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으른 자를 위한 서비스, Read It Later

온갖 정보가 넘치다보니 이런 저런 뉴스, 블로그 포스트, 기타 글들을 그때그때 못 읽을 때가 많다(읽겠다고 브라우저를 열어놓고 트위터를 하는 경우도 상당히 많다). 이때 유용하게 쓸 수 있는 서비스가 이러한 글들을 모아놓았다가 나중에 한가하게 읽을 수 있는 InstapaperRead It Later가 있다.

Aviary getpocket-com Picture 1
Read It Later의 웹브라우저 화면

Instapaper는 개인적으로는 우선 회색 톤의 깔끔한 화면이 맘에 들어 진작 가입했지만 특별한 이유 없이 거의 쓰고 있지 않았다. 어제 쓸 만한 아이폰 앱을 찾다가 Pocket(이건 Read It Later가 제공하는 앱)이란 앱을 다운받았는데, 이걸 다운받고서 ‘이 서비스를 본격적으로 써볼까?’하는 맘을 먹게 되었다.

Untitled
Pocket 화면

‘Instapaper냐? Read It Later냐?’ 잠깐 기로에 설 수밖에 없었는데 Read It Later를 택했다. 디자인의 깔끔함에는 둘 다 우수하니 판단기준이 아니고, 에버노트와의 연동가능성에서는 둘 다 문제가 없어 이 역시 판단기준이 아니었는데, 결정적으로 아이폰 앱이 Read It Later는 무료, Instapaper는 4.99$였다. 🙂

사용법을 보면 웹브라우저로 나중에 읽을 만한 기사를 발견했을 때는 크롬이나 파폭에서 제공하는 부가기능을 통해 Read It Later로 저장하면 된다. 아이폰에서는 아쉽게도 사파리 웹브라우저에서는 그 기능을 제공하지 않는 것 같다(대신 자체 ‘읽기 목록’ 제공’). 하지만 트위터에서 기사를 열면 저장이 가능하다.

읽은 글이 더 저장해서 활용할 가치가 있다거나 공유할 가치가 있다고 여겨질 경우 스마트폰에서는 Pocket 앱의 맨 오른 쪽의 화살표 버튼을 클릭하여 에버노트에 담거나 페이스북, 트위터 등에 공유하면 된다. 데스크탑 웹브라우저에서는 지난번 소개한 Clearly 등으로 간단하게 에버노트로 보낼 수 있다.

Untitled
아이폰 앱에서 에버노트로 보내기

여기에 한 가지 팁을 더 소개하자면 지난번 소개했던 ifttt.com에서 Read It Later 와 다른 서비스와의 동기화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사실이다. 현재 제공되는 서비스는 트위터, 구글 리더, 유투브, Vimeo 등이다. 이 서비스에 가입하여 이들을 연동시켜 놓으면 다시 이들 콘텐츠도 Read It Later에서 즐길 수 있다.

ifttt
ifttt에서 제공하는 서비스

p.s. 테스트를 하느라 저장해본 기사인데 ‘입양인 성공이 한국의 자랑인가?’라는 기사의 일독을 권한다. 선진국에서 성공한 이에게만 적용되는 한국인 특유의 뿌리 깊은 “속인주의” 또는 얼치기 민족주의의 부끄러운 한 예를 소개한 글이다.

3 thoughts on “게으른 자를 위한 서비스, Read It Later

  1. hvq

    아이폰 사파리에서 read it later로 보내는 건 북마클릿을 북마크바에 저장해 두면 됩니다. 모바일에서는 좀 복잡한 과정을 거쳐야 하고 맥 사파리와 아이폰 사파리가 동기화되어있다면 맥 사파리 북마크바에 북마클릿을 올려두면 간단히 사용 가능. 전 read it later pro를 사용하다 readability 무료화된 후 옮겨갔다 read it later pro가 pocket이 된 후 잠깐 다시 사용하다 결국 다시 readabaility로 돌아간 경우인데요. ifttt에서 pocket은 읽은 아이템만 readability는 훼이보릿한 아이템만 연동시킬 수 있더라고요. 제 방식의 아카이빙엔 후자가 맞을 것 같아서. 전문이 아니라 링크만 연동되는 건 좀 아쉽지만요.

    Reply
  2. sticky Post author

    아침 출근 전이나 길가다가 후다닥 읽을 수 없는 기사들을 저장해 두기에 적당하더군요. 읽고 나서 더 두고 볼 가치가 있으면 에버노트로 보내고 말이죠. 🙂

    Reply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