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家의 미술관 ‘리움’의 어원을 아십니까?

Leeum, Samsung Museum of Art.jpg
Leeum, Samsung Museum of Art” by takato maruiFlickr: Leeum, Samsung Museum of Art. Licensed under CC BY-SA 2.0 via Wikimedia Commons.

1.
웬만한 분들은 리움이 뭔지 다 알리라 생각된다. 우리나라 대기업들은 너나 할 것 없이 다들 마나님께서 미술관을 운영하고 계시고 리움은 바로 최고의 기업 삼성의 경영주 이건희 일가의 마나님인 홍라희 원장께서 운영하시는 미술관이다. 건물 자체가 세계적인 건축가들을 동원하여 지은 건물이며 콜렉션 역시 타의 추종을 불허할 정도의 수준이어서 ‘역시 삼성은 다르구나!’하는 소리를 들을만한 미술관으로 알려져 있다.(필자는 아직 가보지도 못했다)

여하튼 제목에서 던진 질문에 답할 차례다.

리움, 영어로 leeum 은 무슨 의미일까? 리움의 홈페이지의 설명에 따르면 “‘leeum’은 설립자의 성(lee) – 아마도 삼성문화재단의 설립자 이병철 혹은 이건희 – 과 미술관을 의미하는 단어의 어미(um)을 조합한 명칭”이다. 즉 leeum 은 ‘이씨 집안의 미술관’이라는 의미다.

여기서 한 발짝 더 나아가 작명의 의도를 좀 더 삐딱하게 바라보자. 애초에 미술관의 사전적 의미는 다음과 같다.

mu·se·um〔〕〔Gk 「뮤즈신(Muse)의 신전」의 뜻에서〕 n. 박물관;기념관;미술관;자료관

미술관을 뜻하는 영단어 museum 은 그리스 신화 상의 학예·시가·음악·무용을 관장하는 여신 muse 와 um 이 결합되어 만들어져 ‘뮤즈신의 신전’이라는 의미를 담고 있다. 고로 leeum 은 어떤 의미에서 보자면 muse 를 lee 로 대체한 단어이다. 의미를 쪼개서 다시 이해하자면 leeum 은 ‘이씨 집안의 신전’으로도 해석될 수 있는 것이다. 보기에 따라서는 ‘이씨 집안이 신과 동격이라는 거야?’라고 질문을 던질 수도 있다.

이 정도까지만 추론해도 ‘사람 되게 삐딱하네’라고 불편해하실 분도 계식터이니 이쯤에서 마치겠다. 뭐 어떻게 보면 그렇다는 거다.

2.
김용철 변호사가 삼성家의 또 다른 비리를 폭로했다. 중앙일보의 위장계열분리 건, 비자금 조성방법, 비자금을 이용한 미술품 구입 건 등이다. 미술품 구입건에 대해 자세히 들여다보면 김 변호사는 “이 회장 부인 홍라희씨와 신세계 그룹 이명희 회장 등이 지난 2001년부터 2003년까지 비자금으로 고가의 미술품을 구입했으며, 해외에 송금된 액수는 600억원에 달한다”고 말했다. 그 자금출처는 “모두 구조본 재무팀이 관리하는 비자금이었다”고 주장했다 한다.

이게 사실이라면 참으로 기가 막힐 일이다. 구입한 미술품의 명확한 소유관계는 따져봐야 할 일이지만 비자금 조성만으로도 모자라 그 돈으로 미술품을 구입한 일종의 공금 유용의 혐의까지 따질 일이기 때문이다. 만일 그 미술품이 홍라희 씨 개인소유로 되어 있다면 참으로 통탄할 일이다.(김 변호사의 폭로에 따르면 작품 하나는 이재용 상무 집벽에 걸려 있다고 한다) 노동자들이 힘들여 번 돈 600억 원이 고스란히 마나님의 취미생활에 쓰인 셈이니 말이다. leeum 소유라 할지라도 엄격하게는 부당한 계열사 지원일 것이다.

이번 폭로가 사실로 밝혀질 경우 신정아 사건이나 그 이전의 각종 미술대전에서의 비리 등 이미 썩을 대로 썩어있는 국내 미술계에 또 한 번 치명타가 될 것으로 보인다. 미술품에 차등을 두어 시상하는 것도 개인적으로 미친 짓이라 생각하는데 거기다가 돈을 받고 미술품에 등급을 매기고 학벌을 통한 카르텔을 형성한 이 미술계, 그러면서도 거짓 학력에 뻔히 속고 있는 미술계에 국내 최고의 미술관이 깨끗한 돈도 아닌 비자금으로 사들인 미술품을 전시하고 있는 현실이라면 상황은 절망적이다.

‘이불’이라는 우리나라의 설치예술가가 1997년 뉴욕 MoMA라는 갤러리에 ‘화엄(Majestic Spendor)’이라는 작품을 설치하여 화제가 된적이 있다. 작품은 진짜배기 생선으로 만들어졌었다. 그런데 생선이 썩으면서 풍기는 악취로 인해 철거됨으로써 당시 큰 논란거리가 되었다. 이불의 작품 의도는 알 수 없지만 비자금으로 사들여진 미술품이 어찌 보면 또 다른 화엄이 아닐까 생각된다. 두고 보면 볼수록 썩은 냄새가 나지 않을까?

p.s. 1은 2를 위한 낚시 글입니다. 🙂

7 thoughts on “삼성家의 미술관 ‘리움’의 어원을 아십니까?

  1. 댕글댕글파파

    제 블로그 주소인 musecine 이것두 예전에 만들때 그리스 여신과 영화의 합성어로 제멋대로 붙여서 만든것입니다. ㅋㅋ
    foog님 글에서 muse단어를 보니 반갑네요 -_-;;
    삼성이 반가운건 전혀 아닌데….희안하네~_~

    Reply
    1. foog

      흐흐.. 매력적인 에피타이저가 되셨다니 다행입니다. 혼자 켕겨서 그렇게 써놓은 겁니다.

      Reply
  2. 초하

    리움 주소 찾다가 글보고 반가움에…. ^^
    참 다양한 주제와 내용에 또 한번 감탄하고 있는 중입니다. ㅋ
    글구, 이전부터 생각하고 부탁하고 싶던 주제가 있는데요. 이런 부탁을 드려도 될지 모르겠습니다만, 가능하다면, “오바마의 철학을 포함한 정책노선이라던지, 그의 당선의 여파, 즉 앞으로의 우리 경제나 정치”와 관련하여 쉽게 풀어 글 하나 올려주시면 안될까요? 사실 많이 궁금한데, 이전 글들을 다시 찾아봐야겠다는 생각을 하면서..
    넘 부담갖진 마셨으면 좋겠습니다. ^^
    특별한 계획 있으실까요?? 좋은 주말 보내시길 바랍니다.

    Reply
    1. foog

      오.. 블로그 글청탁이라… 신선합니다. 🙂

      시간되면 한번 생각해보고 끼적거려 보겠지만 저같은 것이 당선의 여파를 생각해보았댔자 무슨 대단한 예측을 할리도 없으니 기대는 접어두시기 바랍니다.

      Reply
    2. 초하

      ㅎㅎ 오바마에 대한 제 부탁의 글이 처음인가 봅니다. ^^ 제 그림 관련 글에서 이미 밝힌 경우도 있지만, 부댕의 하늘 그림이나 고흐의 풍차 그림, 베르메르의 “진주 귀걸이 소녀” 등 저는 사실 적지 않은 편입니다.
      글구 위 청탁은 기대라기 보다는 언론이나 대중매체에서 말하는 공식적인 모습이나 예측이 아닌 우리 일반인들이나 블로거들이 보는 그의 철학과 정책을 듣고 알고 싶었습니다. 물론 어려운 명제임을 감안할거구요.
      다시 한번 말씀드리지만, 부담갖진 마시길 바라며, 꼭 올리지 않으셔도 됩니다. 진심입니다. ^^

      멋진 주말 보내고 계시죠? 전 6,25 한국전쟁과 관련하여 글 하나 올리려 여러 생각을 하면서 준비 중입니다. 시간이 넉넉지 못해 이전 글을 다듬어 올려얄까 봅니다…

      Reply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