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g Archives: Google

투자금융 분야는 무사할 것인가?

전통적으로 고객과의 대면(對面)접촉을 통한 거래라는 특징을 가지는 금융서비스, 예를 들어 투자금융 자문서비스와 같은 분야도 영향을 받고 있다. 구글이 2004년 IPO를 실행할 때 그들은 전통적으로 회사를 공개하는 과정을 언더라이트해주는 투자은행 산업을 배제하는 방식을 택했다. 그 대신 회사는 누구나 참가할 수 있는 전자입찰을 선택했다. 금융 리서치 회사인 모닝스타와 같은 다른 회사들도 선례를 따랐다. 자본시장을 혁명적으로 바꿀 이러한 시도들이 아직은 사례가 많지 않지만, 이러한 존재 자체가 이 부문이 붕괴될 여지에 대한 증거랄 수 있다.[Is Traditional Banking Unbreakable?]

Fed가 금리를 올리네 마네 해도 시장의 동요가 크지 않은 이유는 – 또는 올린다고 하면서도 못 올리는 이유는 – 어쩌면 기준금리 조정이랄지 통화증발과 같은 조치가 점점 약발을 잃어가고 있기 때문일 것이다. 즉, 중앙은행과 이들의 테두리 안에 있는 기존 금융권의 자금시장에서의 비중이 빠른 속도로 줄고 있고, 대신 그림자금융이랄지 초우량기업의 자금력이 전 세계 자금시장을 이끌고 있는 것이 현실이다. 이런 상황은 소매금융의 P2P화와 더불어 은행업 자체에 대한 위협이 되고 있다. 인용한 글은 바로 그런 고민을 담은 글이다.


주요기업별 현금과 단기투자 추이를 보면 초우량기업의 막강한 자금력을 실감할 수 있다 (출처)

한편 인용한 부분에서 필자는 금융에서도 그나마 새로운 조류에 영향을 덜 받을 분야인 투자금융마저 안심을 할 처지가 아니라고 말하고 있다. 필자가 지적하듯 대면접촉에 의한 구조화 금융이자 특수금융의 성격을 갖는 투자금융 분야는 그 특성을 기반으로 거대자금의 수요가 많은 서구권을 중심으로 한 소수의 카르텔을 형성해왔다. 그런데 앞으로 많은 기업들이 구글처럼 전자입찰 방식으로 IPO를 시도하거나 M&A가 증권거래소와 같은 표준화된 거래소에서 이루어진다면 정말 필자의 예언처럼 투자금융마저 사라져갈지도 모를 일이다.

물론 아직 그렇게까지 되기까지는 애로점이 있는 것이 투자금융은 말 그대로 특수금융의 성격을 가지고 있다. 사업추진에 대면접촉(face-to-face)도 중요하거니와 사안별(case-by-case)로 접근해야 한다는 어려움이 표준화나 전자화의 길을 막고 있다. 하지만 관련분야 종사자가 마냥 안심할 정도는 아니다. 한 예로 투자금융 분야의 법률계약서는 빠른 속도로 표준화되고 있고, 사업성 분석 기법도 일반화되어 일거리는 줄어들고 수수료 또한 하락하고 있다. 언젠가 고도의 지능의 AI가 출연한다면 투자금융도 앱으로 해결할지 모를 일이다.

Google에 나의 일상(日常)을 끼워맞추다

며칠 전 불현듯 나의 일상을 구글에 세팅하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 바로 실천에 들어갔다.

1. 우선 필요한 것은 지메일(gmail)계정

내 실명을 full name으로 해서 구글 계정을 만들었다. 성과 이름 사이에 점(.)을 하나 찍어 프로페셔널하게(퍽~) 보이도록 하였다. 회사의 이메일 주소도 동일한 형식으로 바꾸었고 명함에도 회사 이메일과 함께 구글 계정도 표시해주도록 요청했다. 이제 대용량은 구글 계정으로….

2. 구글 알리미 수정하기

이전 다른 계정으로 받아보던 구글 알리미를 비롯하여 기타 뉴스레터들을 새로 만든 구글 계정으로 전환했다. 구글 알리미 기능은 키워드를 입력해놓으면 해당 기사나 웹소식들을 배달해줘서 아주 편리하다. 즐겨 받아보는 뉴스레터는 ‘한국증권연구원’ , ‘한국금융연구원

3. facebook 계정 만들기

이전에 다른 메일 주소로 만들어서 거의 들어가지 않았는데 구글 주소로 새로운 계정을 만들었다. 새로 만든들 이전처럼 놀리고 있지 않을까 생각되어 알고 지내던 외국인을 검색해보니 신기하게도(어쩌면 당연?) 그도 facebook에 있었다. 그래서 친구 등록했더니 그의 친구 들 중에 또 내가 아는 이들이 있어 친구 급증! 결국 facebook도 또 하나의 놀이터가 된 느낌.

4. 구글 캘린더 만들기

이거 물건이다. 편집 편하고 기능이 훌륭하여 거의 다이어리 수준으로 격상. 책상 앞에서 진행되는 모든 업무를 메모지 형식으로 끼적거리면 된다. 굳이 업무별로 정리하지 않더라도 나중에 검색 기능을 사용하면 된다. 거기에다 회사 전산망에서의 별도의 아웃룩 캘린더와도 연동할 수 있고(여기 참조) 자연스레 늘 가지고 다니던 ipod에도 동기화 가능! 짱이다!

5. 첫 페이지를 iGoogle로

첫 페이지를 iGoogle로 바꿨다. 우선 예쁜 테마를 골라야 할 텐데 테마는 ‘우주소년 아톰’. 선택한 콘텐츠는 Gmail, foog.com 최신 댓글 및 트랙백, facebook 실시간 업데이트, 메모지(아무거나 적어놓을 수 있다), 딕셔너리, 위키백과가 무작위로 출력되는 지식백과, 간단하게 주가를 확인할 수 있는 iStock, 딜리셔스의 북마크를 확인할 수 있는 My Delicious, 영어기사를 들을 수 있는 Listen to English, 멋진 명화가 하루에 한번씩 소개되는 Art of the Day, 구글 캘린더, 오늘의 뉴스, 시각과 날씨 등.

6. 구글 리더는 사용치 않기로 하다

RSS리더도 이참에 구글 리더로 갈아타고 iGoogle에 가젯도 넣어서 함께 쓸 요량이었다. 그런데 로딩속도에 있어 적어도 내 PC에서는 한RSS보다 현재하게 로딩속도가 떨어졌다. 또 해당 리더기가 다른 구글 기능과 연동되는 것도 아니고 RSS소식들을 실시간으로 알아야 할만큼 시급한 것도 아니어서, 그냥 한RSS를 계속 사용하기로 하고 iGoogle에도 세팅하지 않기로 했다.

7. 마지막으로 foog.com 으로 구글 계정 만들기

이 부분은 아직 진행 중인데 구글에서 도메인의 소유권을 확인하는데로 진행시켜볼 작정이다. 즉 내이름@gmail.com 이외에 별도의 foog.com 이메일 계정을 만들어 foog.com은 블로그와 관계된 메일을 받아보는 것으로 세팅해볼 생각이다. 관리자용 주소는 foog@foog.com 🙂 혹시 원하는 사람이 있다는 계정을 나눠줄지도.


설정 완료된 iGoogle화면

구글 리더로 제 블로그를 구독하시는 분들께 안내말씀

최근에 구글 리더에서 제 엔트리가 정확하게 업데이트되는지 체크해봤는데요.(외래어 엄청 쓰네. –;) 이상하게도 정확하게 업데이트되지 않은 피드 주소가 있더군요. 즉 http://www.foog.com/rsshttp://feeds.feedburner.com/FoogCom 주소가 업데이트가 되지 않습니다. ‘새로 고침’을 해야 갱신이 되더군요. 그래서 번거로우시겠지만 피드 주소를 http://foog.com/rss 로 고쳐주시면 고맙겠습니다. 번거롭게 해드려서 죄송합니다.

Google 이 직면한 위험과 도전

Google의 주식이 600달러가 되자 뉴욕타임즈는 “As Its Stock Tops $600, Google Faces Growing Risks”라는 제목의 장문의 기사를 통해 Google의 현재와 미래의 곳곳에 놓여있는 장애물을 짚어보는 자리를 마련하였다. 해당 내용이 굳이 Google에만 해당되는 것이 아닌 많은 기업들에 해당되는 일반론이기에 내용을 간단히 요약발췌해보기로 한다.

기사에 따르면 많은 분석가들은 서둘러 Google의 목표주가를 700달러로 높이느라 분주했다 한다. 한 토크쇼 호스트는 “Google을 추천하지 않는 재정적 조언을 받아들이지 말라”로 할 정도였다. 그럼에도 한 분석가는 현재의 상황을 “광기”라 불러야 한다는 것을 부정하지 않는다. 

그렇다면 현재와 같은 Google을 둘러싼 광기를 잠재울만한 위험요소는 없는가? 뉴욕타임즈는 이 위험을 회사 내부, 경쟁자, 규제 등의 공공정책이라는 세 개의 범주에서 찾고 있다.

1) 늘어나는 비용
 
2007년 회사는 115억 달러의 매출을 올렸는데 이전 전 해에 비해 58%의 성장을 기록한 수치다. 이러한 급격한 매출 성장에도 불구하고 문제는 단기적으로 급격하게 늘고 있는 비용지출이다. 지난 분기 그들이 지출한 비용은 월스트리트의 예상을 크게 웃돌았고 잠시 Google의 주가를 주춤하게 할 정도였다. 이에 대해 분석가는 Google이 주주에게 적절한 배당을 주지 못하는 것은 좋지 않다고 경고하였다.

회사는 매년 엔지니어수가 배로 늘어나고 있다. 작년에는 4천 명을 새로 뽑았다. 그러나 회사의 공동설립자 Larry Page는 이마저도 충분하지 않다고 말하고 있다. 그들이 하고 싶은 모든 것을 하기 이해서는 더 많이 필요하다고 토로하고 있다. 이는 최근 그들의 사업영역 확장의 속도를 보건데 당연한 말일 듯 하다.

3) 경쟁자

현재 Google의 고유영역인 검색시장에는 마땅한 경쟁자가 없는 것이 현실이다. Google이 9월 현재 검색시장에서 차지하는 비율은 67%인데 작년에는 54%였다. 검색 순위 2위인 Yahoo는 지난해 29%에서 19%로 떨어졌다. 3위 MS는 9%이다. 현격한 차이라 할 수 있다. 그럼에도 Powerset, Haika 등의 신생기업은 차세대 검색엔진의 개발을 새로운 혁신을 꿈꾸고 있다. Google 역시 향후 3년간 100명의 엔지니어를 동원해 현재 방식을 뒤집어엎을 새로운 검색기술 개발에 매달릴 것이다.

동시에 Google은 수많은 분야로 사업을 확장하고 있다. Google은 웹기반의 워드프로세싱과 스프레드시트 시장, 휴대전화 소프트웨어, 유튜브 등에 진출하면서 MS, 통신회사, 케이블TV 회사 등을 적으로 돌려놓았다. 최근 미국을 방문한 한 유럽 기업가 George F. Colony는 이러한 지나친 공격적 성향으로 말미암아 ‘미국의 거의 모든 회사가 Google을 적으로 또는 잠재적 적으로 생각하고 있었다’고 말했다.

3) 규제

개인보호 주창자들은 검색기록 저장을 지배하고 실행하는 Google의 위험성을 지적하고 있다. Google의 방대한 데이터베이스와 검색 트랙킹은 새로운 Big Brother의 출현을 예고할 수 있다는 것이 그들의 지적이다. “악해지지 말자”가 Google의 모토인데 런던에 자리 잡은 Privacy International이라는 단체는 Google을 “프라이버시에 대한 고유한 위협(an endemic threat to privacy)”으로 분류하고 있다.

한 프라이버시 권리그룹의 책임자 Marc Rotenberg는 Google이 “사람들이 얼마나 자신의 프라이버시에 대해 민감한지, 그리고 이에 대한 정부의 대응조치 등에 대해 간과하고 있다”고 말하고 있다. 이 그룹은 연방거래위원회(Federal Trade Commission)와 유럽의 당국들이 Google이 광고회사인 DoubleClick을 매입하려는 계획이 개인의 프라이버시 보호를 침해할 수 있으므로 이를 저지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

기술이 지배하는 사회에서 새로운 기술의 물결이 몰려오기 전까지 몇몇 회사들은 난공불락으로 보였었다. 메인프레임 시대의 IBM이 그랬고 개인 컴퓨터 시대에 MS가 그랬다. 그리고 지금 인터넷 경제에서 Google 이 그렇게 되어가고 있다. 각각의 시대에 이러한 회사들은 막대한 이익을 얻었다. 결국 앞의 두 회사는 반독점 소송의 타겟이 되었다.

어쨌든 Google의 독주는 당분간 지속될 전망이지만 불과 10년 전에 그들이 베타 페이지를 선보일 적 이렇게 될 줄 몰랐듯이 앞으로 10년 후 그들의 모습이 어떻게 될지는 아무도 상상하지 못할 것이다. Big Brother 아니면 추억의 브랜드?

뉴욕타임즈의 해당 기사 읽기
http://www.nytimes.com/2007/10/13/technology/13google.html?h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