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g Archives: 공산당선언

정말 맑스는 옳은 게 하나도 없을까?

요즘 이러저러한 주제로 영양가 있는 대화를 나누느라 자주 가는 블로그에서 어떤 분이 “맑스가 옳은 것도 있다고 외치는 정신못차린 공산당 잔당들이 있다”고 하시기에 – 물론 그 분은 다른 맥락에서 이야기하셨지만 – 나는 나대로 ‘정말 맑스가 옳은 것은 하나도 없나?’라는 의문이 들어 또 책꽂이에서 책 한권을 꺼내 일부를 발췌해보기로 했다. 옮긴 글은 Karl Marx 의 공산당선언.

이것은 물론 처음에는 소유권과 부르주아적 생산관계를 전제적(專制的)으로 침해함으로써만 이루어질 수 있다. 이 전제적 침해는 경제적으로는 불충분하고 불안정한 것처럼 보일지 모르지만 운동이 경과하면서 스스로를 극복해 갈 것이다. 전제적 침해는 생산양식을 전면적으로 변혁시키는 피할 수 없는 방책이다. 나라마다 그 방책은 다를 것이다. 그러나 가장 선진적인 나라에서는 다음과 같은 것들이 아주 일반적으로 적용될 것이다.

1. 토지 소유의 폐지와 모든 지대를 국가 경비로 전용
2. 소득에 대한 고율의 누진세
3. 모든 상속권의 폐지
4. 모든 망명자와 반역자의 재산 몰수
5. 국가자본 및 배타적인 독점권을 가진 국립은행을 통하여 신용을 국가의 수중으로 집중
6. 운송수단을 국가 수중으로 집중
7. 국가가 소유하는 공장 및 생산도구의 증대. 공동계획에 의거한 토지의 개간 및 개량
8. 모두에게 동등한 노동의 의무 부과. 농업을 위한 산업군대의 육성
9. 농업과 공업의 결합. 도농간의 격차 점진적 해소. 인구 분포의 전국적 균일화
10. 공립학교에서 모든 어린이에 대한 무상교육 실시. 오늘날과 같은 아동들의 공장노동 폐지. 교육과 생산활동의 결합 등등.

[레즈를 위하여 中 제2부 다시 번역한 공산당선언, Karl Marx, 장석준 번역, pp 312~313]

과연 이중에서 오늘날 몇 가지나 현실사회에서 실현되고 있을까 한번 짚어보는 것도 흥미로울 것이다. 또한 자기가 위에 나열된 주장 중 몇 가지나 동의하는지 세어보는 것도 재밌을 것이다. 다섯 개가 넘으면 당신도 유사 빨갱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