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바마는 제2의 케네디?

“아무도 전쟁을 반기지 않습니다. 아프가니스탄에 많은 어려움이 있는 것을 인지하고 있습니다. 미국 혼자서는 할 수 없습니다. 아프가니스탄 국민들은 우리 군대와 여러분의 군대를 필요로 하고 있습니다. 탈레반과 알카에다를 물리칠 우리의 지원과 여러분의 지원 말입니다.”
“No one welcomes war. I recognize the enormous difficulties in Afghanistan … America cannot do this alone. The Afghan people need our troops and your troops, our support and your support to defeat the Taliban and Al Qaeda….”

존 맥케인이 쓸쓸히 독일음식 레스토랑에서 독일계 레스토랑 사장과 식사를 하고 있을 즈음에 오바마가 20만 군중이 모인 베를린에서 행한 연설의 일부다. 그의 방독과 독일인들의 열광적인 환호의 장면에서 존 F 케네디의 모습이 오버랩된 것은 나 혼자만의 착시현상은 아니었을 것이다. 오바마는 이제 케네디家의 지지를 등에 업고 ‘제2의 케네디’(거의 제2의 제임스 딘이라는 호칭에 준하게 약발이 먹힐만한)로 자신의 브랜드를 런칭하려 하는 것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든다.

그 시도가 성공만 한다면 그는 젊고, 핸섬하고, 경제에 있어 상대적으로 진보적이고, 안보위협에 단호하게 대처하는, 그야말로 갖출 것 다 갖춘 대통령 후보가 될 것이다. 특히 안보에 있어 케네디의 이미지의 차용은 그간 그를 괴롭혀 오던 미국 유권자들의 인종적 편견과 안보에 대한 편집증을 어느 정도, 아니 상당 정도 무마시켜주지 않을까 예상된다. 그로서는 잘된 일이다.

그렇다면 나머지 세계는? 기껏 일방주의 개꼴통 부시가 싫어 민주당 후보가 대통령이 되었으면 하는 생각이 굴뚝같은 나머지 세계 사람들에게 위와 같은 연설은 ‘니들은 됐고’라는 투로 들린다. 미국의 제국주의적 침략전쟁의 본질을 폭로하리라고는 기대하지 않았지만 적어도 얼마 전까지 이라크內 미군 철수를 주장하던 이에게서 기대했던 연설은 아니다.

오바마는 아직도 탈레반과 알카에다가 세계평화의 최대의 위협세력이라고 생각하는가? 유가폭등이 그들의 탓인가? 서브프라임 사태가 그들의 공작인가?

24 thoughts on “오바마는 제2의 케네디?

  1. 리카르도

    이미 제2의 케니디가 되었죠. 아니 케네디를 능가하고 있더군요
    이번 유럽순방도.. 정말 유럽에서 얼마나 환호하던지..
    외신 기사들 읽어보니 오바마가 EU대통령처럼 보였습니다.

    Reply
    1. foog

      오바마의 참모들이 일정 하나는 기가 막히게 짰지요. 반면 맥케인은 안습.. 이제 오바마가 대통령이 안되면 이변이 될 상황까지 온 것 같군요.

      Reply
  2. Pingback: rifflewind's me2DAY

  3. 소금

    오바마가 케네디가의 지지를 받았습니까? 웬만한 헐리웃 배우의 지지선언보다 훨씬 강력한데요.
    쩝… 그러나 저러나 저런 기조의 연설은 초반 대선주자로 나선 모습을 기억하는 저로선 꽤나 낯설군요. 미국의 대통령이란 자리는 저럴 수 밖에 없는 자리일까요?

    Reply
    1. foog

      일찌감치 케네디가의 지지를 받아놨었죠. 암튼 말씀하신대로 미국의 대통령은 저럴 수밖에 없을 것 같습니다. 전 세계 2% 정도의 인구 비율로 전 세계 석유의 25%를 잡아드시는 경제를 유지하기 위해서는 저렇게 뻔뻔해져야만이 가능하니깐요.

      Reply
  4. 댕글댕글파파

    머..미국민들에겐 환영 받을 대통령일수 있겠지만 저에겐 별로 탐탁치 않네요.
    우리 대통령도 미국민에게 환영받긴 하지만….

    Reply
  5. foog

    오바마가 이번 해외순방에 함께 데리고 간 분이 척 헤이글이라는 분인데 이 분 약력이 재미있군요. 베트남 참전 베테랑에 현재는 네브라스카주 상원의원이랍니다. 그리고… 공화당원 -_-;
    http://gatorlog.com/?p=1180

    Reply
  6. 미씽M

    오바마가 서서히 마각을 드러내는 것 같아 안타까운 심정입니다.
    우리로선 ‘개꼴통’ 부시를 능가할 만한 위협이 될 수도 있을 것 같아요.
    오, 노!

    Reply
  7. 고어핀드

    realfactory에서 보고 왔습니다. 유명 블로거 foog님은 어서 방문객 기록을 자진납세하시기 바랍니다. 아니하시면 말씀하신 대로 직접 목을 졸라드리겠습니다. ^_^

    …저같은 초허접 마이너 블로거도 공개해놓고 사는데 foog님이 쪽팔리실 리가 ( ”)

    Reply
    1. foog

      조회수는 하루 한 7~800회가 대세인 것 같은데 워낙 허수가 많다고 하니까 그리 믿는 편이 아닙니다. 그리고 목은 따로 안 졸라주셔도 될 것 같네요. 이승환님이 원샷사약을 하사해주셔서리..

      Reply
  8. rince

    역시 대통령이라는 자리는 사람을 바꿀수도 있는듯 합니다.
    그 사람이 원래 그랬을수도 있겠지만요..

    이상과 현실…의 차이도 있겠지요?

    Reply
  9. Pingback: 급진적 생물학자 Radical Biologist

  10. 김우재

    음..한번 만나뵈려고 트랙백을 걸려 하니, 마침 비슷한 주제의 글이 있습니다. 제겐 머피의 법칙이 이런식으로 적용되는 행운이.. ㅋ

    Reply
  11. beagle2

    “리버럴”의 한계…… 라고 썼었다가 생각해보니 좌파도 집권이 현실이 되면 어느 정도의 굴곡을 감내하기 마련이더군요. 훨씬 폭력적으로 이겨나가긴 하지만 보수파도 어느 정도의 굴곡을 피할 수 없는 건 마찬가지이고.

    Reply
    1. foog

      현실 좌파중에서 제일 강성이 아마도 차베스겠고 그 전에 좌파열풍을 일으킨 룰라 양반이 우선회한 것은 다 알려진 일화죠. 얼마전에 네팔에서 마오주의공산당이 집권했지만 즉시 외국자본에게 자신들의 유화정책을 표명했고요. 차베스가 그나마 석유가 있으니까 저렇게 개기는 것인데 그 실험이 현재로서는 가장 급진화된 실험이니 지켜볼만 하죠. 요컨대 결국 이런 제반 사실들은 일국사회주의라는 것이 얼마나 덧없는 것인가를 보여주는 사례겠죠.

      Reply
  12. Ikarus

    오바마의 연설을 보면 정말 선동적 연설의 대가라는 생각이 절로 듭니다. 사람들이 감동할 만한 말들로 이루어진 아주 좋은 연설처럼 보이지만…그 연설의 핵심은 별로 감동적이지 못하니까요. 클린턴도 그랬고…말 한마디에 천냥빚을 갚는 걸가요? 빈수레게 소리만 요란한 걸까요?

    Reply
    1. foog

      초선의원의 한계일까요? 콘텐츠가 없으니 스타일로 밀고 가는 듯한 느낌이 강합니다. 언젠가는 레이건이 개혁을 이끈 지도자라고 했다가 민주당으로부터 신나게 까였었죠. 나중에 영어 공부 텍스트로 많이 인용되려면 좋은 대통령으로 남아줘야 – 된다면 – 할텐데 말이죠. 🙂

      Reply
  13. 아거

    정치인이란 표를 위해서라면 철학도 바꿀 수 있는 사람들입니다.
    평균적인 미국인들이 아직까지 테러 공포에 질려서 정상적인 사고를 하지 못하니, 표를 위해서라면 계속 이런 언급을 할 수 밖에 없겠지요. 아마 세대가 바뀌어야 이런 알케에다 컴플렉스를 극복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우리나라 정치에서도 아직까지 레드 컴플렉스에 의존한 사업이 완전히 퇴출되지 않은 것 같습니다.

    Reply
    1. foog

      문제는 단순히 이런 언급만, 제스쳐만 취할 것인가 아니면 행동으로 나타날 것인가 하는 문제겠죠. 저는 행동에 있어서도 지금 정부와 큰 차이가 없게 되지 않을까 하는 염려가 큽니다. 더구나 안보에 대해 오히려 냉정시대보다 더 큰 편집증에 시달리는 것으로 보이는 현재의 미국에서는 그 가능성이 매우 높다고 여겨지네요.

      Reply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