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g Archives: 마일리지

2002년 독일, 2008년 서울

오세훈 서울시장의 해외 출장 일정에 동반한 부인 송현옥 씨의 체류 일정에 소비된 시 예산이 3000만 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시민단체 위례시민연대가 행정정보 공개청구로 입수한 자료에 따르면 송 씨는 2006년 7월 오 시장 취임 이후 4차례에 걸쳐 40일을 해외에서 체류했으며 항공료와 체재비 등으로 2993만 원을 시예산에서 사용했다.[오세훈 시장 부인 해외출장에 시예산 ‘3000만 원’, 프레시안, 2008년 9월 11일]

설문지가 배포된 지 채 1주일이 지나지 않은 지난 7월26일, 녹색당의 차세대 주자인 30대 국회의원이 의원직을 사퇴하고 8주 앞으로 다가온 총선에 출마하지 않겠다는 결심을 밝혔다. 공무로 얻는 보너스 마일리지를 개인적 용도에 사용한 ‘치명적 실수’가 사퇴의 이유였다. 그의 고백을 통해 설문지는 순식간에 정치적 뇌관으로 변해버렸다. 주말을 쉬고 7월28일 월요일자 <빌트>는 베를린 주정부 경제장관이며 전직 민사당 대표인 그레고르 기지도 사적으로 마일리지를 한 차례 이용했다고 보도했다. 기지 의원은 이를 곧 시인했고, 7월31일 장관직 사퇴와 정치 은퇴를 선언했다.[[움직이는 세계] 우익 황색지의 좌파 정권 폭격, 한겨레21, 2002년 8월 14일]

비록 우익황색저널 빌트의 떡밥에 걸려들어 희생양이 된 측면이 있긴 하지만 독일의 좌파들은 “공무로 얻은 보너스 마일리지”를 사적으로 이용했다는 비난을 받고 공직에서 물러났다. 한편 우리나라는 위와 같은 시장 부인의 유흥비 사용이 불법이나 편법사항이 아니라고 한다.

다른 뜻은 없고 그냥 그렇다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