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부동산 시장 스케치

금요일, 중국 중앙은행(중국인민은행 : 역자주)은 처음으로 자산투자, 토지계약의 규모 및 가격의 감소 등을 들어 중국의 집값이 전환점에 도달했다고 인정하였다. 부동산과 수출부문 모두가 난항을 겪는 가운데, 중국성장의 경고등이 빨갛게 반짝이고 있다. 지난 위기에서처럼 중국의 지도자들은 재빨리 대처하고 있지만, 이번에는 선택이 제한되어 있다. 중국의 둔화세는 중국의 소비자를 타깃으로 하는 호주나 브라질의 원자재 생산자에서부터 미국의 수출업자, 위기에 시달리며 재무적 후원자를 찾고 있는 유럽에 이르기까지 전 세계적으로 매우 심대한 영향을 미칠 수도 있다. 금속류는 그 중에서도 가장 타격을 받을 것이다. 중국의 건설업은 전 세계에서 철광석에 대한 가장 큰 수요처다. 그리고 전례 없이 전 세계적으로 중요해진 중국의 소비 역시 중국 가계의 절반가량의 부가 부동산 자산에 연관되어 있기에 손상을 입을 수도 있다.[China’s Bind: How to Avoid a Crash Landing]

중국경제의 그동안의 성장은 수출과 부동산의 활황세에 크게 의존해왔다. 하지만 최근 중국의 수출증가율, 산업생산증가율 등 주요경제지표가 연속 하락세를 보이며 중국경제에 적신호가 들어오고 있다. 이 와중에 성장의 또 하나의 축인 건설경기마저 위축될 기미를 보이고 있어 우려가 증폭되고 있다.

지난 11월 24일 인민은행 조사부문, 상업은행, 중국은행감독관리위원회 통계부문, 학계, 개발회사 임직원 등이 북경에서 모여 “부동산 금융 리스크 관리 세미나”를 개최하였다. 이날 모임은 부동산 경기침체의 위기감에 따른 세미나의 성격으로, 참석자들은 “자산가격이 전환점에 이르렀다”는데 의견을 모았다.(원문보기)

우선 중국의 부동산 시장의 침체가 중국에 어떤 영향을 미칠 것인지에 알아보려면, 건설업이 중국경제에 차지하는 비중을 살펴볼 필요가 있다. 건설업의 생산액이 중국의 GDP에서 차지하는 비중에 대해서는 금융정보 사이트 Seeking Alpha에 기고하는 Kurt Shrout의 자세한 분석이 유용할 것 같아 소개한다.

그의 분석에 따르면 중국의 건설업 비중은 GDP 대비 20~22% 수준이다. 전 세계적으로 볼 때 해당비율이 약 11%의 수준이니, 건설업이 중국경제에서 차지하는 비중을 짐작할 수 있다. 소씨테제네럴이 분석한 비율은 19%수준으로 Kurt의 분석과 큰 차이가 없다. 그리고 이런 비중은 세계 최고 수준이다.

한편 Kurt는 중국에서의 건설업 비중이 이렇게 높은 이유를 나름대로 분석해놓았는데 ▲ 중국이 개발도상국이라는 점 ▲ 과거의 중국 주택들이 매우 열악한 사정이었다는 점 ▲ 중국의 신용위기를 위한 5,860억 달러의 경기부양 패키지가 대부분 건설에 기반을 둔 경기부양 프로젝트였다는 점을 들었다.

모든 건설현장이 주택사업은 아니겠으나 부동산 시장의 침체가 중국경제에 미칠 영향이 다른 나라의 그것보다 클 것임을 미루어 짐작할 수 있다. 침체 신호는 중앙은행의 세미나 말고도 빚을 갚지 못한 한 부동산 업자의 자살에서도 읽을 수 있다. 그는 자신의 프로젝트를 위해 월3%의 빚을 쓰고 있었다 한다.

하나금융연구소의 “글로벌 불확실성의 새로운 원천, 중국”이란 리포트에서는 중국이 직면한 위험을 투자 버블 붕괴 위험, 부동산 버블 붕괴 위험, 지방정부 부채의 디폴트 위험, 그림자 금융 부실, 정권 교체에 따른 위험 등을 들고 있다. 그런데 이 다섯 중 네가지 위험이 부동산 시장과 관련된 위험이다.

중국인민은행이 세미나에서 밝혔듯이 “은행과 회사의 관심사는 20%의 집값 하락이 묻지마 매도로 이어질 것인가, 관련 당국이 이런 연쇄 고리를 통제할 효과적인 정책수단을 강구할 수 있을 것이냐”하는 것이다. 중국의 재정흑자는 이런 우려에 대한 방어선이긴 하지만 그 선택권은 2008년보다 폭이 좁을 것이다.

2 thoughts on “중국 부동산 시장 스케치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