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들의 거센 항의에 직면한 페이스북의 비콘

구글의 거침없는 기세를 잠재울 차세대 주자로 꼽히고 있는 소셜네트워킹 웹사이트 페이스푹(facebook.com)이 새로운 광고 프로그램 “비콘(beacon)”을 시행하였다. 이 프로그램은 Travelocity.com처럼 사용자들이 구입한 상품에 관한 정보를 사용자의 친구들에게 메시지로 보내는 프로그램이다.

그런데 이 때문에 이 사용자들의 거친 항의에 직면하였다. 열흘도 안 되어 5만 명 이상의 회원들이 이 프로그램에 반대하는 청원에 서명하였다. 사용자들은 한 번의 클릭으로 이러한 프로그램이 작동하지 않도록 하는 옵션을 원하였다. 마침내 회사는 사용자의 명백한 승인 없이는 메시지가 보내지지 않도록 정책을 바꾸었다. 이전까지는 페이스북에서 사용자들이 경고를 무시하는 행위가 바로 승인행위로 간주되었다.

이러한 해프닝은 5천만 이상의 사용자가 활동하고 있는 이 웹사이트가 어떻게 이 방대한 사용자들을 활용하여 수익을 올릴 것이냐 하는 문제의 해결과정에서 발생한 것이라 할 수 있다. 현재까지는 매출의 대부분을 광고수입에 의존하고 있다.

사실 비콘은 구글이나 AOL도 시행하고 있는, 소비자들이 의식하지 못하는 사이 그들에 대한 온라인에서의 행동을 탐지하는 온라인트랙킹이자 광고 전략이라 할 수 있다.  다만 페이스북은 이를 보다 사용자의 친구에게 그들이 산 상품과 서비스에 대한 뉴스를 보내면서 더 공개적이고 개인적인 차원에서 시행하였던 것이다.

Charlene Li라는 사용자는 Overstock.com에서의 구입상품목록이 뉴스피드에 포함되어 있는 것을 발견하고는 매우 놀랐다고 한다. 그리고 그것을 제외시킬 수 있는 옵션도 없었다고 말했다. 그녀는 “비콘은 빅브라더로 향한 선을 넘었습니다.”라고 이야기했다.

이러한 일련의 사태는 온라인에서 제공업체와 사용자들 사이의 커뮤니케이션에 대한 중요성과 온라인 프라이버시의 보호에 대한 새로운 논쟁을 일으킬 것으로 보인다. 명백히 합법적인 것이라 할지라도 업체의 특정행위는 때로 사용자들에게 감정적인 반응을 불러일으키기도 한다. 네이버의 정치게시판 통합이 그런 예일 것이다. 또한 업체가 노골적으로 사용자의 프라이버시를 침해하는 것이 드러날 경우에도 사용자들은 거칠게 반항하곤 한다. 남들 다 하는 짓을 페이스북이 약간 드러내놓고 했는데 한 순간에 페이스북이 빅브라더가 된 것이다.

어쨌든 페이스북은 중대한 도전의 기로에 서있는 것으로 보인다. 그들이 보유한 거대한 정보의 자원을 수익으로 연결하지 않으면 그것은 그들에게는 그저 먼지 쌓인 동창회 명부에 지나지 않을 것이다. 우리나라에서도 바로 아이러브스쿨이 사회적 신드롬을 일으키며 선풍적인 인기를 끌었으나 수익과의 연결에 실패하여 사라져 간 케이스가 있다.

도덕성, 프라이버시, 수익성, 공동체, 사회적인 교감 등 상호 모순되는 것처럼 보이는 단어들이 페이스북의 과거와 현재, 그리고 미래에도 따라다니며 공존하여야 할 단어들이다. 그리고 비단 페이스북 뿐만 아니라 웹2.0을 표방하는 많은 사이트들도 똑같은 고민에 직면하여 있을 것이다.

관련 포스팅
http://www.smartplace.kr/blog_post_255.aspx
http://skywingman.egloos.com/1613372
http://www.bloter.net/_news/8df43fd2c7e4a167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