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은 탐크루즈의 적?

비가 참 지저분하게 오네요. 이런 날은 그저 방구들에 몸을 파묻고 만화책 스무 권 쌓아놓고 노는 것이 최고죠. 여기저기 예전 발자국을 뒤지다보니 2002년에 썼던 글이 있어서 퍼다 나릅니다. 지금도 그렇지만 정말 글발 후지네요.

요즘 매주 일요일 저녁이면 MBC스페셜이라는 프로그램에서 연속기획으로 “미국”에 대한 관찰기를 방영하고 있다. 찾아서 보진 않았어도 채널을 돌려 나오면 찬찬히 보는 편이었는데 의외로 내 자신이 미국에 대해 아는게 없구나 하는 생각이 들만큼 신선한 기획이 돋보였다. 미국을 “절대악”이나 “절대선” 어느 한쪽으로 몰지 않으면서도 우리와 다르다는 다양성의 원칙에 기초한 객관적 시각이 돋보이는 프로그램이다. 사실 절대악이라는 시각으로는 절대 다룰 수 없는 노릇이지만 그동안의 “선진국 컴플렉스”로 일관하던 구미선진국에 대한 겉핧기식 프로그램과는 다르다는 면에서 높이 사줄만하다.

특히 어제 방영했던 ‘헐리웃의 신화’는 영화라는 대중문화를 소재로 했다는 점에서 특히 흥미로웠는데 제작진이 파고들고자 했던 핵심주제는 헐리웃과 펜타곤과의 밀월관계이다. 카메라는 진주만 공습에서부터 시작된 미군부의 ‘프로패간다’로서의 영화의 역할에 주목하게 되었고 – 구소련은 건국부터 인지하고 있었던 – 이후 촬영협조를 미끼로 어떻게 헐리웃 영화의 의식형성에 영향을 미쳤는지에 대해 질문을 던지고 있었다.

이미 사상이 좀 삐딱한 사람이라면 의례 짐작할 수 있듯이 이 프로그램에서는 미국식 ‘배달의 기수’ 영화의 제작에 시나리오 작업부터 펜타곤이 깊이 관여하고 있음이 최근 공개된 국방부 문서나 현 펜타곤의 헐리웃 담당관의 인터뷰를 통해서 밝혀냈는데 특히나 흥미로운 사실은 우리가 추억의 80년대 영화로 기억하고 있는 Top Gun의 주적은 원래 ‘북한’이었다는 사실이다.

펜타곤은 70년대의 반전분위기 이후 악화일로를 걷고 있던 군에 대한 일반의 이미지를 개선하기 위한 수단으로 영화 탑건을 선택하였고 희대의 섹시남 탐크루즈와 베를린의 멋진 테마곡으로 무장한 이 전형적인 ‘미국판 배달의 기수’는 그야말로 대히트를 기록하며 당초 펜타곤의 의도를 150% 달성하는 수확을 거두었다(다음해 사관학교 입학자가 전년 대비 5배 증가하였다 한다 -_-;). 그런데 시나리오 작업부터 밀착개입하였던 펜타곤은 시나리오 팀이 당시 화해 분위기에 있던 북한을 주적으로 설정한 사실을 알고 이를 지적 소련으로 바꾸었다는 사실이 탑건의 시나리오 작가와의 인터뷰에서 밝혀진 것이다.

참 재미있기도 하고 씁쓸하기도 한 사실이다. 우리가 아무런 생각없이 웃으며 즐기는 영화, 음악 등의 대중문화 – 특히나 구미의 대중문화 – 의 뒷면에 숨겨져 있는 그 문화적 오만함, 인본주의에 대한 무신경이 우리를 당황스럽게 하는 장면이다. Take My Breath Away의 뮤직비디오에 삽입된 우리의 주인공 탐크루즈의 멋진 기관총 난사에 의해 폭파된 전투기에 탑승한 조종사가 북한군일 수 있다는 사실은 ‘악의 축’이면서도 ‘대중문화의 축’인 미국의 존재에 대한 근본적인 굴욕감과 무력감을 느끼게 한다.

얼마전 새 007 시리즈에 북한군 장교로 출연을 제의받은 차인표의 행동은 그런 면에서 소극적인 저항이라고 할 수 있을까? 우리가 메이저 레코드사의 상업적 의도나 헐리웃 영화의 친미적인 프로파간다에 저항하면서 – 적어도 물들지 않으면서 – 서구 대중문화의 단맛만을 향유할 수 있을까?

그러한 시도는 영화계에서나 음악계에서 주로 ‘인디’라는 형용사가 붙은 생산자들에 의해 주도되기는 하였다. 영화에는 Michael Moore 와 같은 반골이 있고 음악계에서도 The Clash 등 소위 좌파 밴드들이 예술적 성취와 사상적 성취를 동시에 이룬 케이스가 있지만 이 역시도 소위 메인스트림이라는 거대한 괴물과 상대하기에는 너무 왜소한 다윗일 뿐이다. 또한 사실 나 자신도 매사에 그렇게 심각하게 문화를 즐기고 싶은 것도 아니다. 다만 일상을 자연스럽고 꾸밈없이, 그러면서도 “정치적으로 올바른(!)” 그런 영화와 음악을 즐기고 싶을 따름이다.

너무 거대한 소망일까?

결국은 ‘미국만세’, ‘자본주의 만세’라는 자가당착식 지뢰를 피해 가는 소극적인 소비행태를 취할 수 밖에 없는게 나의 한계인듯 하다. 🙂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