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무래도 가을엔 고전 스릴러에 빠져 지낼 것 같다

지난주는 레이먼드 챈들러(Raymond Chandler)에 푹 빠져 있던 한주였다. 회사 도서관에서 그의 대표작 ‘기나긴 이별(The Long Goodbye)’을 빌려 읽었는데, 책이 너무 낡아 너덜너덜한 탓에 정말 오랜만에 소설책을 돈 주고 구입하기도 했다. 처음 읽는 그의 저서이지만 이 작품을 원작으로 하는 로버트 알트만(Robert Altman) 감독의 동명 영화는 이미 본지라 전혀 낯설지는 않은 작품이었다.

술 한 잔 즐기기에도 피곤한 끈적끈적한 더위가 사람을 곤죽으로 만드는 LA에서 벌어진 두 건의 살인사건, 그리고 이 두 사건에 모두 엮인 사립탐정 필립 말로(Philip Marlowe)의 대처법과 그의 수다가 소설의 큰 줄거리다. 특유의 하드보일드 문체와 독특한 인물설정 및 서로의 관계, 무엇보다도 무뚝뚝한 척 하면서도 쉴 새 없이 독특한 시각으로 수다를 떨어대는 필립 말로의 스타일이 매력적이다.

RaymondChandler TheLongGoodbye.jpg
RaymondChandler TheLongGoodbye” by May be found at the following website: http://www.betweenthecovers.com/btc/reference_library/title/1000133.. Licensed under Fair use of copyrighted material in the context of The Long Goodbye (novel)“>Fair use via Wikipedia.

특유의 문체와 인물설정 등이 낯설지 않아 고개를 갸우뚱하기도 했는데 곧 무라카미 하루키의 그것들과 매우 유사함을 깨달았다. 하루키가 의심할 바 없는 챈들러 팬임을 알 수 있는 정황이다. 말로의 캐릭터와 그가 맞수들과 벌이는 설전은 즐겨 읽던 하루키의 소설에서의 설정과 겹친다. 특히 ‘일각수의 꿈’에서의 정체모를 사나이들과 주인공의 설전은 챈들러의 작품이라 해도 될 것 같은 설정이었다.

요점은 하루키가 챈들러를 표절했다는 게 아니고 챈들러의 작품이 그 정도의 일류 소설가의 마음을 사로잡을 만큼 매력적이라는 점이다. 스릴러는 때때로 줄거리를 빨리 따라잡기 위해 세부묘사를 건너뛰고 읽기도 하는데, 이 책은 한줄 한줄 정성들여 읽어도 좋을 만큼 디테일에 공을 들였다. 챈들러 팬들에게는 쏘울푸드라는 ‘김릿’이라는 이름의 칵테일이나 기타 자잘한 에피소드 등이 깨알 같은 재미를 안겨준다.

한편 기억력이 메멘토인지라 앞서 언급한 로버트 알트만 감독의 영화를 다시 DVD로 주문하여 감상했다. 놀랍게도 줄거리와 필립 말로의 캐릭터는 원작과 딴 판이었다. 1953년에 발표된 원작을 20년이 지난 1973년에 만들어 현대화시키다보니 상당한 정도의 수정이 불가피할 수도 있었겠으나 챈들러의 팬들에게는 상당히 충격적이었다고 한다. 개인적으로는 영화도 그 나름의 매력이 있었다. 수작에 넣어줄만 했다.

아무래도 가을엔 고전 스릴러에 빠져 지낼 것 같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