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핵, 표피만 건드리는 보수언론들

북한의 핵장난질을 바라보는 보수언론의 기사들을 읽으면 왠지 즐기고 있지 않은가 하는 생각이 든다. 그들이 난도질했던 노무현 전 대통령에 대한 마지못한 ‘통석의 념’ 성의 기사들은 재빨리 북한핵 관련 기사들로 대체되었다. 그렇지만 북한의 행동에 관련하여 그들의 정치적 의도, 지역정치학적 상관관계를 진지하게 고찰하려는 시각은 찾아볼 수 없고 오직 북한의 호전성을 드러내는 이미지 및 사실관계와, 이에 대한 우리 정부의 대책만을 대변하고 있다.

사건의 표피만을 소름이 끼칠 정도로 사실적으로 – 사실은 이미지 조작의 차원에서 – 묘사해 사건의 본질 자체를 들여다보기 싫게 만드는 고전적인 접근법이 이번 사태에서도 예외 없이 작동하는 것이라 할 수 있다.  그저 그들이 군사적으로 대응하겠다는 공격적인 발언에만 초점을 맞추어 국지전을 발생할 경우 어떻게 대응책이 마련되는지, 그리고 미국의 핵우산이 어떻게 작동하는지를 묘사하고 있어, 이건 마치 국지전을 바라고 있지 않은가 하는 생각이 들 정도다.

아래는 미국의 진보적 웹사이트 Common Dreams 의 북한 관련 기사에 독자가 올린 글의 일부다. ‘이 글이 편향적이다 아니다’를 떠나서 적어도 이 독자는 북한핵에 대한 시각을 단순히 북한의 호전적인 허풍에만 초점을 맞추기보다는 NPT체제의 큰 틀 안에서 사안을 바라보고 있다. 하지만 글에서 보듯이 북한의 ‘패악질’에 난리법석을 떠는 것은 미국의 거대매체도 마찬가지인 것 같다.

거대매체들이 북한의 핵실험을 어떻게 틀 속에 끼워 넣었는지를 보면 흥미롭다. 이 이야기는 평양이 세계평화에 위협적인 세력이라고 반복해서 묘사하고 있다. 그러나 UN 고위관리가 많은 나라들이 가까운 시일 내에 그들의 핵무기를 대폭 증대할 것이라고 경구했을 때에는 그저 신문 뒷면의 1단 칼럼에나 실릴 정도의 무관심으로 보도했었다. 그러나 핵확산은 모든 나라의 인민에게 큰 위협이다. 그리고 미국은 NPT가 요구하는 진지한 무장해제를 계속 거절하면서 이러한 종류의 세계의 선도에 나섬으로써 직접적인 책임이 있다. 얼마나 많은 거대매체들이 북한에 관해 주전론적인 레토릭을 읊어대건 간에 미국은 여전히 북한이 그래왔던 것의 훨씬 더 큰 정도로 세계평화에의 위협이다.
It’s interesting how the corporate media frames the story of North Korea’s testing nukes. The story is run over and over and Pyongyang is depicted as a menacing threat to world peace. But when there is a story from a top UN official warning that the number of nations with nuclear weapons could increase significantly in the near future, the story is reported with nonchalance, as though relegated to a one-inch column on the back page. Yet nuclear proliferation is a big threat to people everywhere. And the US is directly responsible for leading the way to this kind of a world, by its continued refusal to seriously pursue disarmament, as the NPT mandates. No matter how much the corporate media intones the jingoistic rhetoric about North Korea, the US is still a far bigger threat to world peace than North Korea will ever be. [출처]

One thought on “북한핵, 표피만 건드리는 보수언론들

  1. Pingback: 고장난 자본주의 대안을 말하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