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의 즐거움 : 食堂편

가조쿠식당
가츠돈, 함바그 등 우리에게 친숙한 일본분식을 내놓는 곳이다. 카레라이스에 함바그 등을 얹어 먹으면 할인을 해주는 것도 맘에 들고 전반적으로 깔끔한 맛이다. 이 식당에서 먹은 중 제일 감동한 메뉴는 밥 위에 얹어진 생강절임과의 조화가 환상적이었던 스끼야끼돈.

광화문 닭곰탕
질 좋은 닭다리가 한 개씩 들어가 있는 개운한 국물의 닭곰탕이 이집의 특기. 밥은 현미밥 등이 따로 담겨져 나와 양껏 덜어먹을 수 있다. 닭칼국수도 파는데 갈 때마다 닭곰탕만 먹어서 맛을 확인할 길은 없었지만 양질의 닭고기로 요리한 국수라면 분명 맛있을 것이다.

리틀파파포
이미 그 명성이 하늘에 닿아 갈 때마다 줄을 서서 먹어야 하는 베트남 쌀국수집. 내 경우엔 팍치를 너무 좋아해서 같이 가곤 하는 팀 동료와 함께 팍치를 따로 달라고 해서 잔뜩 집어넣어 팍치 향을 맡아가며 즐기곤 한다. 합정동에 가야할 강력한 이유 중 하나.

무삼면옥
평양냉면 식당 중에서 가장 심심한 육수를 내놓는 것으로 명성을 쌓은 식당. 처음 먹었을 때는 정말 냉수에 면을 말아서 내놓은 것이 아닌가 하고 의심하기도 했다. 그 뒤로 점점 육수에 맛이 진해지더니 가장 최근에 갔을 땐 현실과 타협한 양념 맛이 났었다.

봉피양
이 식당 역시 평양냉면으로 유명한 식당이다. 물론 평양냉면도 맛있긴 한데 내가 반한 것은 엉뚱하게 막걸리와 돼지갈비. 이곳에서 내놓는 막걸리는 송명섭이라는 분이 직접 빚었다는 生막걸리. 다른 막걸리처럼 달지 않고 걸쭉한 맛이 일품이라 냉면에 잘 어울린다.

산수갑산
식당 중에서 가성비를 따져보자면 랭킹 안에 반드시 들어가야 하지 않을까 짐작되는 식당. 찹쌀로 만든 순대와 맛있는 간이 듬뿍 담긴 모둠순대와 순댓국을 양껏 먹고 나서도 2~3만 원 대면 충분하다. 오늘 낮에 들른 유진식당과 함께 서울에서의 가성비 최고의 식당.

신성각
‘죽기 전에 가봐야 할 식당 33곳’이라는 포스트에서 보고 찾아간 중국식당. 메뉴는 짜장 종류와 탕수육, 그리고 군만두가 다다. 테이블이 4개여서 자칫 늦었다간 한참 기다려야 할 곳. “죽기 전에”까진 모르겠지만 한번쯤은 찾아가서 먹어볼만한 맛의 수타 짜장면이었다.

오가와
빠에 앉아서 요리사가 눈앞에서 직접 만드는 생선초밥을 한 시간여에 걸쳐 느긋하게 즐길 수 있는 초밥집. 혼마구로, 청어, 연어 등 10여점에 이르는 수준 높은 스시로 보는 즐거움과 먹는 즐거움을 함께 느낄 수 있다. 점심은 최근 가격이 올라 1인당 4,5000원.

진진
진진 역시 이미 “지역명물”이 되어 있는지라 따로 소개할 필요는 없을 것 같지만 어쨌든 ‘올해의 즐거움’ 중에 충분히 꼽을 수 있을만한 식당이다. 팀원들에게 소개해줬는데 모두들 맘에 들어 만족스러웠다. 미리 주문해야 먹을 수 있었던 대하 요리도 먹었다는 점이 포인트.

청정골
갈매기살이 실제로 어떻게 생긴 부위인지를 알고 싶으면 이 집에 가면 된다. 갈매기와 비슷한 모양의 돼지고기 부위인데 이집에서 내놓는 갈매기살은 서울 지역 다른 곳에서 맛보기 어려운 수준 높은 육질의 고기가 아닌가 생각된다. 주차가 어려우니 미리 감안하고 가실 것.

호미곶 : 막회물횟집
올해 먹었던 여러 음식 중에서도 이곳에서 점심에 먹은 생선구이와 저녁에 먹은 막회와 문어가 기억에 남는 음식이라 할만하다. 도미나 갈치 등 질 좋은 생선이 가득 담긴 생선구이도 일품이었는데, 산지에서 직송했다는 도톰한 문어도 술맛을 당기게 했던 별미였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