대체 온라인에 글을 쓰고 자기만 몰래 몰래 읽는 그런 소심한 분이 몇 분이나 계시겠는가?

결국 사람들은 블로그 포스팅에 대한 ‘반응(reaction)’을 즐기는 것이다. 그 쾌감이 얼마나 크면 “악플이라도 달아 달라”는 것이겠는가? 여하튼 그런 관계로 블로그는 이런 저런 방식으로 서로서로를 엮는다. 마치 싸이월드에서 1촌을 맺는 것처럼 네이버와 같은 블로그들은 친구사이가 되어 일종의 댓글 품앗이까지 하기도 한다. 우리가 소셜네트워크라는 단어에 익숙해지기 훨씬 이전에 이미 그런 식으로 서로의 사회적 관계를 형성해왔던 것이다.

하지만 최근 블로그의 댓글이 눈에 띄게 줄었다는 이야기가 종종 들린다.(이 블로그는 예외. 어차피 이 블로그는 댓글의 무덤이었어. OTL) 그 원인으로 들고 있는 것이 바로 소셜네트워크의 대표주자 트위터와 페이스북이다. 예전에 메타블로그에 찾아가거나 RSS리더로 구독하며 흥미로운 글을 찾아 블로그를 읽고 댓글을 달아주던 댓글 자봉단이 트위터 수다로 기력을 낭비하고 있다는 말이다.

그렇다고 ‘블로그는 이제 날 샜다. 어차피 나도 요새 140자 이상은 쓰기 힘들어’라고 낙담할 때는 아니다. 아직도 내 생각들을 논리적으로 또는 감성적으로 정리하여 글을 쓰고 그것을 다른 이들과 함께 공유하는 도구로는 블로그만한 것이 없다. 따지고 보면 트위터나 페이스북도 마이크로 블로그로 불릴 만큼 ‘타임라인에 따른 개념의 나열’에서는 큰 차이를 보이고 있지 않기 때문이다.

관건은 ‘이 블로그는 이제 듣보잡이 되었습니다.’라는 자괴감을 어떻게 극복할 것이냐 하는 것이다. 그 대안 중 하나는 지난번에 소개한 DISQUS라는 소셜 댓글 시스템이다. 트위터같은 SNS로 로긴하여 글을 쓸 수 있기 때문에 블로그 댓글이 그 곳에 공유될 수 있기에 더 전파력이 강하다는 장점이 있다. 또한 최근에는 이른바 ‘반응(reaction)’이라 하여 SNS에 거론된 반응들을 끌어모아주기도 한다.

문제는 이 ‘반응’ 시스템이 아직 불안정하다는 점이다. 이 블로그의 경우를 봐도 반응들이 잘 업데이트되지 않는다. 회사 측에서도 이런 문제점을 발견하고 대응책을 마련 중이라고 한다. 여하튼 그런 상황에서 또 하나 써먹어볼만한 좋은 위젯이 최근 생겼는데 트윗믹스에서 제공하는 링크위젯으로 “연관된 트윗을 표시하는” 기능을 가지고 있다. 설치도 무척 간단하다. 옵션을 채우고 블로그에 코드를 삽입하면 끝이다.


깔끔하게 구현된 위젯

‘야~ 뭘 그렇게까지 남이 뭐라 하는지 알고 싶냐?’라고 하면 할 말은 없다. 알고 싶지 않으면 애초에 블로깅을 안하고 도를 닦을 일이었겠지. 법정스님이 사후에 “풀어놓은 말빚을 다음 생에 가져가지 않겠다”고 하셨다는데 블로거나 트위터러들은 아직 그런 마음의 자세가 되어있지 않으므로 어떡하든 수다를 떠는 공간을 알아내어 그것을 공유해야만 직성이 풀리는 상황인 것이다. 네티즌은 수다와 공유가 본능이다.

뉴스의 생산지가 되고 있는 트위터

약 2시간 전에 트위터에 재밌는 트윗이 올라왔다.

“Confusing news stories notwithstanding, I already have a financial partner & want to take Playboy private. I’m buying, not selling.”

성인잡지 플레이보이의 사장 휴 헤프너(Hugh Marston Hefner)의 트윗이다. 플레이보이를 둘러싼 시장의 뉴스를 부정하면서 자신의 의지를 트위터를 통해 알린 것이다. @stableford (저널리스트로 추정됨)라는 계정의 트위터러펜트하우스가 매수의지를 보이고 있다는 뉴스를 링크하며 진의를 묻자 재차 “I’m buying, not selling.” 이라고 짧게 대답했다. 운영 초기 뉴스를 전달하는 매체이기도 했던 트위터가 이제 뉴스를 생산하는 곳이 되었음을 보여주는 상징적인 상황이다. 재계거물이 트위터로 자신의 의지를 트윗하고 저널리스트가 묻고 이를 확인해주는 장면을 동 시대의 트위터 사용자가 실시간으로 확인하게 된 것이다. 세상이 점점 좁아진다. 영화 토이스에 나왔던 장난감 회사의 사무실 처럼….

En kärlekshistoria

요즘 즐겨듣는 음악은 Thieves Like Us라는 신진밴드의 음악. 작년에 발표된 Drugs in My Body라는 곡에 이끌려 CD까지 주문해놓은 상태. YouTube에서 뮤직비디오를 몇 편 감상했는데 특히 Shyness라는 곡의 뮤직비디오가 맘에 든다. 1970년대 프랑스의 틴무비와도 같은 분위기가 그들의 읊조리는 듯한 멜로디와 사뭇 잘 어울린다는 생각이 들었기 때문이다. 트위터 친구들과도 공유했는데, 의외로 반응이 좋았다. 더군다나 어떤 트위터 친구는 화면이 정말 1970년에 만들어진 En kärlekshistoria라는 제목의 스웨덴 – 프랑스는 아니고 – 틴무비라는 사실을 확인해주기도. 영화도 급 땡기는데.. 아마존에서 지를까? 주연 여배우님도 예쁘게 늙으신 듯.

비디오 보기

트위터 수다

트위터에서 청혼을 했는데 딱지맞고 그 트윗이 계속 “감동받은” 트위터인들에 의해 RT된다면 참 괴로운 일일 듯~

축구 경기가 있는 날 치킨 주문이 급증한다는데, 운동을 직접 하지 않고 구경하며 정작 자신은 운동을 필요로 하는 행위를 하는 상황은 참 모순된 현대의 종교의식 중 하나다

트위터 초보 딱지 떼는 한 과정, ‘첫 언팔’의 경험~

MB가 “북한이 2-1로 이겼으면 좋았을 텐데”라고 발언했다고. 어버이연합 출동!

“인민 루니”가 유행어라 생각 난건데 ‘인민(人民)’이 ‘국민(國民)’보다 더 좋은 단어다

트위터의 장점, 짬짬이 할 수 있다. 단점, 짬짬이 할 수 있다.

솔직히 “노무현처럼 일하겠습니다.”라는 플래카드는 공직선거에서 써먹을 슬로건이 아니다. 어떠한 정치적 지향이나 행동강령도 찾아볼 수 없는 조악한 혼잣말일 뿐이었다.

축구 때문에 타임라인 속도가 빨라질 때 음담패설을 하면 들키지 않을라나?

“제가 당신들을 위한 일을 하기 위해 고용되었고 임시직이라는 사실을 망각했습니다” – 케빈클라인이 대통령으로 연기한 영화 [데이브] 중에서 국회연설 장면 대사

주식에서 돈을 잃지 않는 비법, 주식살 돈으로 부동산을 살 것. 부동산에서 돈을 잃지 않는 비법, 반대로 할 것.

군에 있을 때 우리 무식한 중사님은 꼭 “겨울철에 入手步行 중에 손넣고 다니지마!”라고 하셨다

월드컵이 전쟁보다 좋은 점, 전후반에 영토를 교체한다.

아주 오래된 내 트윗을 RT하는 트위터인은 초큼 무섭다~

공산권이 무너지기 전 대처가 폴란드 방문시 자유노조를 만난 적이 있다. 영상을 보면 그는 노조에게 저항하라고 일갈한다. 솔직히 그걸 봤을 때 그런 대처보다 더 대단해(?) 보였던 것은 노조가 그를 만나도록 묵인한 폴란드 정부였다.

타사의 좋은 사례를 벤치마킹하는 아이디어를 내라고 독촉하는데 ‘타사는 이런 쓰잘데 없는 것 같고 독촉하지 않는다’라고 제안하면 맞을라나?

회사에서 왕따 당하고 있다. 나는 노는데 다들 일만 하고 있다.

넥타이는 이제 남성 정장에서 빠져야 한다.

No one can be perfectly happy, till all are happy. – Herbert Spencer

“링크는 온라인 텍스트의 깊이를 몇 십 배 더 풍부하게 만든다” – foog

삼성은 걍 갤럭시란 브랜드 대신 ‘대항마’ 브랜드로 가면 어떨까? 대항마A, 대항마S, 대항마패드

이 기회에 밝히는 나의 좌우명 “내일 할 수 있는 일을 오늘로 미루지 마라”

로또 역시나 꽝, 이것들이 불량품을 파네~

백년만에 산 아직 안 맞춰본 로또가 옆에 있는데 이거 1등 하면 트위터 계정 삭제한다

맘에 드는 어떤 트위터 친구의 프로필 “접니다.”

SNS가 대중화되면서 우리는 우리 프로필을 상세하게 올리고 그것이 계기가 되어 인간관계가 연결되고 발전한다. 그런데? 우리는 얼마나 자세한 오프라인의 정체성을 온라인에서 밝혀야 할까? 오프라인 정체성이 솔직함이나 진실성의 기준이 될까?

백인이 흑인보다 소득수준이 높다는 주장에는 쉽게 수긍이 가면서도 잘생긴 사람이 못생긴 사람보다 소득수준이 높다고 하면 쉽게 수긍하기 어렵다. 내가 잘생기고 가난한 월급쟁이라 그런가?

예전에 맞춤법 지적하는 어느 글 중 너무 웃겼던 글 “맞춤법을 왜 이렇게 많이 틀리세요? 기분이 찹찹하네요.”

남한의 자본가들이 똑똑했다면 북한이라는 저임금 고학력 인력을 착취하기 위해 평화무드를 조성하는 이전 정권에 전폭 협력했어야 한다. 하지만 해묵은 안보이슈에 악받쳐 달려드는 수구꼴통이 무서워서 달랑 개성공단 하나 하고 있으니 수꼴이 무섭긴 무섭다.

모든 것은 마음의 문제다. 날이 더운 것은 내가 덥다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라고 생각하고 싶다.

해야 합니다. 이런 것까지 트위터에 묻지 마세요! RT @coldera 밀린 빨래와 청소를 해야하나.

Expo 70 Japan http://3.ly/T23r 은 정말 멋있었구나~ ’20세기 소년’ 태어날만 하다

서슬퍼런 6공 시절 대학교 앞에서 자취하던 나는 커다른 가방을 짊어진 것때문에 경찰들의 불심검문을 받았다. 가방 안을 보여달라는 그들의 요구에 난 격렬히 저항했고 그들은 물러났다. 가방 안에는 빨랫감이 들어서 쪽팔려서 못 보여줬다.

한국어 발음 연습하는 방법, “철도청철창살”을 부드럽게 한번에 발음한다

진보정당이 영원한 3%정당에 머물 것이라고 비아냥거리는 분들도 이번 선거의 많은 이슈들이 사실은 진보정당의 정책에 쓰여 있었다는 사실을 기억하셔야 할 것입니다. 지지율이 3%라도 그들의 주장에 대한 울림이 3%인 것은 아닙니다.

여러분. 오세훈이 이기면 그건 남편 선거전 지원 안해서 보수표 못 뺏어온 심은하씨 탓입니다. 그러니 모두 잊고 심은하씨의 은막복귀나 기원하죠~

이번 선거로 민주당의 미래가 분명해지지 않았을까? ‘평화/복지/대안경제’가 그들이 지향할 바다. 그렇지 않고 노통/전라도/반MB에 기대기만 하면 대선에서 또 진다.

노회찬 때문에 한명숙 억울하다고 생각하는 사람은 어릴 적 시험볼 때 옆친구 점수 뺏어서 등수올린 경험이 있지 않은가 하는 생각이..

노무현의 지지자들은 그가 우익으로부터는 ‘좌파정부’, 좌익으로부터는 ‘신자유주의정부’라 비난받으니 서로 편한대로 비난하는거라 이야기하는데, 실은 그러한 비난들은 정치적 급진성과 경제적 보수성이 혼재되었던 참여정부의 특징에 대한 편린들인 것이다.

살한테는 비밀로 해두세요 RT @hiscliche 밤에 과제하면서 먹을 거랑 음료수 ‘야’ 몇 개 사서 집 가야지….. 아나 살빼야 하는데…

Pet Shop Boys, 트위터에서 설전

Pet Shop Boys(@PetShopBoys:이하 PSB)가 트위터에서 스탈린에 대한 평가를 두고 러시아 출신의 한 트위터 사용자(@ParkolDesign:이하 PD)와 설전을 벌였다. 발화점은 PSB가 고든 브라운을 스탈린에 비유하면서부터 시작되었다. 이에 PD가 러시아인들은 아직도 스탈린을 그리워한다고 맞대응했다. 대스타로서 그의 트윗을 무시할 수도 있었을 텐데 PSB는 굳이 수고스럽게도 “희생자들을 기억하라”고 자신들의 입장을 밝힌다.

요컨대 Pet Shop Boys의 입장은 스탈린이 저지른 양민학살, 히틀러와의 밀약 때문에 그는 파시스트라는 것이고 ParkolDesign은 현재의 무정부상태가 스탈린의 재임시절 보다 나을 것이 없다는 향수가 있고 PSB의 말대로 “스탈린 치하의 국가체제가 범죄자”였다면 그 이전도 그렇고 그 이후도 그렇다는 것이다.

난 양자 모두 공감이 가는 편이다. PSB의 입장에서야 서구적 관점에서 그의 철권통치가 당연히 다시는 재현되지 않아야할 독재였던 것은 분명할 것이다(다만 그렇다고 그를 파시스트라고 규정하는 것은 조금은 역사적 인식이 부족한 측면이 있어 보인다). 한편 러시아인인 ParkolDesign은 소비에트 붕괴 이후의 현 정치체제에 대한 환멸에 대한 반작용이라는 현실주의에 대해서 말하려고 하는 것으로 보인다.

그런데 이들 대화 중에서 굳이 인용을 하나 하라면 ParkolDesign 것을 하고 싶다.

“The state was a criminal before and
after Stalin. Stalin was a tyra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