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카우트를 보면서 들었던 잡념

임창정 주연의 스카우트를 봤다. 선동렬이라는 실존인물의 스카우트 일화를 다룬 코미디물일거라고 생각하고 봤는데 전혀 – 전혀? 거의 – 그런 내용이 아니었다고 말할 수 있다. 마치 가브리엘 마르께스의 소설처럼 실존인물과 허구인물이 뒤섞여 광주라는 시대와 장소가 가지는 맥락에서 선동렬이라는 인물과 광주 민주화 운동이라는 사건이 기묘하게 만나면서 벌어지는 사건을 다룬 영화다. 애초에 이런 정보를 모르고 영화를 봤다는 사실은 관객으로서의 내가 불성실하거나 기획사의 마케팅이 잘못 되었거나 둘 중에 하나다.

어쨌든 그렇다고 많이 당혹스럽지는 않았고 그런 대로 재밌게 본 편이다. 그런데 하여튼 80년 광주에 임창정이 우연치 않게 찾아가게 된 계기를 선동렬이 마련해 준 것까지는 이해가 갔으나 그 뒤 어느 날 갑자기 떠나가 버린 옛 애인을 만나면서 벌어지는 일련의 사건은 좀 억지스러운 구석이 있다. 어쨌거나 앞에 말했던 것처럼 나름 재미있게 보았고 임창정이 자신의 잘못에 대해 용서를 빌며 서럽게 우는 장면에서는 제법 감동도 먹었다.

그런데 영화에서 등장하는 백일섭을 보면서 나머지는 보는 동안 이런 생각이 계속 들었다. 백일섭은 이 영화의 정치적 입장에 동의하는가? 이덕화와 함께 연예계에서 알려진 이명박 빠이면서 얼마 전에 이회창에 대한 위협적 언사까지도 서슴지 않았던 그인데 과연 그는 이 영화의 정치적 의도를 알고 있었을까?

백일섭이 정치적 의도를 알았는지는 모르겠지만 – 선동렬의 아버지로 분한 그가 등장하는 부분은 정치와 관련 없는 에피소드일 뿐이었다 – 이런 의문은 영화의 정치적 의도와 배우의 정치적 입장은 꼭 일치하여야 하는가 하는 의문으로까지 발전하였다. 결국 그 의문은 팀 로빈스나 워렌 비티(주1)처럼 정치적 소신이 제법 뚜렷한 이들은 직접 정치적으로 급진적인 영화를 만들기도 하였지만 대부분의 배우들은 자신의 정치적 입장을 꼭 그가 출연하는 영화의 그것에 매치시킬 필요가 있을까 하는 생각으로 결론 맺었다. 어차피 배우는 껍데기다. 위장이다. 살인자로 출연하는 배우가 살인자일 수는 없는 노릇 아닌가.

(주1) 워렌 비티는 의 엑스트라들에게 자본주의의 노동력 착취에 대한 존 리드의 이론을 강의했다. 그들은 강의를 들은 후에 파업에 들어갔다. 믿거나 말거나.

8 thoughts on “스카우트를 보면서 들었던 잡념

  1. 너바나나

    마케팅을 잘못 해서리 말아 먹은 대표적인 영화 취급을 받더만요. 하긴 요즘 얼마나 프로야구 팬이 있다고 선동렬을 마케팅으로 내세웠는지? 그리 하려면 아싸리 토크쇼등에 출연을 시키던가.. 암튼 나중에 5.18도 끼어 넣던디 굳이 그리 접점을 맹글어야 하는 이유를 모르겠더만요. 뭐, 그래도 야빠이다 보니 영화는 잼나게 봤구만요.

    추신수: 센테니얼과 관련지어 쓴 잼난 글이 있기에 소개합니다. http://yagoo.tistory.com/2214

    Reply
    1. foog

      그랬군요. 사실 제가 마케팅 담당이라도 좀 곤혹스러웠을 영화였다고 생각합니다. 여하튼 소개해주신 글은 아주 재밌게 읽었습니다. 좋은 글 소개 정말 감사합니다. 사실 소개해주신 블로그에서 예전에 좀 이상한 논리의 글을 읽어서 ‘음 이 블로그인가…’하며 떱떠름하게 읽기 시작했드랬는데 전혀 글의 시각이 다르더군요. 쭉 읽다보니 다른 필진의 글이었습니다. 재밌는 경험이었어요. 🙂

      Reply
  2. 보리

    홍보단계에서 야구 이야기가 많이 나오나?했다가 화려한휴가보다 오히려 광주민주화운동에 대해 잘 접근한 영화라는 어떤 소개글을 읽고 더더욱 봐야겠다 결심을 굳혔는데요. 만듦새 자체가 썩 좋은 영화는 아니었지만 이리 외면 받을 작품은 더더욱 아니었다는데 아쉬움이 남았어요. 하긴 그렇다고 이렇다할 흥행 요소도 없긴 합니다. 임창정이라는 배우도 어느새 늘 그렇고 그런 캐릭터를 선보이는 익숙함으로 머무르고 있으니.. 암튼 저도 백일섭씨 보면서 같은 생각에 빠졌다죠. 정치성이 강한 영화가 아니니 뭐 그럴 수도 있겠다 넘겼지만 과연 진정성이 있는 연기였을까 싶어 여전히 찝찝한 기분이 남긴 하더군요. ^^;

    Reply
    1. foog

      임창정이 가지고 있는 특유의 캐릭터가 그동안 너무 많이 소비되어 왔다는 느낌이 확 드는 영화였습니다. 엄지원 역시 너무 평범한 캐스팅이 아니었나 싶고요. 결정적으로 .. 저의 시각을 방훼한 백일섭씨. 🙂 배우는 특히나 안팎으로 자기관리를 잘 해야 하는 직업인이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Reply
  3. 히치하이커

    그치들에게 정치적 입장이란 게 있을까 의문입니다. 돈만 주고 이름만 알릴 수 있다면, 거기에 붙을 뿐. 지독한 편견일 수 있지만, 아무리 봐도 그리 생각할 수 밖에 없더라구요. 제 머리론.

    Reply
  4. 댕글댕글파파

    이덕화씨의 각하발언은 진짜 압권이었지요 ㅋㅋ
    스카우트라는 영화는 저도 임창정의 그런그런 코믹물인 줄 알았는데 아닌가 보네요 ㅡ,.ㅡ
    한 번 봐야겠네요 ㅋㅋ

    Reply
    1. foog

      이덕*씨도 뭐 한자리 시켜야 하는 것 아닌지 모르겠습니다. 뭐 딴 친구들도 이렇게 코미디 생쇼를 하는데 그깟 각하 발언이야 오히려 패기있어 보입니다. 이제사 이야기지만요.

      Reply

Leave a Reply