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FA Spent $660,000 on Hedge Tax Lobby

누설된 한 서류에 따르면 The Managed Fund Association(이하 MFA) 은 1/4분기에 헤지펀드 세금 인상 제안에 반대하기 위한 로비에 66만 달러를 쓴 것으로 드러났다.

MFA는 또한 모든 연금계획들이 그들의 헤지펀드 포트폴리오를 공개하는 것을 요구하는 법안과 함께 국외의 세금회피 금지 제안 역시 무력화시키려고 로비를 하였다.

2007년 MFA는 190만 달러를 썼다.

2007년 Charles Rangel 의원(민주당 – 뉴욕)이 제출한 법안은 헤지펀드 세금을 15%에서 35%로 올리려는 목적이다. 헤지펀드 산업은 낮은 세율로 비난받아오고 있었다.

국회와는 별도로 MFA는 국세청, 재무부, 미국상품선물거래위원회, 연방준비제도, 증권 거래 위원회에도 로비를 펼쳤다.

원문보기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