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g Archives: Yes We Can

오바마에 대한 세가지 반응, 그리고 개인적 바람

BarackObamaportrait.jpg
BarackObamaportrait” by United States Senate – http://web.archive.org/web/20070613015950/http://obama.senate.gov/files/senatorbarackobama.jpg (Was published on the “About” page in 2007). Licensed under Public domain via Wikimedia Commons.

폴크루그먼과 같은 대가가 블로그를 한다는 사실도 재미있거니와 그의 이력과 별로 어울리지 않게 올리는 글이 담백한 구어체라는 점도 매력적이다. 그의 블로그를 보면 거창한 이론이나 장광설로 자신의 지식을 뽐내는 것이 아니라 대개 촌철살인 스타일의 간단한 말 몇 마디로 상황을 정리하곤 한다.

그런 그가 최근 재밌는 포스트를 하나 올렸다. 제목은 이른바 “Yes We Can blogging”

그가 1990년 필리핀에서 겪었던 에피소드에 관한 내용으로 “시류와 상관없이” 올렸다는 글이다. 당시 그는 UN의 한 개발프로그램 때문에 필리핀을 방문 중이었는데 그곳 무역산업부의 슬로건이 “Yes, the Filipino can!” 이었다고 한다. 그곳에서 폴크루그먼을 비롯한 UN사절단은 무역산업부 장관과 면담을 가졌는데 장관은 그 자리에서 필리핀의 통조림(즉 Can) 산업에 대해 열변을 토했고 폴크루그먼은 무심코 “Yes, the Filipino can!”이라고 외쳤다는 내용이다.

그 당시에도 썰렁했을 것 같고 블로그에 올라온 그 글을 다시 읽어도 썰렁하다. 대학자도 저런 썰렁한 콩글리쉬 스타일의 농담을 하는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다.

여하튼 그가 “시류와 상관없이”라는 단서조항을 붙인 것이 오히려 그의 의중을 말해준다. 바로 미대선의 유력주자 배럭오바마의 슬로건인 “Yes We Can”을 빗댄 글이다. 은근히 힐러리클린턴에 대한 호감을 갖고 있는 것 같은 폴크루그먼이 악의 없이(?) 올린 글이라는 것이 내 결론이다.

한편 미국의 다른 개혁진영은 오바마의 이 슬로건에 적잖게 감동을 받은 듯 하다. 류동협씨의 블로그 포스트에 따르면 래퍼이자 제작자인 윌아엠(Will.I.Am)과 밥 딜런의 아들인 감독 제시 딜런(Jesse Dylan)이 오바마의 연설에 감명 받아 “Yes We Can”이라는 노래를 만들었고 가수, 운동선수, 배우 등 40여명이 이 뮤직 비디오에 참여하였다고 한다. 그리고 유투브 등 UCC사이트에서 폭발적인 인기를 얻고 있다 한다.

패러디와 지지가 있다면 반대도 있다. 공화당 진영에서야 물론 전폭적으로 그를 반대할터이고 진보진영에서도 반대의 목소리가 있다. 개인적으로 팟캐스트로 청취하고 있는 더그헨우드 진행의 시사프로그램 Behind The News 최근 방송에서는 한 흑인 운동가가 출연하여 오바마의 보수성을 고발하였다. 그리고 그가 집권에 성공하게 되면 오히려 향후 흑인정치의 발목을 잡게 될 가능성이 있음을 경고하였다. 실제로 최근 오바마가 레이건을 개혁의 상징이라고 언급하였던 해프닝이나 정책에 관한 그의 보수성(일례로 헬스케어에 대한 보수성) 등을 볼 때 그가 현재의 정계에서 피부색만큼 급진적이지 않은 것은 분명한 사실이다.

이러한 정치 초년병에 대한 상반된, 그러나 폭발적인 반응은 개인적으로 5년전 대선주자였던 노무현 현 대통령 – 비록 노무현 대통령은 오바마에 비해서는 정치선배지만 – 에 대한 반응을 연상시킨다. 아무도 예측하지 못했던 상태에서 변방에서 혜성처럼 나타난 모양새하며 범 진보세력의 폭넓은 지지, 이에 대한 급진세력의 반발 등이 여러모로 비슷한 모양새다. 한편으로 후보의 급진적 이미지가 실제보다 과장되어 보이게 하는 시대적 상황도 비슷하다는 느낌이다.

뭐 바다 건너의 문제이니 국내대선보다야 당연히 관심이 덜 가거니와 그에 대한 정체도 잘 모르겠으니 호불호를 따질 계제는 아니다. 어쨌든 큰 이변이 없는 한 오바마든 클린턴이든 민주당이 정권을 탈취할 가능성은 높아 보인다. 개인적으로 이들 후보에게 바람이 있다면 한미FTA에 대한 전면 재검토를 해주었으면 하는 것이다. 그것이 미국의 자본을 위해서라면 문제겠지만 미국의 민중을 위한 실질적인 FTA가 되도록 재검토하여 주었으면 한다. 이을 통해 다시 한 번 국내에서도 한미FTA의 계급 및 국가간 편향성에 대한 이슈가 제기되고 자유무역에 대한 보다 진지한 고민이 이어졌으면 하는 바람이다. 물론 이 지랄맞은 국회의원 들이 날림으로 한미FTA를 국회통과시키지 않아야 한다는 전제조건이 있긴 하다.

참고할만한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