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모든 것이 가난한 이들을 위해서다

여기 가난한 사람을 위하겠다는 사람 하나 더 있네요.

“세율을 낮춰 경기를 활성화시키고 일자리를 만드는 것이 저소득층에게 더 유리하다는 의견이 많다.”

거기에 과세정책에 사람의 본성까지 고려하는 세심함!

“사람의 본성과 담세능력을 무시하는 고세율 정책은 맞지 않다고 생각한다.”

[문답]강만수 “담세능력 무시하면 안돼”

19 thoughts on “이 모든 것이 가난한 이들을 위해서다

  1. 명이

    세금적게 받고 월급을 덜 받을라고 그러나..? 그렇다면 조금 용서가 될지도 모르겠어요.;

    말이나 못하면..!!
    마음깊이 공감하고 갑니다.
    즐거운 하루 되세요~^&*

    Reply
    1. foog

      지 월급 반으로 줄이겠다면 쬐끔이나마 용서가 될 것 같네요. But! 🙂

      명이님도 즐거운 하루되세요~

      Reply
    1. foog

      알고보니 이명박 정부에 잠입한 ‘트로이의 목마이자 인민의 호민관’였던 것이었습니다. T_T

      Reply
    1. foog

      우리같이 천한 것들이 UCLA경제학 박사 학위에 빛나는 혜훈누님의 깊은 뜻을 어떻게 헤아리겠습니까. T_T

      Reply
  2. 열산성

    저소득층의 기준이 문제네요.
    저소득 > 극저소득 > 최극저소득 > …………………………. 슈퍼울트라캡숑짱저소득
    우리는 그들의 진심을 사심없이 받아들여야 합니다.

    Reply
    1. foog

      저소득층에서 무산자까지 한 100단계로 나눠야겠네요. –; 그들의 진심을 사심없이 받아들여야 겠으나 제가 어느 지점에 위치해있는지 따지기는 정말 귀찮네요. ^^;

      Reply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