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host World

도라 버치(Thora Birch)가 캣우먼 마스크를 쓰고서는 짓궂은 미소를 짓는 스틸 컷이 인상적이었던 영화 ‘판타스틱 소녀백서’(원제는 Ghost World지만 우리나라 수입사에서 이런 황당한 제목으로 소개했다.)는 우리나라에 원작만화보다 먼저 소개되었다.(영화는 2002년에 소개되었고 만화는 2007년에 국내 출간되었다) 맛깔스러운 스타일의 웰메이드 성장영화였고, 솜털이 보송보송한 스칼렛 요한슨(Scarlett Marie Johansson)을 만날 수 있었던 영화였지만 – 그 당시야 물론 무명이었고 – 흥행실적은 형편없었을 것이다. 내가 보러갔을 때에도 관객은 열손가락 안에 꼽을 수 있었으니까…….

원작은 로버트 크럼(Robert Crumb)(이 사람은 만화에 해당하는 영단어를 comics가 아닌 comix라고 칭했다고 알려졌는데 이 작가의 원작 Fritz the Cat을 기초로 만들어진 애니메이션은 그에 걸맞게 헐리웃 애니메이션 사상 최초로 X등급을 받았다 한다) 등 미국의 언더그라운드 만화 전통의 맥을 이었다고 평가받는 대니얼 클로즈(Daniel Clowes)가 1993년에서부터 1997년까지 잡지에 연재한 만화다. 고등학교를 갓 졸업한 이니드와 레베카의 일상을 다룬 에피소드가 주요내용인데, 현지에서는 ‘만화로 그려진 소녀 판 호밀밭의 파수꾼’(눈 좀 아래에서 위로 조금 치켜뜨면 너도나도 ‘제2의 제임스딘’이라고 평가받는 것처럼 말이다)이라는 평가를 받기도 했다. 개인적으로는 그 평가에 걸맞게까지 와 닿지는 않지만, 어쨌든 솜씨 있는 인물묘사와 깔끔한 선(線), 청춘의 우울함과 좌충우돌이 생동감 있게 묘사된 에피소드들이 충분히 매력적인 작품이다.

GhostWorldSoundtrack.jpg
GhostWorldSoundtrack” by Derived from a scan of the album cover (creator of this digital version is irrelevant as the copyright in all equivalent images is still held by the same party). Copyright held by the record company or the artist. Claimed as fair use regardless.. Licensed under Fair use of copyrighted material in the context of Ghost World (film)“>Fair use via Wikipedia.

영화와 만화를 다 감상하면 이니드와 레베카를 상호 비교하는 재미가 추가된다. 이니드 역의 도라 버치는 만화 속 이니드가 그대로 튀어나온 듯이 근사하면서도 생동감 넘친다. 반면 레베카는 영화 속 레베카, 즉 스칼렛 요한슨이 원작보다 더 매력적이지만 어딘지 모르게 느슨하다. 캐릭터 설정 자체에 있어서도 그렇지만 아직까지 스칼렛 요한슨의 연기가 어설픈 탓도 있다. 물론 대스타가 된 쪽은 도라 버치보다 외모가 더 돋보였던 스칼렛 요한슨이었다.

원제 Ghost World는 이니드와 레베카가 걸어 다니던 길거리 담벼락에 누군가가 큼지막하게 낙서해놓은 단어였다. 왜 그 낙서를 하는지는 설명이 되고 있지 않지만 – 원작에서 이니드가 그 낙서 꾼을 발견하고 반가운 맘에(?!) 그를 부르지만 그는 도망쳐버린다 – 원작에서 그려진 우울한 일상을 잘 대변해주는 단어다. 아웃사이더 이니드와 레베카에게는 세상은 뭘 해도 자신과 반대이고 혐오스러울 뿐인 ‘유령의 세계’였던 것이다.

여하튼 이 글은 오랜만에 엊그제 만화를 꺼내 읽고 그 느낌을 적어두기 위해 쓴 글이다.

책 소개
책 소개(영문)
영화소개

8 thoughts on “Ghost World

  1. app

    당시 개콘에서 ‘청년백서’인가 하는 프로를 하는 바람에 영화의 제목이 저모냥이 되었지요. 팜플렛 역시 ‘청년백서’의 내용으로 짜여져 있어 보기 매우 민망했던 기억이 납니다. 말이 나와서 말인데 팜플렛에서 유행어들 들먹이며 본래 내용과 전혀 다른 영화인양 그려내는 풍토는 언제쯤 사라질까요. 아무리 생각해도 홍보에 별 도움은 되지 않는 것 같은데 말이에요. 아무튼, 영화는 극장에서 보고 이후 DVD로 구입했고 코믹스 역시 나오자마자 구입한 나름 팬이라면 팬인데 오랜만에 이곳에서 그에 관한 포스트를 보니 반갑네요. 저도 언제 시간내서 오랜만에 다시 영화와 코믹스를 봐야겠습니다.

    Reply
    1. foog

      그 제목이 거기서 비롯되었군요. ‘소녀백서’나 ‘청년백서’나 둘다 썰렁하네요. ㅋㅋ

      Reply
  2. J준

    판타스틱 소녀 백서…가끔 한국화시키는 과정에서 벌어지는 희한한 번역은 상당히 민망스러운 것들이 많죠. 만화는 무척이나 보고싶구뇽.

    Reply
    1. foog

      역시 압권은 이 블로그에서도 한번 이야기되었지만 ‘사랑도 번역이 되나요’가 아닐런지…

      Reply
    1. foog

      저는 영화의 느낌이 희미해져서 일단 다시 영화를 한번 봐야 어느 쪽이 좋은지 결정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

      Reply
  3. 잠본이

    전 비디오로 봤는데 뭔 얘기를 하려는 건지 모르겠다는 반응이 제일 먼저 튀어나왔지요 OTL
    원작을 보면 좀 나으려나…아니면 그땐 어려서 몰랐던걸지도.
    근데 영화에선 레베카의 비중이 거의 없어서 뭐하러 나왔나 싶을 정도였죠. 오히려 화가 아저씨로 나와서 이니드에게 물먹는 스티브 부세미 쪽이 더 인상깊었음 OTL

    Reply
    1. foog

      잠본이님 오랜만이네요. 8D 음… 영화가 특정 줄거리 없이 왔다리 갔다리한 면도 있죠. 원래 방황하는 청춘을 다룬 영화아닙니까? ^^; 말씀하신대로 그때는 레베카, 즉 스칼렛 요한슨의 존재감이 매우 약했죠. 오히려 부쉐미 캐릭터가 더 부각되었던… 음… 주말에 한편 땡겨야겠네요. 🙂

      Reply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