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폰, 시즌2 시작

노키아 익스프레스뮤직에서 아이폰4로 건너왔습니다. 약정기간이 1년 남았음에도 위약금을 물면서 넘어온 것은 분명한 된장질. 하지만 국내에서 천대받는 – 아니 존재감조차 없는 – ‘심비안’이라는 신비한 OS를 써야했던 설움을 감안하면 그리 심한 된장질도 아니랍니다. T_T

아이폰으로 넘어오니 그야말로 개벽천지네요. 무엇보다 심비안을 위해서는 절대 개발될 리 없었던 무수한 알짜배기 무료 어플. 대한민국 법령정보, FTA사전, iBooks, 하철이 등등.. 애플이, 그리고 아이폰이 좋아서이기도 하겠지만 어떤 임계치를 넘어서며 발생하는 선순환 효과가 정말 엄청나다는 것을 실감하게 되었습니다.

분명히 노키아가 심비안이 좋은 하드웨어에 좋은 운영체제임에도 불구하고 – 물론 더 우월하다고는 할 수 없을지 몰라도 – 어떤 표준에서 벗어나기 시작하자 빠르게 무시되고 마는 그 현실이 참 신기할 지경입니다.(경영학에서 좋은 연구주제가 되지 않을까 하는 생각도)

여하튼 아이폰을 앞으로 한번 충실하게 써보고자 “처음 아이폰 구입한 대부분의 유저가 작정하는 것 281가지 중 하나”라는 어플 사용에 관한 일기를 써보기로 했습니다. 뭐 그리 심각한 리뷰는 아니고 그때그때 사용법이나 느낌 등을 적어놓는 곳으로 사용할 예정입니다. 가면 Guest Review라는 코너도 있으니 방문자분들도 자유롭게 사용해주세요.


뭔가 사람을 무력하게 만드는 묘한 트윗


Apps Reviews 첫 화면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