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SS 구독자를 늘리기 위한 꼼수 몇가지

우선 이글은 제목에도 썼다시피 “철저한 꼼수”이므로 실질적인 도움을 받고자 하는 이라면 읽지 않는 편이 시(時)테크 상 좋을 것이다.

RSS에 대해서는 이 블로그에도 설명이 되어 있고 다른 허다한 사이트에도 설명이 되어 있다. 이제는 인터넷을 항해하는 웬만한 사람은 그 뜻이나 의미를 알 것이고 혹시라도 “Real Sexy Star 의 약자냐”라고 썰렁한 농담을 하는 이는 없을 것이라 생각한다(여기 있네).

개인적으로 블로그 조회수보다는 RSS의 구독자수 느는 것이 더 뿌듯하다. 왜냐하면…. 조회수는 기복이 심해서 전날보다 조회수가 적으면 좌절모드(OTL)로 접어드는데 RSS 구독자수는 웬만큼 블로그에서 깽판치지 않는 이상은 줄어들 가능성이 훨씬 적다는 단순한 이유 때문이다. -_-

쓸데없는 소리만 계속 하고 있는데 여하튼 꼼수 몇 가지를 소개하도록 하겠다. 주의할 점은 이 방법들은 아주 치사한 방법들이기 때문에 실명을 아이디로 쓰거나 주위 친구들이 자신이 블로그 생활을 하고 있다는 사실을 아는 이들에게는 권하고 싶지 않은 것들뿐이다. 다시 말하지만 꼼수, 전문용어로 야메다.

1. 부활절의 달걀

뭐 부활절에 달걀을 여기저기 숨겨놓고 찾아서 먹는다는 그런 유래를 가지고 있다는데 지식검색하기 귀찮아서 정확한 의미는 패스한다. 하여튼 인터넷이나 프로그램에 가끔 이런 식으로 의외의 장소에 의외의 기능을 집어넣어 장난치는 것을 “부활절의 달걀”이라고 부르곤 하는데 이 방법을 응용한 것이다.

즉 블로그 이곳저곳에 RSS 구독 링크를 몰래 삽입하는 방법이다. 필자는 한동안 블로그 로고에 몰래 링크를 시켰다. 흐흐.. 사람들은 보통 로고를 클릭하면 대문으로 연결될 것이라고 생각하는 경향의 허를 찌른 것이다(!). 이를 심하게 응용하면 다른 블로그의 배너 이미지나 텍스트큐브 이미지에 자신의 RSS 구독 권유 링크로 유도할 수도 있다. ㅋㅋ

2. 돼지 소풍가기

돼지들이 소풍가서 자기는 안세서 계속 한 마리가 모자랐다는 가슴 아픈 전설을 역으로 응용한 것이다. 우선 각종 RSS 리더 사이트에 가입한다. 그리고 자신의 블로그를 구독한다. 자신의 블로그를 구독하는 이유는 뭐.. 발행형태를 체크해야 한다느니 사용자의 입장에서 보아야 한다느니 하는 것들이 있다. 이렇게 자신의 마음속에 변명거리를 저장해두고 자신이 구독하고 있다는 사실은 까먹으면 된다. 그럼 신기하게 구독자수가 늘어난다.

3. out of sight, out of mind

시야에서 멀어지면 마음이 멀어진다는 이야기다. 군대 간 남친을 배반하는 여자가 절대 진리로 주장하는 격언이다. 이를 역으로 응용하는 방법이다. 즉 방문자의 시각에 자꾸 RSS라는 단어를 노출시켜 등록하게 만드는 방법이다.

수시로 RSS에 관한 글을 써라. “RSS란 무엇인가”, “RSS의 유래”, “RSS의 기능”, “RSS란 대체(!) 무엇인가”, “나의 유년시절과 RSS”, “RSS안에 안소희 있다” 등등의 제목을 사용하라. 내용은 무엇이든 상관없다. 이미 인터넷에 RSS에 관한 글은 차고 넘칠 만큼 많으니까 대충 카피해서 페이스트해버려라. 물론 제목이 “RSS안에 안소희 있다”라면 소희양이 볼 때리는 사진은 잊지 말고 집어넣어야 한다. 그리고 마지막에 꼭 집어넣어야 할 말이 있다.

“제가 꼭 제 블로그를 RSS 구독해달라고 이 글을 쓰는 것은 아닙니다.”

라고 당당하게 주장하라.

그럼 아래 대충 다음과 같은 댓글이 달릴 거다.

“이참에 RSS 구독합니다. :)”
“OO님은 센스쟁이”
“RSS가 뭐의 약자인가요?”

이상 생각나는 대로 세 가지 꼼수를 써봤다. 이외에도 위와 같은 수법을 혼합한 응용기법도 있을 수 있고 또 다른 기발한 꼼수도 있을 것이다. 그렇지만 뭐… 개념 없이 이 글을 쓰고 있는 와중에 잠깐 개념탑재하고 충고하자면 (이건 꼼수가 아니다) 좋은 글을 쓰는 것도 때로는 RSS 구독을 늘리는 한 방법이 될 수도 있다(maybe or maybe not).

아무튼 제가 꼭 제 블로그를 RSS 구독해달라고 이 글을 쓰는 것은 아닙니다.

40 thoughts on “RSS 구독자를 늘리기 위한 꼼수 몇가지

  1. w0rm9

    현재 제가 하고 있는 방법은 2번이네요-.-
    제 블로그를 RSS 구독해달라고 댓글 쓰는거 아닙니다.

    Reply
    1. foog

      저도 같은 이유로 제 블로그를 물론 구독합니다. 그리고는 까먹은거죠. 구독자수가 100명이 되던 날 ‘히야~ 드뎌 100명이구나’ 그랬답니다. 새끼돼지죠. 🙂

      Reply
  2. 서울비

    설마 바로 foog님의 블로그를 구독했던 제 블로그를 아직도 구독하지 않고 계시는 것은 아니지요? ㅋㅋ(농담이에요)

    하여튼 글 하고는~

    센스쟁이 ^^ 아침부터 웃습니다.

    Reply
    1. foog

      첫 문장을 소리내어 읽지 않았는데도 머릿속에서 꼬여버렸습니다. -_-; ㅋㅋㅋ 아침부터 재밌으셨다니 글쓴 보람이 있네요. 🙂

      Reply
    1. foog

      흐유~ 결국은 낚시질이 성공했군요~ ㅋㅋㅋ
      RSS구독하시건 안하시건 간에 진심으로 감사합니다. 제가 유도한 댓글을 남겨주셔서.. 🙂

      Reply
    1. foog

      오늘의 베스트댓글상으로 뽑고 싶은 심정이군요. “뭐시?!”에 뒤로 넘어갔습니다..

      Reply
  3. iF

    ㅋㅋ 글 잼있게 읽고 갑니다. 구독 들어가야겠죠?
    아무튼 제가 꼭 제 블로그를 RSS 구독해달라고 이 댓글을 쓰는 것은 아닙니다.

    Reply
    1. foog

      제가 꼭 iF님 블로그를 RSS 구독하지 않으려고 이런 핑계 댓글을 쓰는 것은 아닙니다 ㅋㅋ

      Reply
  4. 비트손

    하하 재미있게 잘읽었어요. 저렇게 하면 진짜 구독자수가 늘어 날까요?+_+ 동시에 좀 더 좋은글을 쓰기 위한 노력도 게흘리 하지 않아야 겠네요.(^^)

    Reply
    1. foog

      비트손님께만 말씀드리면 오늘 꽤 짭짤합니다. :)~
      낚시질에 성공하니까 “동시에 좋은 글을 쓰기 위한 노력이” … 왠지 하기 싫어지네요. ㅋㅋ

      Reply
  5. moONFLOWer

    ㅋㅋ 이거 진짜 멋집니다. 근데 꼼수가 꼼수가 아닌데요. ^^a

    저도 예전 초반에 제 블로그 구독해놓고는 잊어버린채 ‘응? 누가 내 블로그 구독하네’라는 착각을 잠시..-_-;;

    Reply
  6. 그리스인마틴

    돼지소풍가기는 꼼수라기보다는 반드시 해야할 미덕인것 같습니다.
    요즘 조금씩 늘어가는 구독자수를 보는 재미도 쏠솔하네요 ^^

    Reply
    1. foog

      그리스인마팀님의 블로그는 요즘 문전성시지요? 불가해한 필력으로 팬들이 엄청 느신 것 같더군요. 번창하세요. 🙂

      Reply
  7. 초하(初夏)

    ㅋㅋ 정말 기발하기도 하고 흥미로운 꼼수로군요.
    근데, 위 내용대로 하면 정말로 구독자 수가 늘까요?

    foog 님의 아디에 특별한 의미가 있는지는 모르겠지만, 분명 아이콘은 사람을 즐겁게 하는 마력이 있습니다.^(^
    방명록의 안부도 감사드리구요, 나눠주신 의견에도 전적으로 동감합니다.

    숨도 멎을 것 같습니다. 감기 조심하시고, 자주 뵈요~

    Reply
    1. foog

      실제로 늡니다
      근데 진지하게 말씀드리자면 이미 잘 아시겠지만 결국은 구독자수 늘리기는 좋은 글이 전제되지 않고서는 사상누각이겠죠. 그런 점을 항상 명심하며 블로깅하려고 노력중입니다. 🙂

      아이콘에 대한 칭찬 감사합니다. 나름 고민 끝에 나온 작품이랍니다.

      Reply
  8. 민노씨

    ㅎㅎㅎ
    3.번은 정말 좋은 방법이네요. : )
    전혀 꼼수도 아니고 말이죠.
    RSS는 정말 유용한 기술인데…
    좀더 많은 블로거들, 독자들께서 활용하셨으면 하는 바람이 있네요.

    Reply
  9. 너바나나

    이참에 RSS 구독합니다. (2)
    이런 것 보니 효과는 아주 입증이 된 방법이구만요. 저도 언능 써 묵어봐야겠습니다 ㅎㅎ

    Reply
  10. inuit

    하하 재미있게 봤습니다.
    진작 이글을 봤어야 했을걸 그랬습니다.
    한RSS 구독자가 요즘 잘 안 늘거든요.^^;

    Reply
    1. foog

      inuit님이 “한RSS 구독자가 요즘 잘 안 는다”시는데 왜 제 무릎이 굽혀지고 손바닥을 땅을 짚게 되는걸까요? OTL

      Reply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