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경제 성장률 및 2009년 전망

세계경제 성장률 및 IMF가 전망하고 있는 2009년 성장추이다.

자료 : “The Global Slumpometer,” The Economist, 2008.11.6

전 세계적으로 보자면 전후 가장 혹독한 1%대의 성장률에 시달리게 될 것이다. 이전에도 1%대의 성장률을 보이던 시절이 있긴 했지만 그나마 그 시기는 여전히 선진국에서의 성장이 한계에 부닥쳐 정체되어서 라기보다는 석유 값의 폭등이라는 외부변수에 기인한 측면이 강하다. 그리고 선진국 내부에서는 여전히 플러스 성장이 지속되었다. 이번에 닥쳐올 전 세계의 실물경제 침체는 이전과는 다르게 선진국의 성장률이 예외 없이 마이너스로 추락할 것으로 예측되고 있다.

2차 대전 이후 최초라고 하니 전후세대가 인구의 거의 대부분을 차지하는 상황에서는 대부분의 사람들에게 사상 초유의 사태라 봐도 무방할 것 같다. 그나마 1%대의 성장률을 유지하리라는 예측은 개도권에서 성장률을 보충해주기 때문이다. 개도권은 그나마 나은 사정이라고 개도권 소속인 우리나라가 좋아할 일은 별로 아니다. 거개가 중국의 경제성장률이 받침목이기 때문이다.

전문가들은 내년 중국의 성장률을 8%대로 보고 있다. 하지만 일부 전문가들은 중국에게는 실질적인 제로성장이나 마찬가지인 6%대로도 예측하고 있다. 여하튼 중국이 내년을 어떻게 견뎌내는 가가 전 세계 실물경제에 큰 영향을 미칠 것임은 분명한 사실이다. 이러한 우려를 잘 알고 있는 중국 당국 역시 엄청난 자원을 동원하여 경제성장을 촉진시키려 하고 있다. 이 시점에서 궁금증이 하나 생긴다. 등소평이 개방경제를 실시하지 않았다면 과연 지금 전 세계 자본주의 지형은 어떻게 발전하였을까?

4 thoughts on “세계경제 성장률 및 2009년 전망

  1. IMF가 10월에 발표한 정기 전망을 11월에 뒤집어 버리는 사태도 초유의 일이었지요..
    울나라는 내년에 긍정적으로 보면 1% 부정적으로 보면 0% 전후반이 아닐까 싶어요.
    수출이 급격하게 줄겠지만 요즘 속도로 보면 수입도 그 이상 줄어들 것으로 보여서 GDP 중 ‘순수출’ 부문이 플러스를 기록하지 않을까 싶네요..
    물론 부동산 시장이 진짜 급격히 폭락한다면 마이너스로 가겠지요..

    그건 그렇고.. 대운하가 경제성장률에 기여하는 바는 극히 미미하다고 하는데.. 그럼에도 불구하고 요즘 마이너스 성장 전망이 오히려 대운하 불을 지피는 것 같아 짜증나네요.. 미국처럼 (위기가 지나간 후 진짜 성장의 발판이 될 수 있는) 그린 산업에 투자한다든지 정말 제2경부고속도로를 깐다든지 하면 모를까 나중에 두고두고 후세의 저주를 받을 것을 그렇게 하고 싶다고 난리를 치는 인간들의 머릿속이 궁금해요. 그렇게 나쁜 역할로 역사 교과서에 등장하고 싶은 것인지..

    아참, foog님 한RSS 구독자 수가 800명을 넘어섰더군요.. 대단하십니다. 축하드려요~

    Reply
    1. foog

      대운하 쇼를 보면 19세기 미국 주식시장의 철도주식의 광기가 연상됩니다. 그런데 그때는 자금조달이라도 가능한 구조였는데 지금의 대운하는 도저히 자금조달이 가능한 구조가 아니라는 점에서 그때보다 더 비극적입니다. 이 광기는 뭐 따로 유사 사례가 없는 헛지랄이라 할 수 있죠. 그런 면에서의 오리지널은 인정해줄 수 있겠죠.

      구독자수가 어느새 그렇게 되었더군요. 분에 넘치는 구독자수가… ^^;

      Reply
  2. 요시토시

    요즘은 그냥 상승이나 하락이나 영원한 것은 없을테니
    그냥 맘편히 욕심 안 부리고 살아야지 싶습니다. (^^);;;

    Reply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