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누스 씨와 그라민 은행에 관한 평가 하나

유누스 씨와 그라민 은행에 관한 글 ‘자본주의로 세상을 구원하려는 실험’을 쓸적에 미처 책이 옆에 없어 찾아보지 못했던 부분을 관련서적에서 일부 발췌한다. 저자 Doug Henwood 는 월스트리트에서 투자업에 종사하다가 뒤늦게 마르크스주의 경제학자의 삶을 걷기 시작한 약간 별종의 반골이다. 현재 저작활동과 함께 Behind The News라는 뉴욕시의 라디오프로그램 진행도 하고 있다.

사실 나는 어느 언론매체에서도 이 은행에 대해서 부정적인 말을 한마디라도 한 것을 보지 못했다. 그러나 ‘레프트 비즈니스 옵서버(Left Business Observer)’에 게재할 글을 쓰기 위해 그라민을 조사해 본 지나 네프(Gina Neff)는 달랐다.

네프(주1)에 따르면 그라민 은행 덕분에 빈곤이 줄어들었다는 주장과 달리 그라민의 장기 차입자들 가운데 절반 이상은 기초적인 영양분을 섭취하지도 못하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그라민 은행이 “여성들의 능력을 강화시킨다”는 주장도 사실과 달랐다.

그라민 은행의 융자는 여성들이 여러 가지 필요조건들은 충족해야 하긴 하지만 잠재적으로 더 자유로워질 수 있는 ‘임금노동으로의 진입’을 방해하고, 여성들의 비공식 가계부문 노동을 공식화하는 기능을 했다. 비공식 가계부문 노동은 가계부문 안에서도 여성들의 자율성을 높이지 않는 게 보통이다. 여성들이 그들의 이름으로 돼 있는 사업에 대해 의미 있는 정도의 통제권을 갖는 경우는 절반에도 훨씬 미치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와 달리 인도의 자영업여성협회(SEWA:Self-Employed Women’s Association)는 신용을 제공하는 것은 마찬가지이지만, 그 신용은 교육 및 정치조직화에 관한 일괄 계획의 일부분으로서 제공된다. 그러나 그라민은 은행의 경우는 남성인 융자 담당자들이 사실상 지배권을 행사하고 있다.

[월스트리트 누구를 위해 어떻게 움직이나(all Street:How It Works and for Whom) Doug Henwood, 1997, 사계절 출판사, 496~497pp]

(주1) Gina Neff, “Microlending, Microresults”, Left Business Observer No. 74(September, 1996.)

3 thoughts on “유누스 씨와 그라민 은행에 관한 평가 하나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