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들른 곳들 대충 정리

경제>국외
미국에서의 건설대출 부실이 심각해지고 있음을 보여주는 그래프 [바로 가기
“The purpose of stimulus is, first and foremost, to mitigate unemployment.” [바로 가기]
미국의 임시직 증가 추이 [바로 가기]
민영화 병원을 국유화하라는 영국 녹색당의 요구 [바로 가기]
“OPEC이 현 유가 수준을 꺼리지 않는다.유가가 고공행진을 이어갈 경우 수요감소가 유가 급락을 야기할 우려가 있기 때문에 유가가 배럴당 60달러선만 상회해 준다면 75달러 이상을 넘는 고공비행을 바라지도 않는다.” [바로 가기]

경제>국내
“환경부가 ‘녹색뉴딜사업’의 일환으로 2010년~2012년까지 864억원을 투입, 주변환경을 개선하고 저소득층에게 일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해 주겠다는 취지로 시작한 클린코리아사업 예산 197억원 전액 삭감” [바로 가기]    
“이러한 집단 해고에 대해 대학 내의 반발이 심하자 100명을 집단해고 한 영남대와 70명을 해고한 부산대가 최근 해고를 철회하고 이들 시간강사 전원에게 주당 5시간 이하의 강의를 맡도록 했다.” [바로 가기]
“웃기는 것은 중앙은행에 신자유주의 경제학자들이 대거 포진했다는 것이다. 중앙은행은 시장개입을 표방하는 (케인즈 주의적인) 단체이다. 쿠퍼는 이러한 모양새를 두고 양심적 병역기피자들이 군대에 들어갔다고 비꼬았다.” [바로 가기]

유머
주인(?)에 대한 고양이의 본심 테스트 [바로 가기]
“국토해양부는 4대강살리기 사업의 애칭을 짓는 네이밍 공모전을 개최 4대강 살리기 사업의 새이름으로 ‘사강나래’가 선정됐다.” [바로 가기]  진작 알았으면 ‘사단날래’로 응모하는 건데
외계인은 존재한다! 궁극의 크롭써클! [바로 가기]    
으아~ 코스프레가 이 정도는 되야~ [바로 가기]
내용물(인체)의 성분이 자세히 표시되어 있는 셔츠 [바로 가기]  
“아빠 긴히 할말이 있는데요.” [바로 가기]
Berlin Tower Lift-Off!  [바로 가기]

기타
죽음 뒤에 남는 온라인 존재감에 관한 글 [바로 가기]
지하철에서 이걸 사용하면 확실히 오덕스러워 보이겠군요 🙂 [바로 가기]
흡연자/비흡연자였던 쌍둥이의 외모 차이가 처참하군요. [바로 가기]
극적으로 생긴 무인도 Ball’s Pyramid  [바로 가기]

6 thoughts on “오늘 들른 곳들 대충 정리

  1. RedPain

    건설대출 부실 ㅎㄷㄷ하군요. 그리고 제 트랙백의 원문을 보고 오셨군요. 🙂

    그리고 오늘부터 금연… 쿨럭…

    Reply
  2. charmless

    궁극의 크롭써클, 대단하군요! 역시 외계인은 존재합니다!!;;

    저는 어제 허경영의 공연을 보고 떡실신이라는 걸 실감해봤습니다. 후덜덜…

    Reply
  3. 한달전즘 오래된 친구 한명이 교통사고로 세상을 떠났습니다.
    얼마전에 그 친구의 싸이월드홈페이지에 가보니 와이프가 생전에 못다한
    말들을 방명록에 적어나가고 있더군요.
    무거운 마음으로 이 친구의 계정은 앞으로 어떻게 될까하는 생각을
    했었습니다.

    소개하신 글은 새로운 서비스에 대한 하나의 아이디어가 될 수
    있겠습니다. 지인들에 의한 페이지뷰가 존재하는 동안에는
    기업에서도 굳이 계정을 삭제 할 이유는 없을지도 모르겠습니다.
    앞으로는 온라인에서의 흔적에 대한 처리방법을 유언으로 남겨야 되게
    될지도 모르겠네요.
    그런데 MyDeathSpace.com 은 사망에 대한 기사의 모음 같습니다.

    Reply
    1. foog

      우선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紅님도 아픔이 크셨겠네요.
      어쨌든 점차 온라인 이용자가 늘어나면서 그에 비례하여 운명을 달리 하는 이들도 늘어가고, 그에 따라 다락방에서보다는 친구분의 아내처럼 온라인에서 그 망자의 추억을 찾는 이들이 늘어갈 것만은 분명해 보입니다. 이에 각 서비스 제공업체들도 망자의 글들에 대한 공개원칙이나 저작권 원칙 같은 것을 분명히 세워두어야 하지 않을까 싶네요.

      Reply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