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는 14禁의 놀이터였던가?

레진님 사태에 대해서는 가급적 말을 아끼려다 입이 근질근질하여 떡밥을 물긴 했는데, 그나마 글 한 개로 마무리하려다 레진님이 받았다는 티스토리의 공지메일 때문에 또 다른 글을 써버리고 말았다. ^^;

회원님께서 운영중인 블로그(http://lezhin.com/)에 대해, 아래와 같이 ‘포스트비공개’ 되오니 확인 바랍니다.
티스토리는 만 14세 기준으로 운영되며, 이 기준에 위배된 포스트에 대해서는 비공개 조치되었습니다.
비공개된 포스트는 방송통신심의위원회 심의를 요청할 예정이며, 심의결과에 따라 조치하도록 하겠습니다.

티스토리에서 레진님에게 보낸 메일이라고 한다. 이 메일의 내용이 사실이라면 개인적으로는 매우 충격적이다. 여태 티스토리 블로그의 콘텐츠 제공이 만14세에게 무해한(?) 조건이었단 말인가? 그래서 이러한 기준이 약관에 있는지 한번 찾아보기로 했다. 물론 당연히 없었다. 이번 사태에 관련될만한 유일한 조항은 아래와 같다.

제 11 조 (회원의 의무)
(1) 회원은 아래 각 호의 1에 해당하는 행위를 하여서는 안됩니다.
7. 공공질서 또는 미풍양속에 위배되는 내용의 정보, 문장, 도형, 음성 등을 유포하는 행위
(2) 회사는 회원이 제1항의 행위를 하는 경우 서비스의 이용을 제한하거나 일방적으로 본 계약을 해지할 수 있습니다.

그렇다면 레진님에게 보내온 위의 저 내용은 약관 중 “제1항의 행위를 하는 경우 서비스의 이용을 제한하거나”에 대한 일종의 세부시행규칙을 이번에 알려온 것이라 할 수 있다. 즉 약관의 미풍양속은 14세의 미풍양속이다. 여하튼 실제로 티스토리 운영진이 위와 같은 내부 가이드라인을 엄격하게 적용한다면 블로그 생활이 참 피곤해지겠다는 생각이 든다. 14세를 훌쩍 뛰어넘은 티스토리 블로거들이라면 앞으로 ‘과연 14세 때는 무슨 생각을 하며 어떤 행동을 하며 살았었는지를 반추하며’ 글을 써야할 것이기 때문이다.

어쨌든 상황은 여태 티스토리가 정말 14세 가이드라인을 엄격하게 적용한 것 같지도 않고 – 정말 그렇다면 티스토리 블로그 포스팅의 한 1/5는 날릴 수 있을 것 같기도? ^^ – 대충대충 자기검열 하다가 이번에 레진님 블로그를 더 이상 방치할 수 없어 칼을 빼내들었는데 그 칼끝에다가 ‘14금’이라는 표시가 찍혀있었던 것 같다.

이 상황에서 생각나는 점은 1) 그렇게까지 무리한 세부시행규칙을 가질 필요가 있는가 2) 조숙한 14세의 기준인가 순진한 14세의 기준인가 3) 통상적으로 성인용이라 생각했던 블로그 서비스가 그 정도로 엄격한 심의기준이 있었다면 약관에 명시했어야 되는 것이 아닌가 등등의 점이다. 음.. 어쩌면 하나마나한 요구일지도 모르겠다.

방통위에 해당 포스트를 보내는 문제는 그럴 수도 있다는 생각은 든다. 자체판단에 불만을 가지고 있으니 상위기관의 판단에 맡기겠다 뭐 그런 생각이니까. 방통위의 현명한 판단을 바라본다. 음.. 너무 무리한 기대인가?

16 thoughts on “블로그는 14禁의 놀이터였던가?

  1. polarnara

    ‘만 14세에게 무해’한 내용을 쓰기 위해 ’14세 때는 무슨 생각을’ 했는지 고민하며 써야 하는 건 아니죠 ^^;
    ’14금’이란 것이 정확히 무엇을 의미하는가.. 이건 정의하기 매우 힘들다고 생각합니다. 하나하나 따져 모순성이 없도록 일관되게 할 수 있으면 좋겠는데 사람이 정하는 거니까 그렇게 되기가 힘들고 그렇다고 또 뭉뚱그려 정의하자니 문제가 되고… 또 다른 문제로 빠져드는 느낌이네요 ^^;

    Reply
    1. foog

      뭐 그런 표현은 괜한 너스레라고 애정어린 시선으로 봐주시면 되고요. ^^; 음 지금 자세히 다시 보니 만14세라니 15세라고 봐도 되겠네요. 저 표현이 여하튼 참 아햏햏하네요. 대체 블로그서비스가 어떠한 “만14세 기준”으로 운영되고 있는지 만14세라는 것의 의미는 무엇인지 여러가지로 궁금합니다.(저 열다섯살 때는 여자 꼬실 생각밖에 없었던 것 같은데 말이죠.. ^^; )

      암튼 날씨 좋은 토요일이네요. 거긴 요일이 지금 다를까요? 좋은 주말~

      Reply
  2. Pingback: Through-the Migojarad

  3. 댕글댕글파파

    뜬금없이 일전에 대구 초등학교 성폭행 사건과 관련한 청문회(?)가 생각이 나네요. 모 의원이 요즘 초등학생들이 가장 많이 보는 영화가 섬머타임이라면서 섬머타임 보신 분 계시냐고 묻던 기억이….
    방통위에선 요즘 15세 아이들이 가장 많이 보던게 레진 블로그였다고 하는 쓸데없는 상상이…-_-;;;

    블로그의 기준 연령이 만14세라는 발상이 어디에서부터 출발한건지 궁금하네요.

    Reply
    1. foog

      저도 만14세 기준이 어떻게 만들어진 것인지 오리무중입니다. 대체 만14세에 어떤 변화가 있기에… ? ^^;

      Reply
  4. nooe

    헉.. ‘만 14세 기준으로 운영되며,’
    라는 말은 즉흥적으로 적은 걸까요?

    그냥 아무 생각이 없다는 말로 보이는걸요.

    Reply
    1. foog

      글쎄요.. 즉홍적인지 아니면 정말 저런 기준이 있는지는 저도 모르겠네요. 🙂 둘다 문제죠.

      Reply
  5. Pingback: nooegoch

  6. 카르사마

    14금이라.. 지금까지 네이버보다 자유로운듯한 블로그.라고 생각했습니다만..
    아니었군요. 네이버랑 같은 수준이었단겁니까!!

    Reply
    1. foog

      저도 깜짝 놀랐습니다. 티스토리에 저런 엄청난 기준이 있으리라고는 생각해보지 않았었거든요. –;

      Reply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