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g Archives: OTL English

영어에 관한 “건방진” 조언 하나

목표를 달성하는 첫걸음은 실현 가능한 목표를 세우는 것이다. 실현가능한 목표를 세우는 방법에는 두 가지가 있다. 첫째는 스스로 목표라고 생각했던 상태(즉, 미국사람처럼 영어 잘하기)를 잘게 쪼개는 것이다. 예를 들면, 미국사람처럼 말하기, 미국사람처럼 듣기, 미국사람처럼 글쓰기 등과 같이 나누고, 이들 각각을 공략하는 것이다. 또는 토플이나 토익 시험에서 몇 점 받기 등과 같이 나누는 것이다.[OTL English, 김현, 파워북, 2008년, p21]

내 블로그 벗이신 김현님(블로그 가기) 께서 이번에 출판하신 – 고맙게도 선물받았다 – OTL English의 한 구절이다. 공감이 가는 부분이라 옮겨본다. 한국인들이 흔히 영어에 대해 가지고 있는 편견 한 가지가 생각난다.

“우리나라 사람들은 토플 토익은 잘 보는데 미국 애들 앞에서 말하라면 한마디도 못해.”

쉽게 말해 우리나라 영어교육이 잘못 되었다는 것이다. 맞는 말이다. 그런데 한편으로 그게 또 뭐 그리 잘못되었는가 하는 생각도 든다. 토플 토익 점수 좋고 말 한마디 못하는 사람은 일단은 독해나 문법, 또는 듣기 등은 강하다는 사실을 증명하지 않았는가 말이다. 이제 말하기와 쓰기만 – 요새는 이걸 보탠 토플도 등장했지만 – 잘하면 되는 것이다.

그리고 또 정확히 말하자면 말하기를 못하는 것도 아니다. 단지 자신들이 이상적으로 생각하는 네이티브스피커처럼 말을 못할 뿐이다. 우리나라 사람들은 흔히 문법 틀릴까봐 말하다 입속으로 한참 문장을 되새김질한다. 그리고 어찌어찌 외국인에게 말을 했을 때 그 사람이 “You can speak English very well!”하면 또 이렇게 대답한다. “No, No, I can’t!” 또는 “You’re welcome.”.

그 사람들은 대개 공치사하는 것도 아니고 실제로 그렇게 생각하기 때문에 그렇게 말하는 것이다. 우리나라 사람이 베트남 가서 베트남 사람이 제법 문장구조를 갖춘 한국어로 말 걸어오면 당연히 나올 반응이고 또 실제로 같은 아시아인치고는 제법 영어를 구조를 갖춰 구사한다고 한다. 문제는 겸양지덕이다. 겸손도 병인지라 겸손하지 않아도 될 때에 겸손한 것이다. 외국인이 영어 잘한다고 그러면 그냥 “Thanks.”하던가 “I’m proud of myself.” 하시면 된다.

그런 면에서 나는 개인적으로 생각할 때 영어실력을 늘리는 가장 좋은 비법은 그냥 하면 되는 것이라고 생각한다. 그냥 영어책 계속 읽으면 되고, 영어로 된 웹사이트 계속 찾아가면 되고, 외국인 앞이라고 문법 틀릴까봐 쫄지 말고 그냥 하면 된다. 그리고 영어를 수단으로 생각하면 된다. 말 못하고 독해만 잘하는 것이 문제가 된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그 사람의 목적에 부합하면 된다. 같은 미국인이라도 4살짜리 꼬마는 말은 해도 글은 못 읽는다. 그 꼬마의 영어 사용 목적에는 아직 읽기는 편입되지 않았기 때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