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g Archives: facebook

SNS 이용자들을 위한 팁 하나

인터넷이 등장하면서 ‘개인의 발언권’은 가히 혁명적이라 할 만큼 신장되었다. 비록 온라인 내로 국한된 것이기는 하지만 이전에 소위 매스미디어가 독점하고 있던 발언에 대한 공표(publish)가 엄청나게 싼 비용으로 가능해졌고, 월드와이드웹의 이용자가 기하급수적으로 늘어나면서 그에 대한 사회적 영향력도 증가되어왔다.

되돌아보면 처음엔 조악한 형태였다. 지금은 블로그로 일반화되어 있는 개인화 페이지의 효시는 소위 ‘홈페이지(homepage)’였다. 지오시티스(geocities.com)가 무료 홈페이지 호스팅 기능을 제공하며 그 수요는 폭발적으로 증가하였다. 내용은 주로 자신들이 좋아하는 가수, 배우에 대한 헌정 페이지거나 자신들의 가족을 소개하고 간단한 게시판 기능을 붙여놓은 형식이 대부분이었다.

그럼에도 여전히 기술적인 지식이 어느 정도 필요하다는 점, 그리고 트래픽을 모으는 데에 한계가 있다는 점 등 여러 제약조건으로 말미암아 홈페이지는 게토(ghetto)적인 성격을 극복하지 못했다. 그런 홈페이지가 폭발적으로 성장하게 된 계기는 블로그(blog)로의 전환을 빼놓을 수 없다. 페이지 구성, 업데이트, 상호교류 등이 이전의 형식에 비해 비교가 안될 만큼 쉬운지라 그 성장속도는 폭발적이었고, 오늘날 일부 블로그들은 도저히 가능하리라 생각하지 못했던 기성 매스미디어의 영역에까지 침범하고 있다.

블로그가 이전의 홈페이지와 확연히 다른 점 중 지적할 것 하나는 SNS(Social Network Service)의 획기적인 기능개선이다. 이전에는 상당한 작업을 요하는 상호 링크의 기능이 블로그에서는 트랙백 등으로 용이해졌고, 거기에다 소위 메타블로그(meta blog)라는 플랫폼이 서로를 연결시켜주고 분류해주면서 게토(ghetto)를 상당 부분 허물어버린 것이다.

그리고 SNS 개념은 블로그는 물론 다른 사이트에도 적용되어 왔는데 이미 거대 기업이 되어버린 facebook, youtube 등을 비롯하여 twitter, friendfeed, digg, delicious, flickr 등이 속속 등장하여 인기를 얻고 있다. 그리고 이들 서비스는 우리의 인터넷 생활을 근본적으로 바꿔놓았다. 국내에도 싸이월드, me2day, margarin 등의 SNS서비스가 인기를 얻고는 있으나 이용인구의 한계 등으로 말미암아 영어권과 같은 상호연결로 인한 시너지 효과를 기대하기 어려운 제약이 있다.

한편 그러한 서비스를 이용하는 개인들은 어떻게 달라졌을까? 이제 그들은 시시콜콜한 개인사를 실시간으로 전달하고 그것이 급속히 퍼져가며, 때로 이것이 다시 오프라인의 삶에 영향을 미치는 등 온라인에서의 삶이 가지는 비중이 커져가고 있다. 물론 이전의 홈페이지에도 물론 감기 걸렸다는 등의 개인사, 또는 정치적 주장을 올리기도 했다. 하지만 앞서 말한 이유 등으로 말미암아 그 전파가 제한적이었다면 SNS기반 서비스에서는 전파력이 이전과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커졌다. 그리고 그것은 다시 실생활에 영향을 미친다.

부정적이든 긍정이든 간에 … 다음은 부정적인 사례다.

경찰관 롭 와드는 런던의 시위대들의 첫날인 4월 1일 오후 페이스북에 글을 남긴 것으로 보인다. 경시청 대변인은 “그 상황이 기록에 남겨져 있고 이는 합당하게 조사할 것입니다.” [중략] 그 경찰관의 소셜네트워킹 사이트인 페이스북 프로파일 페이지에는 4월 1일 20시 17분에 와드가 쓴 것으로 보이는 메시지가 있었다. 이는 “롭 와드는 G20에서 긴 머리가 덥수룩한 히피들을 두들겨 패는 것을 기다리기 어렵다.”라고 적혀있었다.

Pc Rob Ward apparently put the note on Facebook on the evening of 1 April, the first day of City of London protests. A Scotland Yard spokeswoman said: “The matter has been recorded and will be investigated appropriately.” The police officer’s profile page on social networking site Facebook contained a message apparently written by Pc Ward at 2017 BST on 1 April. It stated: “Rob Ward can’t wait to bash some long haired hippys up @ the G20.”[Pc ‘eager to hit G20 protesters’]

한 경찰관이 페이스북에 적은 글로 인해 경시청이 조사에 나서게 된 것이다. 시위대에 적대감을 가지고 있는 경찰관이 동료 경찰관과 담배를 피우면서 사담으로 나눌 이야기가 페이스북에 올라와 사회문제가 된 사례다. 롭 와드라는 이가 특별히 그 글로 인해 벌어질 사태의 심각성을 이해 못할 만큼 어리석은 이는 아니라고 생각한다. 내 생각엔 오늘날 많은 인터넷 사용자가 그렇듯이 인터넷, 특히 개인화 페이지의 급속한 전파력을 가늠하지 못한 것 같다는 생각이 든다.

실제로 나뿐 아니라 많은 이들이 인터넷에서 생각 없이 사적인 이야기 – 이는 반드시 일상사를 소재로 한다는 의미가 아닌 개인의 담화를 의미한다 할 수 있다 – 를 늘어놓는다. 그런데 이것들이 롭 와드의 경우처럼 나중에 뒤통수를 칠 수도 있다. 싸이월드에 적은 신상정보가 악의적인 이에 의해 공개된달지, 게시판에 올린 글이 엄청난 영향력을 가지게 되며 정부 당국의 주목을 받는달지 하는 등의 경우도 있다.

사람은 다양한 욕망이 있다. 성욕, 식욕, 물욕 등등… 명예욕과 과시욕 또한 사람이라면 대부분 가지고 있는 욕망이고, 사실 블로깅이나 여러 인터넷 활동들은 이 두 가지 욕망을 긍정적이든 부정적이든 충족시켜주는 매개체라 할 수 있다. 하지만 그러한 욕망을 충족시키는 데에 있어, 스스로 지켜야할 주의사항이 산적해 있음도 명심해야 할 것 같다. SNS 서비스의 전파력을 잊은 채 지나치게 사적인, 또는 통상적인 정서에 반하는 이야기를 늘어놓다가는 PC앞에 앉아있던 당신의 등 뒤로 누군가가 다가올지도 모를 세상이기 때문이다.

Google에 나의 일상(日常)을 끼워맞추다

며칠 전 불현듯 나의 일상을 구글에 세팅하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 바로 실천에 들어갔다.

1. 우선 필요한 것은 지메일(gmail)계정

내 실명을 full name으로 해서 구글 계정을 만들었다. 성과 이름 사이에 점(.)을 하나 찍어 프로페셔널하게(퍽~) 보이도록 하였다. 회사의 이메일 주소도 동일한 형식으로 바꾸었고 명함에도 회사 이메일과 함께 구글 계정도 표시해주도록 요청했다. 이제 대용량은 구글 계정으로….

2. 구글 알리미 수정하기

이전 다른 계정으로 받아보던 구글 알리미를 비롯하여 기타 뉴스레터들을 새로 만든 구글 계정으로 전환했다. 구글 알리미 기능은 키워드를 입력해놓으면 해당 기사나 웹소식들을 배달해줘서 아주 편리하다. 즐겨 받아보는 뉴스레터는 ‘한국증권연구원’ , ‘한국금융연구원

3. facebook 계정 만들기

이전에 다른 메일 주소로 만들어서 거의 들어가지 않았는데 구글 주소로 새로운 계정을 만들었다. 새로 만든들 이전처럼 놀리고 있지 않을까 생각되어 알고 지내던 외국인을 검색해보니 신기하게도(어쩌면 당연?) 그도 facebook에 있었다. 그래서 친구 등록했더니 그의 친구 들 중에 또 내가 아는 이들이 있어 친구 급증! 결국 facebook도 또 하나의 놀이터가 된 느낌.

4. 구글 캘린더 만들기

이거 물건이다. 편집 편하고 기능이 훌륭하여 거의 다이어리 수준으로 격상. 책상 앞에서 진행되는 모든 업무를 메모지 형식으로 끼적거리면 된다. 굳이 업무별로 정리하지 않더라도 나중에 검색 기능을 사용하면 된다. 거기에다 회사 전산망에서의 별도의 아웃룩 캘린더와도 연동할 수 있고(여기 참조) 자연스레 늘 가지고 다니던 ipod에도 동기화 가능! 짱이다!

5. 첫 페이지를 iGoogle로

첫 페이지를 iGoogle로 바꿨다. 우선 예쁜 테마를 골라야 할 텐데 테마는 ‘우주소년 아톰’. 선택한 콘텐츠는 Gmail, foog.com 최신 댓글 및 트랙백, facebook 실시간 업데이트, 메모지(아무거나 적어놓을 수 있다), 딕셔너리, 위키백과가 무작위로 출력되는 지식백과, 간단하게 주가를 확인할 수 있는 iStock, 딜리셔스의 북마크를 확인할 수 있는 My Delicious, 영어기사를 들을 수 있는 Listen to English, 멋진 명화가 하루에 한번씩 소개되는 Art of the Day, 구글 캘린더, 오늘의 뉴스, 시각과 날씨 등.

6. 구글 리더는 사용치 않기로 하다

RSS리더도 이참에 구글 리더로 갈아타고 iGoogle에 가젯도 넣어서 함께 쓸 요량이었다. 그런데 로딩속도에 있어 적어도 내 PC에서는 한RSS보다 현재하게 로딩속도가 떨어졌다. 또 해당 리더기가 다른 구글 기능과 연동되는 것도 아니고 RSS소식들을 실시간으로 알아야 할만큼 시급한 것도 아니어서, 그냥 한RSS를 계속 사용하기로 하고 iGoogle에도 세팅하지 않기로 했다.

7. 마지막으로 foog.com 으로 구글 계정 만들기

이 부분은 아직 진행 중인데 구글에서 도메인의 소유권을 확인하는데로 진행시켜볼 작정이다. 즉 내이름@gmail.com 이외에 별도의 foog.com 이메일 계정을 만들어 foog.com은 블로그와 관계된 메일을 받아보는 것으로 세팅해볼 생각이다. 관리자용 주소는 foog@foog.com 🙂 혹시 원하는 사람이 있다는 계정을 나눠줄지도.


설정 완료된 iGoogle화면

사용자들의 거센 항의에 직면한 페이스북의 비콘

구글의 거침없는 기세를 잠재울 차세대 주자로 꼽히고 있는 소셜네트워킹 웹사이트 페이스푹(facebook.com)이 새로운 광고 프로그램 “비콘(beacon)”을 시행하였다. 이 프로그램은 Travelocity.com처럼 사용자들이 구입한 상품에 관한 정보를 사용자의 친구들에게 메시지로 보내는 프로그램이다.

그런데 이 때문에 이 사용자들의 거친 항의에 직면하였다. 열흘도 안 되어 5만 명 이상의 회원들이 이 프로그램에 반대하는 청원에 서명하였다. 사용자들은 한 번의 클릭으로 이러한 프로그램이 작동하지 않도록 하는 옵션을 원하였다. 마침내 회사는 사용자의 명백한 승인 없이는 메시지가 보내지지 않도록 정책을 바꾸었다. 이전까지는 페이스북에서 사용자들이 경고를 무시하는 행위가 바로 승인행위로 간주되었다.

이러한 해프닝은 5천만 이상의 사용자가 활동하고 있는 이 웹사이트가 어떻게 이 방대한 사용자들을 활용하여 수익을 올릴 것이냐 하는 문제의 해결과정에서 발생한 것이라 할 수 있다. 현재까지는 매출의 대부분을 광고수입에 의존하고 있다.

사실 비콘은 구글이나 AOL도 시행하고 있는, 소비자들이 의식하지 못하는 사이 그들에 대한 온라인에서의 행동을 탐지하는 온라인트랙킹이자 광고 전략이라 할 수 있다.  다만 페이스북은 이를 보다 사용자의 친구에게 그들이 산 상품과 서비스에 대한 뉴스를 보내면서 더 공개적이고 개인적인 차원에서 시행하였던 것이다.

Charlene Li라는 사용자는 Overstock.com에서의 구입상품목록이 뉴스피드에 포함되어 있는 것을 발견하고는 매우 놀랐다고 한다. 그리고 그것을 제외시킬 수 있는 옵션도 없었다고 말했다. 그녀는 “비콘은 빅브라더로 향한 선을 넘었습니다.”라고 이야기했다.

이러한 일련의 사태는 온라인에서 제공업체와 사용자들 사이의 커뮤니케이션에 대한 중요성과 온라인 프라이버시의 보호에 대한 새로운 논쟁을 일으킬 것으로 보인다. 명백히 합법적인 것이라 할지라도 업체의 특정행위는 때로 사용자들에게 감정적인 반응을 불러일으키기도 한다. 네이버의 정치게시판 통합이 그런 예일 것이다. 또한 업체가 노골적으로 사용자의 프라이버시를 침해하는 것이 드러날 경우에도 사용자들은 거칠게 반항하곤 한다. 남들 다 하는 짓을 페이스북이 약간 드러내놓고 했는데 한 순간에 페이스북이 빅브라더가 된 것이다.

어쨌든 페이스북은 중대한 도전의 기로에 서있는 것으로 보인다. 그들이 보유한 거대한 정보의 자원을 수익으로 연결하지 않으면 그것은 그들에게는 그저 먼지 쌓인 동창회 명부에 지나지 않을 것이다. 우리나라에서도 바로 아이러브스쿨이 사회적 신드롬을 일으키며 선풍적인 인기를 끌었으나 수익과의 연결에 실패하여 사라져 간 케이스가 있다.

도덕성, 프라이버시, 수익성, 공동체, 사회적인 교감 등 상호 모순되는 것처럼 보이는 단어들이 페이스북의 과거와 현재, 그리고 미래에도 따라다니며 공존하여야 할 단어들이다. 그리고 비단 페이스북 뿐만 아니라 웹2.0을 표방하는 많은 사이트들도 똑같은 고민에 직면하여 있을 것이다.

관련 포스팅
http://www.smartplace.kr/blog_post_255.aspx
http://skywingman.egloos.com/1613372
http://www.bloter.net/_news/8df43fd2c7e4a16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