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거 소회

이 블로그에서는 의회정치에 관한 이야기는 되도록 쓰지 않으려고 생각했지만 이번 재보궐 선거를 지켜보며 느꼈던 소회에 대해선 몇 마디 남겨두는 것이 좋을 것 같아 글을 남긴다. 선거가 끝나고 이른바 범야권의 참패와 그 뚜렷이 보이는 패인이 안타까워서 트위터에 몇 마디 했다. 민주당과 민주노동당의 원칙 없는 단일화에 대한 비판이었다.

여러 항의 트윗이 눈에 들어왔다. 그 중 하나는 내 트윗의 “싸가지”없음을 비판하면서 “너희나 잘 하세요”라는 내용의 트윗이었다. 그래서 나는 “왜 민주당이나 민노당을 까면 진보신당 당원이라고 생각하는지 모르겠다”는 트윗을 남겼다. 그랬더니 다른 트위터러가 그 트윗을 RT하면서 “대안이 없으니 욕을 듣죠”라고 답하였다.

하지만 그 트윗은 엄밀히 말해 답이 아니었다. 난 진보신당 당원이 아니라 했는데 그 트윗은 필시 ‘진보신당이 대안이 없으니 욕을 듣는’ 것 아니겠냐는 소리였기 때문이다. 엄한 소리였다. 그런데 정작 놀란 것은 그 트위터러의 프로필이었다. 프로필에 보니 민주노동당원이었다. 내가 민주노동당원일때 지겹게 듣던 소리를 민주노동당원에게 들은 것이다.

그 사람이 생각하는 대안이란 무엇일까? 내가 물었지만 그는 답이 없었다. 그래서 내멋대로 추측해보자면 그것은 지난 지자체 선거에서 성공했다고 자평하는 야권 단일화인 것 같다. 즉 민주노동당은 야권 단일화에 나서 성공했는데 진보신당은 그러지 않아 대안이 없는 것이라는 논리인 것 같다. 이 역시 80년대 이후 지겹게 들어오던 레퍼토리다.

그렇다면 옳고 그름, 대안의 있고 없음을 다 떠나서 이번 은평을 선거만을 놓고 보자. 그것이 “대안”이었냐고 묻는다면 나는 남은 인생 내내 그것은 대안이 아니었다고 자신 있게 말할 수 있다. 여당의 승리를 막기 위한 범야권의 단일화라는 것이 고작 부패 의혹이 강한 전혀 개혁적이지 않은 정치인으로의 단일화라면 대체 어떤 의미가 있는 것인가?

장상 씨는 이미 지난 김대중 정권에서 도덕적으로 올바르지 않다는 사실이 밝혀진 인물이다. 청문회 내내 모르쇠로 일관하던 그의 스타일은 그 뒤 많은 부패의혹의 공직후보들에 의해 답습될 만큼 한 전형을 만들었다. 민주노동당은 당연히 그를 반대했다. 그런데 그뒤 어떻게 상황이 바뀌었기에 민주노동당은 그를 야권의 후보로 추대한단 말인가?

그러고도 결과는 패배였다. 명분 없고 대안 없는 “대안”이 낳은 당연한 결과다. 이재오가 너무 강했다고? 그러면 문국현은 그를 어떻게 이겼을까? 정치시장에서 허접한 상품이라도 “야권”표만 붙여서 내놓으면 ‘야권 오다꾸’들이 상품을 구매해줄 것이라는 ‘애플적’ 오만함이 어느새 민주당 뿐 아니라 민주노동당에도 각인되어 있는 것이 아닐까?

대안에 대해 다시 생각해보자. 정치시장에서의 한나라당과 민주당의 과점체제가 너무 견고하기 때문에 틈이 없으니 단일화만이 답이라고 생각하면 바로 이번 선거에서 민주노동당이 얻은 광주의 득표를 생각해보라. 한때 10%를 훨씬 상회했던 민주노동당의 지지도를 생각해보라. 한때 “우리의 꿈은 너희와 다르다”고 선언하면서도 얻은 지지도다.

물론 민주당, 국민참여당 등 범야권 지지자들 중에는 심정적으로 사상적으로 진보정당의 지지자들과 겹치는 부분도 적잖이 있을 것이다. 때로는 원칙을 세운 연대도 가능하다.(주1) 그렇지만 민주노동당이라는 “진보정당”이 지난 선거와 이번 선거에서 보여준 모습은 연대라기보다는 굴종이었다. 이제 유일한 로드맵은 민주당과의 합당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 정도다.

(주1) 유시민 씨로의 단일화마저 얼마나 민주노동당의 기본원칙을 깬 연대였는지는 여기를 참고하라

6 thoughts on “선거 소회

  1. Inkyung

    민주노동당에 어떤 미래가 있을지 저도 궁금하군요. 과연 지금처럼 야권 연대만으로 먹고 살수 있으려나요? 민주당이 집권하면 한나라당하고 야권연대할려나?

    Reply
  2. easybird

    애플적 오만함에 비유하기엔 야권연대의 퀄리티가 너무 떨어지는듯.. 환불도 안되고.. 암튼 뭘 믿고 그렇게 오만한지들 모르겠어요..

    Reply
  3. foog

    현직 언론인이 곧바로 정치권에 합류한 데 따른 정치적 부담이 있지만, 선거공학으로만 볼 때는 민주당에 안성맞춤 카드였다. 정세균 대표와 박지원 원내대표까지 나서면서 신경민 선임기자 영입에 공을 들였고, 신경민 선임기자 역시 재보선 출마 문제를 깊게 고민했다. 그러나 ‘장상’ 벽에 부딪히면서 영입 시도는 불발됐다. 은평을 민주당 후보 공천에 사활을 걸었던 장상 후보 쪽에서는 격렬하게 저항했고, 구 민주당 쪽 인사들은 정세균 대표가 컨트롤 할 수 있는 이들이 아니었다.
    http://www.mediatoday.co.kr/news/articleView.html?idxno=89972

    Reply
  4. erte

    하아.. 사실 이번에 장상씨 공천된거 보면서, 민주당이 당 접을때가 되었구나… 하는 생각을 했었습니다. 사실 색깔로 보자면 민노당보다는 진보신당이 ‘수정주의적’이라는 비난을 들어야 할 거 같은데, 오히려 민노당이 이렇게 빨리 타락(?)하는게 쫌 씁쓸하면서도 재밌네요.

    Reply
    1. foog

      진보신당은 사상적 스펙트럼은 수정주의적이라기보다는 다양하게 분포되어 있는 편인 것 같은데 아직도 지도부는 비판적 지지론에 대한 트라우마가 있는 이들이 많아 민노당처럼 그렇게 일사분란하게 움직이지 못할거에요.

      Reply
  5. foog

    정성희 최고위원은 “은평을 패배의 1차적 책임은 민주당의 잘못된 공천에 있지만 민주노동당이 비민주 진보대연합에 대한 노력 없이 ‘이재오 심판’만을 외치며 민주당과의 연대로 가버린 것이 지적되어야 한다. 은평을 결과와 광주에서의 민주당 의원들의 기자회견 행태는 진보진영이 ‘반MB 범야권연대’의 일면에만 빠져서는 안 된다는 경종을 울린 것”
    http://www.redian.org/news/articleView.html?idxno=19381

    Reply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