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g Archives: 텍스트큐브

잡담

#1
블로그가 갈수록 늘어나고 있어 정리가 잘 안된다. 더러운 성질의 고질적인 병폐다. 일단 블로그1은 리뷰를 위주로 한 블로그로, 블로그2는 사실관계를 위주로 한 fact book 으로, 블로그3은 당연히 음악에 관한 블로그로 꾸며갈 생각이다. 몇 살 먹을 때까지 이러고 살까?

#2
어떤 블로거가 나를 ‘용어에 집착하는 재야의 아웃사이더’ 부류로 – 날 명시한 것은 아니지만 내 글을 링크해놨으므로 – 표현했던데 살짝 실망이다. 여태 내 글을 주의깊게 읽어보셨다면 내가 “재야의 아웃사이더”는 아니라는 사실 정도는 파악하실 수도 있었을 텐데 말이다. 🙂 난 요즘 집중적으로 욕먹는 구조화금융 관련으로 상당히 오랫동안 일해 왔다. 내 삐딱한 글은 주로 업무과정에서 내가 했던 일들의 타당성, 정당성 등에 대한 반추 성격의 글이다. 암튼 나름 인사이더라는…

#3
요즘 음악과 트위터가 결합된 서비스라 할 수 있는 blip.fm에서 재밌게 놀고 있다. last.fm과 달리 내가 소개하는 음악의 반응을 실시간으로 접할 수 있다는 점이 매력적이다. 한편 비즈니스 모델의 가능성도 꽤 높이 쳐줄만한데 음악이 뜨는 바로 즉시 해당 아티스트에 대한 아마존의 mp3 판매 사이트가 링크되어 있어 이익으로 바로 연결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한글이 지원되지 않는다는 점이 한국인 사용자들에게 단점.

#4
블로그 하나를 구글의 블로그 이벤트와 때맞춰 텍스트큐브로 옮겼다. 그 블로그의 폐쇄적인 특성으로 비추어 보건데 이벤트에 당첨될 확률은 중국 위안화가 기축통화가 될 확률보다도 적을 것 같다. 어쨌든 새로 이용해본 텍스트큐브 서비스에 대체로 만족하고 있다. 티스토리의 그것과 같은 듯 다른 인터페이스가 신선하다.

‘댓글 알리미’ 기능에서 재밌는 것 발견

텍스트큐브 사용자라면 누구나 아시겠지만 ‘댓글 알리미’라는 기능이 있다. 내가 같은 텍스트큐브 이용자의 블로그에 댓글을 남기고 그 이용자가 답글을 남길 경우 이를 알려주는 기능이다. 알리미 기능은 내 댓글에 달린 답글의 앞부분만 뜬다. 아래 캡처 이미지를 보다 재밌는 것을 발견했다. 전혀 상관없는 답글들이 서로 대화를 하고 있는 것처럼 느껴진다. 특히 세 번째와 네 번째, 다섯 번째와 여섯 번째의 답글들이 그렇다. 🙂 뭐 웃자고 올리는 글이니 익명처리는 하지 않겠다.

김우재님. 제 블로그가 “고문하는 수준”이라고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