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위기에 관한 다큐멘터리 Inside Job 短評

2008년의 금융위기는 내가 여태 살아오는 동안에 겪었던 중 가장 큰 경제위기라 할 것이다. 물론 한국에는 그 이전에 외환위기라는 심각한 위기를 겪기도 했지만, 2008년의 경우는 전 세계가 함께 지독한 몸살을 앓은 때였다. 덕분에 이 블로그도 그와 관련한 글을 올리느라 안 돌아가는 머리를 많이 굴리기도 했던 때다.

그런데 정확히 어떤 일이 벌어진 걸까? 그 사태의 원인은 무엇이며, 누구의 책임인가? 왜 다른 투자은행들은 보호를 받았는데, 리만브라더스는 침몰했을까? 위기는 해소되었고 시장은 다시 정상적으로 돌아가는 것일까? 많은 물음에 많은 대답이 책이나 보도를 통해 공개되고 있지만 여전히 이 큰 코끼리의 정체는 윤곽이 분명하지 않다.

맷 데이몬의 내레이션으로 진행되는 다큐멘터리 Inside Job은 이런 질문에 대한 하나의 대답이다. Peter Gabriel의 Big Time을 배경으로 거대한 마천루의 풍경을 비추면서 시작하는 이 다큐멘터리는 금융위기 당시 당사자들이었던 많은 사람들의 인터뷰를 통해, 코끼리의 윤곽을 더듬어 간다. 부족한 부분은 제작진의 분석으로 채워간다.

“내부자의 소행”이라는 영화제목에서 이미 짐작할 수 있듯이, 영화는 금융위기가 월스트리트와 FRB, 그리고 이들과 친한 학계 등 금융 기득권의 내부자 소행이라는 결론을 이끌어낸다. 그들은 정부의 규제를 없애 거대한 거품을 만들고 여기에서 수많은 이익을 독점했고 마침내 그 거품이 터지자 국민의 세금으로 스스로를 구제한다.

이 모든 야바위 짓은 “경제 살리기”라는 미명 하에 진행되었는데, 그런 파렴치한 짓에 분노한 유권자들이 대안으로 뽑은 오바마 조차 재빨리 금융 기득권 집단의 편으로 돌아섬으로써 유권자의 기대를 배신하는 것이 현재의 상황이다.(이 부분은 노무현 전 대통령을 연상시켰다) 이는 또한 금융위기가 해소되지 않았음을 의미한다.

즉, 위기는 이른바  “적정한 주택(affordable housing)”의 공급을 통해 자본소유의 민주주의 사회를 구축하려 했던 미국정부의 드라이브가 – 이 부분은 영화에서 많이 다뤄지진 않았다 – 금융부문 비대화와 탈규제로 이어지며 발생한 근본모순인데, 정부와 금융 모두 이러한 상황을 반성하는 기색은 없고 다만 자리만 지키고 있을 뿐이다.

비대해진 금융부문이 여태의 이익을 계속 지켜나가기 위해서는 새로운 거품이 필요하고 2008년 이후 구제금융이라는 이름하에 뿌려진 천문학적인 자금은 바로 그러한 새로운 거품, 이른바 ‘닷거브 거품(dot gov bubble)’이다. 이 거품이 QE3, QE4로 이어질 수 없음은 자명하고 그 끝은 어떠할지 아무도 짐작하지 못하고 있다.

다시 영화로 돌아가서, 차분히 2008년 금융위기의 앞뒷면을 살펴보고 싶은 분이라면 이 영화가 만족스러울 것이다. 이전에 관련서적을 읽었거나 읽을 분들에게 참고가 될 만한 내용이 많다. 영상은 차분한 편으로 마이클 무어식의 신세대(?) 다큐에 익숙한 분이라면 약간은 지루하다고(?) 느껴질지도 모르겠다. 어쨌든 MTV 스타일은 아니니까~

비디오는 영화의 엔딩타이틀에 사용된 곡이다. MGMT의 Congratulations.

4 thoughts on “금융위기에 관한 다큐멘터리 Inside Job 短評

  1. 폰생폰사

    모든 나라들의 양극화를 도모 하는듯 하네요.
    80:20 이 아닌 90:10 으로 열심히 달리는 나라들~
    특정 나라를 버리는, 나라들간의 집간 이기주의는 나타나지 않겠지만
    그래도, 모르는게 인생사라..

    Reply
    1. sticky Post author

      @폰생폰사, 최근 한 레포트에 의하면 신용위기 이후 잠시 돈을 잃었던 슈퍼리치들이 다시 본전을 회복한 것을 넘어 더 많은 돈을 긁어 모으고 있다고 하더군요. 말씀대로 90대10의 사회로 가는 것 같습니다.

      Reply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