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는 독립 도메인을 가져야 하는가?

방금 이 블로그의 도메인 foog.com 을 팔라는 어떤 미국인의 집요한 이메일에 도메인을 팔지 않겠다고 답장을 보냈다. 개인이 순전히 애니메이션 캐릭터에 관한 블로그를 만들려고 쓰겠다는데 도메인을 그 정도 가격에 사겠다니 – 개인 블로그 용으로는 비싼 금액이었음 – 도메인에 대한 집착이 상당한 것 같다.

사실 따지고 보면 블로그에 사용하는 도메인에 대한 관점 차이가 외국, 특히 영어권 블로그와 한국어 블로그의 차이점인 것 같다. 대체로 영어권에서 인기를 얻고 있는 블로그는 독립 도메인을 가지고 운영하는 경우가 많다. BoingBoing.net, Gothamist.com  이나 ProBlogger.net 등이 대표적인 경우일 것이다. Technorati 의 상위 100위의 블로그 현황( http://technorati.com/pop/blogs/ )을 보면 우리나라의 Tistory.com 과 같이 기업에서 제공하는 블로그 서비스 – 예를 들면 Blogspot.com – 를 이용한 블로그는 손에 꼽을 수 있을 정도이고 대부분이 독립도메인을 쓰고 있음을 알 수 있다.

이에 반해 국내 탑블로그 들의 현황을 보면 상황이 다소 다르다. Tistory가 독립도메인을 사용할 수 있는 기능을 제공하고 있음에도( http://rukxer.net/2460179 ) 아직까지 상당수 탑블로그 들은 ***.tistory.com 이랄지 blog.daum.net/*** 등의 일종의 2차 주소의 형태로 도메인 주소를 유지하고 있다.

왜 이런 차이가 발생하는 것일까. 감히 생각해보면 개인적으로 이것은 서로간의 인터넷 문화의 차이, 그리고 비즈니스 문화의 차이에서 비롯되는 것이 아닐까 생각해본다. 일단 듣기로 영어권 블로그 트래픽의 핵심은 메타블로그 보다는 Google 등 검색엔진의 노출에 달려 있다고 들었다. 그렇다면 블로그 들은 일종의 블로고스피어에서의 네트웍보다는 더 큰 물에서의 여타 인기 사이트들과 검색어 경쟁을 해야 하는 상황이 아닌가 싶다.

그러자면 개별 블로그는 독립된 도메인을 가지고 있는 것이 절대적으로 필요하다. 도메인은 일종의 브랜드이고 브랜드化를 통해 방문자의 로얄티를 높일 수 있을 것이기 때문이다. 실제로 위와 같이 상업용이 아닌 개인용에도 도메인을 일종의 브랜드로 간주하고 자신에 맞는 도메인을 등록하거나 심지어 기존 등록자로부터 맘에 드는 도메인을 구입하기 위해 돈을 들이는 외국 누리꾼들을 여럿 봤다.

이에 비해 국내 블로그 들은 여타 인기사이트들과는 조금 다른 세계를 구성하고 있다. 다음 블로거 뉴스, 올블로그 등으로 대표되는 블로그 커뮤니티와 메타블로그들은 블로그의 자료를 따로 모아 사용자들에게 제공하고 있고 이를 통해 유입되는 트래픽이 굉장히 많다.(개인적으로도 실제로 겪어보니 장난이 아니었다) 블로그 뿐만 아니라 다음카페 등도 독립도메인 없이 몇 십만의 회원을 보유하기도 하니 우리나라의 인터넷 커뮤니티만의 독특한 개성이 아닌가 싶다.

여하튼 이 경우 대부분의 사용자는 독특한 도메인을 찾기 보다는 블로그들이 자신들의 블로그에 붙인 이름(예:누구누구의 무슨무슨 이야기(주1)) 그러니까 도메인보다는 다른 의미에서의 브랜드나 기사제목을 보고 클릭을 하게 된다. 도메인에 대한 인지도를 크게 중요시하지 않는 그런 감성의 차이도 있는 것 같다. 여하튼 그러다보니 영어권 블로그에 비해서 독립도메인을 쓰는 경우가 적다.

둘 중에 어느 스타일이 더 좋은 것일까. 그건 쉽게 판단할 수 없다. 블로그의 주소가 어떻든 즐겨찾기나 RSS에 등록해놓으면 언제든지 쉽게 찾아올 수 있는 것이고 도메인 주소와 상관없이 나름대로 블로그 이름을 예쁘게 만들어 런칭하면 되는 것이기 때문이다.

다만 개인적인 선호도를 피력하자면 기왕에 블로그를 자신의 삶에 중요한 자료저장고나 다른 사람과의 좀더 많은 교감의 장소, 보다 나아가 상업적인 목적의 돈벌이(결코 부정적인 의미가 아닌)로 사용할 목적이라면 독립 도메인을 갖는 것이 좋지 않겠는가 생각해본다.

그 이유는 다음과 같다.

1) domain을 독립된 브랜드로 활용할 수 있다. 필자는 foog.com 이라는 도메인을 사용하기 때문에 블로그 이름에 다른 수식어를 붙일 이유가 없다. 그냥 foog.com 이다. leejeonghwan.com 은 그저 이정환닷컴이다. 일종의 브랜드가 되었고 그 브랜드가 가지는 함의는 이미 블로거들 사이에서 뚜렷이 각인되었다.(foog.com 이야기가 아니고 이정환닷컴 이야기다^^;)

2) 직접 방문자에게 좀 더 어필할 수 있다. 즐겨찾기를 해놓지 않았거나 RSS에 등록하지 않았던 이가 다음에 또 블로그를 방문할 적에 ****.tistory.com 보다는 ****.com을 좀 더 쉽게 기억하고 주소를 입력할 수 있다. 1)번의 사유와 유사하고 도메인을 고를 때의 핵심적인 원칙이다. “기억하기 쉽게(easy to remember)”

3) 서버를 옮겨도 domain은 남는다. 여하한의 사정이 있어 현재 이용하던 서버를 옮기거나 아니면 만에 하나 독립 도메인으로 이용하던 tistory가 해당 서비스를 중단한다고 가정해보자. 그럴 경우 인터넷은 집은 옮겨도 문패만 가져가서 집 앞에 달면 내 집이다. 물리적으로 서버가 옮겨졌다 하더라도 사용자들은 여전히 도메인으로 주소를 찾을 수 있기 때문이다. 도메인 불변의 법칙이다. 물론 실수로 도메인 갱신에 실패했을 경우는 가공할 부작용이 발생하지만 그건 본인의 불찰이다.

어쨌든 앞서 이야기했듯이 블로그에 독립 도메인을 쓰느냐 아니냐는 인터넷 환경의 차이점이기도 하고 자세히 언급하지는 않았지만 비즈니스(꼭 경제적인 의미에서가 아니라 일종의 사회문화적인 의미에서)에 대한 관점 차이도 존재하는 것 같다. 그렇지만 결국 인터넷은 같은 인터넷이다. 한 문화권의 인터넷에서 보편적인 것은 결국 다른 문화권의 인터넷에서도 보편적이 된다고 볼 수 있다. 그 점을 감안한다면 좀 더 멋진 블로그를 만들 수 있지 않을까 생각된다.

p.s. 개인적으로 상당한 액수의 제안을 거절했으니 앞으로 개인적으로는 이 블로그의 금액적 가치를 그 이상으로 두고자 한다. 어디까지나 개인적인 망상이니까 뭐 아무려나… 🙂

 

(주1) 이 점이 우리나라 블로그의 참 특이한(?) 점인데 영어권 블로그는 100이면 99가 도메인 주소가 블로그 이름이다. 그런데 우리나라는 상당수 많은 블로그들이 – 심지어 독립 도메인을 가지고 있는 경우에도 – 도메인 주소와 다른 블로그 이름을 쓴다.

48 thoughts on “블로그는 독립 도메인을 가져야 하는가?

  1. 가눔

    독립도메인(티스토리에서는 2차도메인)을 사용하지 않는 이유는 하나 더 있습니다.

    블로그에 돈을 들이려고 하지 않는 것.(제가 그래요.ㅠㅠ)
    운영비 정도만 나와줘도 도메인에 눈독을 들여볼텐데 아직은 엄두가 안 나네요.–;
    글 잘 읽고 갑니다.~~~;)

    Reply
    1. foog

      아 그런가요?

      요즘 도메인 등록비 그래도 많이 싸지지 않았나요? 싼 곳은 한 1년에 만원 정도 하는 것 같던데 한달이면 1000원 미만이겠죠.
      음.. 뭐 역시 자기 마음이죠.

      들러주셔서 감사합니다. 🙂

      Reply
    2. foog

      네.. 도메인의 간결함이나 브랜드 가치를 봐서 진작에 등록되었을만한 도메인이네요. 안타깝습니다. ^^;

      Reply
    1. foog

      쬐매~적잖게 흔들렸죠. 다만 (개인용으로 쓰기엔) 상당한 금액이지 제 인생을 바꿀만한 금액은 아니었습니다. ^^;

      Reply
  2. w0rm9

    제 도메인은 영어단어와 한글발음을 조합한거라 그런 제안이 없네요ㅋ.ㅋ;

    foog가 뜻이 뭔가요?
    fog에서 착안하신 건가요?

    Reply
    1. foog

      대충 w0rm9님 블로그 도메인의 의미는 짐작하고 있었습니다. “나쁜X” ㅋㅋㅋ

      이 도메인의 의미는 특별히 없고 다만 짧고 기억하기 쉬운 일종의 브랜드화할만한 이름이라서 등록했습니다. digg.com 처럼 말이죠. 그 정도 대단한 사이트는 만들 엄두도 못 내지만 말입니다. 🙂

      Reply
  3. Pingback: Story of Army & Military

  4. 초하(初夏)

    컨텐츠 문화가 먼저 활성화되고, 발달한 우리의 인터넷 환경 때문이 아닐까 싶습니다. 또 그 서비스 수준이나 환경도 몇 횡포를 제외한다면 좋은 편이기도 하구요…
    foog 님의 아디나 아이콘도 눈을 끌었는데, 그런 사연이… 수입을 챙길 수 있는 기회였을 터인데, 아깝다… ^^ (특별한 사연이 있을까… 잠시 생각중)
    방문에 댓글까지 감사하고 반가웠습니다.
    저도 이곳으로의 이전과 도메인 등록절차 중에 있습니다. 앞으로 길게 보고 있으므로 단기적으로는 어렵겠지만, 마무리가 되면 더 자주 뵐 수 있으리라 기대합니다.
    즐거운 오후보내고 계시죠?

    Reply
    1. foog

      특별한 사연은 없습니다. 그냥 귀차니즘도 한 몫 한 것 같습니다. 도메인 또 바꾸고, DNS등록하고, 도메인 변경 공지하고, 새로 별명도 바꿔야 하고…. 아~ 구차너 … 뭐 이런 ^^;;

      하여튼 초하님도 독립 도메인 체제로 가시는군요. 감축드리옵니다.

      Reply
  5. 미고자라드

    해외는 직접 주소를 입력해서 접속하는 형식이 많이 활성화 되어 있는 반면에, 우리는 올블로그나 다음 블로거뉴스와 같은 포털을 통해 접속하는 편이 더 많죠.

    그런데 과연 얼마를 제안받으셨는지.. 궁금합니다. 흐흐

    Reply
    1. foog

      맞아요 그런 경로의 차이가 상당한 것 같습니다.
      제안받은 금액은 비밀로 할랍니다. 일종의 신비주의 전략(어따 쓰게?) -_-;;

      Reply
  6. 서울비

    블로그 들려주셔서 감사합니다.

    독립도메인의 매력은 제 경우에는 계정 옮겨도 유지되는 데에 있습니다. 티스토리여 영원하라.. 해도 사람 일은 또 모르는 거죠.

    이름과 같이 장기적인 운영을 생각한다면 도메인 있는 거 꽤 좋은 선택입니다 ㅋ
    부담이 되지 않는다면요

    Reply
    1. foog

      서울비님은 도메인과 별명, 그리고 아름다운 아이콘까지 삼박자가 딱 갖춰진 케이스로군요. 아이콘 넘 멋있습니다. 🙂

      Reply
  7. Pingback: 까칠닷컴 www.kkachil.com

  8. Pingback: 까칠닷컴 www.kkachil.com

  9. Pingback: 까칠닷컴 www.kkachil.com

  10. 까칠닷컴

    저는 아무생각없이 기억하기 쉽다는 이유만으로 까칠이라는 도메인을 구입했는데, 외국인이 도메인을 구입하겠다는 일은 절대 없을 듯 합니다. ㅋㅋㅋ

    Reply
    1. foog

      외국에서 오퍼는 안 올 도메인인 것은 동의합니다만 본인의 정체성을 확실히 보여주는 훌륭한 도메인이네요. 저도 한까칠 합니다만 … 🙂

      Reply
  11. 그리스인마틴

    3번의 이유가 가장 와닿는군요.
    그러나 위에서 설명하셨든 블로그의 타이틀만으로도 통하는곳이다보니
    아직 독립도메인을 사용하지 않고 있습니다.

    그런데… 얼마를 제시받으셨는지가 궁금해지네요 ^^

    Reply
    1. foog

      네 호스팅서비스 제공업체와 관계없이 연속성을 가질 수 있다는 것이 큰 장점 중 하나죠.

      금액은 궁금해하시는 분이 많으니 힌트를 드리자면 100만원은 넘습니다. 🙂

      Reply
  12. jackdawson

    저도 도메인을 하나 사두었습니다. 조만간 도메인을 연결시키려고 합니다.
    3300원 하더군요. ㅋ 살만 하지요. 1년에 3300원이면,
    근데 푸그님은 도메인 살때 얼마나 주고 샀습니까?
    1년지나면 또 연장하시는 건가요?

    아예 연장안하고 사는 방법은 없나요?

    Reply
    1. foog

      요즘 많이 싸졌군요. 저는 이 도메인 처음 등록할 때 2만원 정도 했던 것 같습니다. 도메인 등록기관이 많아지니 계속 저렴해지겠죠.

      도메인은 사실 소유의 개념보다는 임차의 개념입니다. 도메인을 영구등록한다는 개념은 없습니다. 한 100년으로 등록유지가 가능할까요? 다년간 등록은 물론 가능한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비용문제로 통상 1년 단위로 갱신하지만요. 그럴 때 때를 놓쳐 갱신을 못하게 되지 않도록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예전에 제가 괜찮은 도메인 여러개 등록해뒀는데 멍청하게 갱신하는 것을 까먹고 있다가 다른 사람이 등록을 해버린 사례도 있었답니다. 🙂

      Reply
  13. jackdawson

    그렇군요. 제가 사려고 했던 도메인은 이미 누가 사가서…. ㅠ.ㅠ
    그래도 괜찮은 도메인을 샀습니다.

    좋은정보 감사드립니다. 저도 도메인좀 많이 사둬야 겠습니다.
    이것은 일종의 재테크 개념으로.. ㅋㅋㅋ 싸니까요.. ㅎㅎ

    Reply
    1. foog

      괜찮은 도메인을 사셨다니 다행이군요.

      여하튼 등록비가 싸졌다니 맘에 드는 도메인을 여러개 등록하셔도 좋을 듯 합니다만 지나친 등록을 자제하시는 편이 좋습니다. 처음 등록할 때는 이것도 좋아보이고 저것도 좋아보여서 충동등록할 염려도 있으니까요. 나중엔 짐이 되기도 합니다. 🙂

      Reply
  14. jackdawson

    말이 길어져서 죄송합니다만….

    저는 티스토리에서 2차 도메인으로 연결할려고 하거든요.
    푸그님은 개인적으로 홈페이지를 관리하시는 겁니까?
    아니면, 티스토리 2차주소로 되있는 거에요?

    개인적으로 홈페이지 관리하시는거라면 홈페이지 제작
    하는거 어렵지 않아요? 제가 요즘 홈페이지 하나를 무지 갖고 싶습니다.

    Reply
    1. foog

      “개인적으로 홈페이지를 관리”한다는 질문이 별도 호스팅을 받냐는 말씀이시면 그렇습니다.

      개별 호스팅을 통한 설치형 블로그 설치 및 관리는 생각보다 어렵지 않습니다. 다만 돈(!)이 많이 깨지죠. 호스팅 비용과 도메인 유지 비용이 듭니다.

      이에 대한 자세한 방법은 호스팅은 여러 웹호스팅 서비스, 도메인 등록 및 서버설정은 도메인 등록 사이트, 블로그 프로그램 설치는 textcube.org에서 공부하시면 됩니다. 뭐 그리 어렵지 않습니다. 🙂

      Reply
  15. 파란토마토

    음…. 그러고 보니 뽀대도 나는군요.ㅋㅋ
    저는 독립도메인 구매하면서 1차 티스토리 주소까지 변경하는바람에 완전 코피 터졌죠ㅡㅜ

    2차 주소 변경도 그렇지마 1차 주소는 정말 빠르면 빠를수록 좋아요.
    변경할 마음 있으면 한치도 망설이지 말고 빨리 결정해야되요ㅠㅠ

    Reply
    1. foog

      그렇죠.. 뭐든 한번 맘먹으면 망설임없이 해야죠.. 특히 인터넷에서는 .. 만에 하나 찜해둔 주소가 있었는데 누군가 그것을 아차하는 사이에 선점했다… 급좌절이죠

      Reply
  16. 파란토마토

    참..
    영어권 블로그는 100이면 99가 도메인 주소가 블로그 이름이다. 그런데 우리나라는 상당수 많은 블로그들이 – 심지어 독립 도메인을 가지고 있는 경우에도 – 도메인 주소와 다른 블로그 이름을 쓴다.

    이 부분은 무슨 뜻인가요?
    블로거팁.컴 = BLOGGERTIP.COM 인데, 보통은 저렇지 않다는건가요??

    그러니까.. FOOG님의 말씀은 블로거이름과 주소가 다르다는건가요?
    BLOGGERTIP.COM 의 경우도 블로거팁.컴 으로
    블로그 주소와 블로그 이름은 같은데 블로거 필명은 ZET님이잖아요.

    반대로 저는 주소랑 닉네임은 BLUTOM.COM 으로 일맥상통하는데
    블로그 이름은 살아가는 일이~~~ 하는 제목이구요.

    Reply
    1. foog

      블로거팁닷컴 같은 경우도 많지만 흥미로운 점이 바로 파란토마토님의 경우처럼 독립도메인을 가지고 있는 경우에도 별도의 타이틀이 따로 붙는 경우도 꽤 되는 것이 특이한 점인 것 같아서 써봤습니다.

      예를 들면

      “loading… 100%”
      “라디오키즈@LifeLog”
      “세상을 바꾸는 블로그”

      들처럼 말이죠. 🙂

      Reply
  17. 민노씨

    foog님의 밀린 글 뒤늦게 읽고 있는데요.
    다른 진지한 글들에 비해서는(제목에 뿜어져나오는 포스 땜시로.. ㅡㅡ; ) 이 글이 좀 만만하게(^ ^; ) 느껴져서 일단 먼저 읽었습니다.

    우리나라 블로그 도메인과 메타사이트와의 상관관계에서 가장 먼저 지적해야 하는 것은, 정말 슬프게도, 우리나라 대표 메타블로그 사이트 어디에서도 블로그들의 독립 도메인을 ‘존중’하고 있지 못하다는 점입니다. 올블과 블코는 자사의 프레임 주소에 블로그들의 고유 URL을 덮어씌우고 있고, 가장 악질적인 다음 블로거뉴스는 아예 자사의 프레임 주소만을 남기고, 송고한 블로그들의 개별 URL을 지워버리죠. 이 문제가 왜 블로거들에게 그다지 심심한 이슈로 몇몇 블로거들만이 문득문득 지적하는 ‘부차적인’ 문제로 치부되었는지… 개인적으론 매우 안타깝게 생각합니다.

    관련글 트랙백 보냅니다. : )

    Reply
    1. foog

      말씀하신 내용에 대해 공감합니다. 메타블로그가 독립도메인을 존중하지 않는다는 표현이 와닿는군요 🙂

      Reply
  18. Pingback: 민노씨.네

  19. COMMONPLACE™

    제 경우는 독립도메인을 사용하고 있지만, 블로그의 타이틀을 무엇으로 할까… 아직도 고민중이었거든요.
    이제 좀 자유로워질 필요가 있겠네요.
    좋은글 잘 읽고 갑니다.

    Reply
  20. Quad

    야후 블로그 검색에서 님의 블로그가 눈에 띄어 찾아왔습니다.
    스킨과 font가 깔끔하네요.
    독립도메인 foog.com도 훌륭합니다.

    요즘은 4자이면서 발음되는 .com이 아주 높은 가격에 매매가 되고 있더군요.
    거기에다 풍부한 contents가 있는 도메인이라면 그 가치가 엄청날 거라 생각됩니다.

    여러분야에 대해 직접 포스팅하신다니 참 대단하시고요~.
    좋은 글들 잘 보고 갑니다.

    Reply
  21. maeon

    안녕하세요
    저는 틈만나면 4~5자리 도메인을 찾을 려고 수시로 검색하고 있는데요.
    뜻은 상관없이 발음이 되는 4자리 도메인은 찾지 못하고 있어요.
    지금은 5자도 거의 바닥이 난 것 같아요.

    사용자에 따라서 도메인의 가치는 천차 만별이구요.
    4자에 발음이되는 닷컴 도메인이 거의 바닥난 지금 foog는 높은 가치가 있는 도메인인 것은 확실합니다.

    Reply
  22. Pingback: withstory.net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