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g Archives: 모노라인

안 망하려고 신용을 조작(?)하려는 서구 금융권

금요일의 뉴욕 증시 그래프다. 롤러코스터가 따로 없다. 불과 장 마감 35분 만에 저런 모습이 연출되었다고 한다. 이 기상천외한 그래프를 연출시킨 장본인은 씨티그룹과 와코비아 등 8개 은행들이 Ambac의 자본 확충을 위해 30억 달러를 보증하는 것을 검토하고 있다는 뉴스라 한다. 이렇게 될 경우 Ambac 은 AAA를 유지할 수 있을지도 모르고 이에 따라 금융시장이 한숨 돌릴 수 있는 여유가 생길 것이기 때문이다.

현대 자본주의 사회, 더 폭넓게 화폐와 시장에 의해 유지되는 문명을 신용사회라고 할 수 있다. 신용(credit)이 없으면 거래는 이루어지지 않는다. 화폐에 대해 누군가가 지불을 보증해줄 것이라는 믿음이 없으면 시장에서 그 화폐는 종이 쪼가리나 다름없다. 그래서 흔히 화폐에는 고대로부터 지도자의 얼굴이나 주된 보증기관의 이름이 – 즉 지불을 보증해줄 기관 – 박혀져 있는 것이다. 또 하나의 화폐인 카드가 신용카드(credit card)인 사실을 상기하라. 신용이 없으면 문명은 무너진다.

금요일 미국의 경제 지배자들이 모여서 한 일이 바로 이 신용을 유지하려는 필사의 노력이었다고 할 수 있다. 채권은, 특히 지방채나 회사채 등은 역시 화폐와는 신용수준이 비교가 되지 않으므로 이 채권이 믿을 만 하다는 제3의 권위 있는 기관으로부터의 보증이 필요하게 된 것이고(주1) 바로 Ambac 등 모노라인(주2) 업체들이 별로 어울리지 않게 그간 지방채와 서브프라임 모기지 채권 등을 보증하여 온 것이다. 그리고 이들 모노라인의 신용등급은 또 다시 무디스와 스탠다드앤푸어스(S&P) 등이 매겨주었고 그들의 실제 보증여력보다는 – 즉 자본금 규모 – 이것이 그들의 사업밑천이었던 것 같다.

이제 누가 보아도 모노라인 업체들은 그들 스스로가 AAA 의 신용등급을 유지할 자격이 안 되는 이들이고 신용등급 하락이 임박하였는데 이로 인해 엄청난 대손상각이 불가피한 은행들이 다시 모노라인 업체에 울며 겨자 먹기로 돈을 보증해서 신용등급을 유지시키려 하니 미국에 ‘고스톱’은 인기가 없어도 ‘짜고 치는 고스톱’이라는 격언은 잘 알고 있는 것 같다.(주3) 개인적으로 보기엔 ‘신용’을 가지고 장난치고 있다는 인상이다. 제대로 된 신용이 아닌 서류상의 신용을 유지하기 위해 안간힘을 쓰고 있는 모습이 코미디가 따로 없다.(주4)

과거 물질문명 사회가 모두 그러했지만 특히나 자본주의는 ‘신용’이 추락하면 피해는 가공할 정도로 크다. bank run, fund run 과 같은 재앙들은 서류상의 신용뿐 아니라 실제 사람들의 마음속에 자리 잡고 있는 어떠한 시장의 권위에 대한 믿음에 기반을 두고 있는 것이고 이것이 무너졌을 경우 발생하는 공포(panic)로부터 발생하는 것들이기 때문이다.

이를 기회로 이해당사자들이 신용 거품의 제거, 진정 신뢰할만한 신용의 창출에 대해 고민하여야 할 때로 보이는데 그게 쉬운 일은 아닐 듯 싶다.

(주1) 우리나라의 경우는 대표적으로 한국기업평가나 한국신용평가 등이 신용등급을 매긴다

(주2) 채권보증회사의 일종으로 채권 발행자에게 부도가 났을 때 채권에 대한 원금과 이자의 지급을 보증해주는 기관이다. 크게 모노라인과 멀티플라인로 나눌 수 있다. 모노라인은 주로 자본시장에 중점을 두고 있는 기관이며, 멀티플라인은 부동산 등 각종 재산과 그에 대한 위험까지 보증해주는 기관이다.

(주3) 우리나라도 최근 똑같지는 않지만 비슷한 모습이 연출되었는데 은행들이 모여서 과도한 부동산PF 대출 등으로 자금경색을 겪고 있는 건설업체에 긴급자금을 융통시켜 주기로 한 사실이 그러하다. 채무자를 망하게 하면 안되기 때문이다.

(주4) 물론 유사 이래 이런 코미디가 다반사였던 것만은 분명하다

현재의 美금융위기에 대한 간단한 메모

미국의 현재 금융시장과 부동산시장에 지속적으로 관심을 가지고 계신 분들은 대충 아시겠지만 현재의 시장은 서브프라임 모기지 채권을 발행했던 금융기관에서 그 채권들의 등급을 매겨주었던 MBIA, FGIC 등 이른바 모노라인이라 불리는 채권 보증업체(주1) 로 불똥이 튀고 있다.

이들 업체는 원래 각 주나 공공기관 등이 발행하는 지방채의 등급을 평가해주는 업체였는데 모기지 시장의 성장과 함께 급성장한 업체들이다. 문제는 이들 업체들이 그들의 보증여력에 맞지 않게, 그리고 엄밀한 평가 없이 서브프라임 모기지 채권 등에 무작위로 우량등급을 매겨버렸다는 사실이다.(주2)(주3) 이에 따라 1차 투자자들이 자산유동화를 위해 시장에 내놓은 파생상품을 2차 투자자들이 안심하고 살 수 있었던 것이다.

그런데 서브프라임 사태가 불거지면서 부실채권이 급증하게 되고 모노라인 업체들은 밀려드는 부실채권에 두 손을 들어버린다. 이에 뒤늦게 S&P, 무디스 등은 AAA 등으로 분류되던 모노라인 대표업체들의 신용등급을 강등시켜버렸다(관련글). 이렇게 되면 이들이 보증을 선 채권의 신용등급도 하향조정이 예상되며 이경우 은행과 투자자들은 추가적인 대규모 상각에 나서야 한다. 또한 그들 업체가 보증한 다른 채권도 덩달아 부실화된다. 서브프라임의 여파가 여타 분야로 전염되고 있는 상황이다.(관련기사)

한편 투자의 귀재 워렌 버핏은 모노라인 부실로 인해 등급이 억지로 강등될 지방채를 재보증 해주겠다고 제안하였다. 이미 그는 지방채는 서브프라임의 희생양 일뿐 먼지만 털어내면 나름 훌륭한 투자처라는 사실을 간파한 것이다.

어쨌든 연준은 새로운 자금 공급 시스템인 TAF 를 통해 추가유동성을 지원하면서 점차 유동성 위기가 해소될 전망이라고 한다. 정말 그렇게 될지 그렇게 된다면 그 기간이 얼마나 소요될지 알 수 없지만 그 과정에서 대규모IB, 대규모 채권투자자, 위에 언급한 모노라인 등은 요리조리 빠져나가 손해를 최소화하고 우두머리들은 실무자들을 희생양으로 삼을 것이다. 그리고 모기지 소비자들은 가장 큰 피해자가 될 것이다. 세계 자본주의는 또 한 번 그렇게 모순을 털고 나아갈 것으로 보인다.

(주1) 美 채권보증사(Monoline)는 당초 지방정부채 등 금융보증 전문회사로 출발 했으나 1980년 중반 이후 증권화상품으로 업무영역을 확대

(주2) 6대 주요 채권보증사들의 서브프라임 ABS 보증채무는 343억 달러, CDO 보증채무는 237억 달러로 세후손실은 약 95억 달러로 추정(S&P)

(주3) 이들이 보증을 선 채권규모는 약 2.4조 달러로 추산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